이재무,「봄비」
목록



봄비

 

 

 

이 재 무 (낭송: 배한성)

 

 

1

 

봄비의 혀가
초록의 몸에 불을 지른다
보라, 젖을수록
깊게 불타는 초록의 환희
봄비의 혀가
아직, 잠에 혼곤한
초록을 충동질한다
빗속을 걷는
젊은 여인의 등허리에
허연 김 솟아오른다

 

2

 

사랑의 모든 기억을 데리고 강가에 가다오
그리하여 거기 하류의 겸손 앞에 무릎 꿇고 두 손 모으게 해다오
살 속에 박힌 추억이 젖어 떨고 있다
어떤 개인 날 등 보이며 떠나는 과거의 옷자락이
보일 때까지 봄비여,
내 낡은 신발이 남긴 죄의 발자국 지워다오

 

3

 

나를 살다간 이여, 그러면 안녕,
그대 위해 쓴 눈물 대신 어린 묘목 심는다
이 나무가 곧게 자라서
세상 속으로
그늘을 드리우고 가지마다 그리움의
이파리 파랗게 반짝이고
한 가지에서 또 한 가지에로
새들이 넘나들며 울고
벌레들 불러들여 집과 밥을 베풀고
꾸중 들어 저녁밥 거른 아이의 쉼터가 되고
내 생의 사잇길 봄비에 지는 꽃잎으로
붐비는, 이 하염없는 추회
둥근 열매로 익어간다면
나를 떠나간 이여, 그러면 그대는 이미
내 안에 돌아와 웃고 있는 것이다
늦도록 늦봄 싸돌아다닌 뒤
내 뜰로 돌아와 내 오랜 기다림의 묘목 심는다  

 

 

– 시집 『위대한 식사』, 세계사, 2002

봄비가 내렸습니다. 봄비의 혀가 초록의 몸에 불을 지르는 게 보입니다. 그 봄비가 내 낡은 신발이 남긴 죄의 발자국을 지워주길 바랍니다. 빗줄기가 사랑의 아픈 기억을 데리고 강가로 가서 겸손하게 무릎 꿇고 두 손 모으게 해 주길 바랍니다. 그러나 빗속에서 아픈 추억에 젖어 떠는 일보다 그대를 위한 어린 묘목 하나 심는 일이 더 소중한 일임을 생각합니다. 자신의 뜰로 돌아와 오랜 기다림의 묘목 하나 다시 심는 일을 생각하는 봄입니다.

문학집배원 도종환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10 년 4 개월 전

봄비는 여우비라고 하지요첫사랑의 여운이기도 십대의 순수한 사랑같기도변덕스런 시어머니 마음아무도 못말리는 가벼운 마음그러나 오래오래 여운이 남는비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