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끝별「가지가 담을 넘을 때」
목록




가지가 담을 넘을 때

                                          정끝별


 

이를테면 수양의 늘어진 가지가 담을 넘을 때
그건 수양 가지만의 일은 아니었을 것이다
얼굴 한 번 못 마주친 애먼 뿌리와
잠시 살 붙였다 적막히 손을 터는 꽃과 잎이
혼연일체 믿어주지 않았다면
가지 혼자서는 한없이 떨기만 했을 것이다

 

한닷새 내리고 내리던 고집 센 비가 아니었으면
밤새 정분만 쌓던 도리 없는 폭설이 아니었으면
담을 넘는다는 게
가지에게는 그리 신명나는 일이 아니었을 것이다
무엇보다 가지의 마음을 머뭇 세우고
담 밖을 가둬두는
저 금단의 담이 아니었으면
담의 몸을 가로지르고 담의 정수리를 타넘어
담을 열 수 있다는 걸
수양의 늘어진 가지는 꿈도 꾸지 못했을 것이다

 

그러니까 목련가지라든가 감나무 가지라든가
줄장미 줄기라든가 담쟁이 줄기라든가
가지가 담을 넘을 때 가지에게 담은
무명에 일획을 긋는
도박이자 도반이었을 것이다 



 

● 출처 :『삼천갑자 복사빛』, 민음사 2005

 

● 詩, 낭송: 정끝별- 1964년 전라남도 나주에서 태어나 1988년『문학사상』시가, 1994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평론이 당선되어 등단. 시집『자작나무 내 인생』『흰 책』『삼천갑자 복사빛』등이 있음

 

 

친구에게 상처 받았을 때, 애인에게 배신당했을 때, 세상에 절망했을 때, 가만히 이 시를 읽어도 좋겠군요. 좀 거창하게 말하면, 이 시는 불교에서 말하는 화엄의 세계를 그리고 있습니다. ‘너’ 없는 ‘나’는 존재할 수 없다는 것이지요. ‘나’를 둘러싼 모든 것들이 ‘너’가 아니라 결국은 온전한 ‘나’라는 것입니다. ‘나’를 가두는 담도 감옥도 ‘나’라는 것입니다. 시의 마지막 석 줄을 읽고 나니 설렘으로 마음이 출렁입니다. 담을 넘어야 비로소 이름을 얻는다고 하니까요. 그게 도박이라 해도 알고 보면 도반이라 합니다. 느낌표를 하나 꽝, 찍어두고 싶습니다.

 

2008. 4. 14. 문학집배원 안도현.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9 년 7 개월 전

오랜만에 폐부를 찌르는 짜릿한 감흥(풍크텀)을 느낄 수 있는 좋을 시입니다.생명의 시작이 도박이자 도반일 수도아니면 새로운 삶에 대한 인연일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좋은 글 감사합니다.저 중국에 근무중인데 장성에서 북경시까지 초록이 물들기 시작하고 있습니다. 중국에 오시면 잘 모시겠습니다.

9 년 7 개월 전

이토록 좋은 시와 …바탕에 깔리는 잔잔한 음악과 오늘처럼 따뜻한 봄날을 온전히 느낄 수 있는 멋진 수채화가 더해져마음에 더 큰 감흥으로 다가옵니다..끝자락 어디쯤에, 그림과 음악에 대한 설명도 좀..^^ 궁금할 때가 많거든요지금 흐르는 곡은 뭘까~? 저 그림은 누가 그렸을까~?…ㅎㅎ

9 년 4 개월 전

그렇군요. 나 또한 새사제의 부임으로 직장을 그만두게 된 사례인데 이 시를 천천히 읽어내리면서 인정할 수 없으면서도 고개를 끄덕이게 됩니다. 이 세상의 모든 것들은 도반입니다. 어찌할 수 없는…. 그리하여 혼자하는 산행을 시작합니다.

9 년 4 개월 전

공감이 많이 가는 시네요…..잔잔한 음악과 함께하니 더욱 가슴에 더 스며드네요…

9 년 4 개월 전

ڼ ϴ°ΰ.. ..

9 년 4 개월 전

혼자서는 살 수가 없다. 그 모든 것이 우주의 도움이다. 가지가 말하는 것은 우리의 미약함이다. 혼자서는 아무 것도 아니라는 것을 말한다

9 년 4 개월 전

인생을 생각하는 좋은 시입니다.담이 장애물이 될 수 있지만 그것을 극복하고 담을 넘어 희망을 본다.방해가 있을 수 있지만 그것을 오기로 이기며 도움을 받기도 합니다.새로운 세계에 대한 도전이 담겨 있는 것 같습니다.

9 년 4 개월 전

저도 이 가지같은 인생을 살아가는것 같습니다

Anonymous
9 년 4 개월 전

전 어째서 이런 서술시는 별로 공감이 안가는 지…시라는 고도의 글이라 여서 일까…하지만 작위적인 글보다야 나아야 하는데 오히려 가지에 접근한것이 작위적이라 서술하는 방식도 공감이 안가네요…죄송해요…너무 부정적이라…

워늬
9 년 4 개월 전

혼자서는 아무것도 아니죵…역시 인간은 인간을 서로의지하며 살아야해요

9 년 4 개월 전

힘을 얻습니다. 한편의 시가 이렇게 큰 힘을 줄줄은 몰랐습니다.나를 가로 막고 나의 뒷쿰치를 붙잡는 모든 것들도 내게 도약의 힘을 주는것이라는것, 세상은 모든것이 공존하는것으로 미워 할것도없고 없수이여길것도 없는 그저 함께 살아가야 하는것임을 생각하게 됨니다

9 년 4 개월 전

가지가 담을 넘을 때는 가지 주변의 모든 것들이 혼연일체가 되어 믿어줬군요.. 저도 그들만의 담에 힘들어하는 혹은 좌절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고 싶다는 생각이드네요.

9 년 3 개월 전

저는 그 담이 되고싶네요. 연결고리!!!

9 년 3 개월 전

가지가 내가 아닐까요. 언제 무엇이 나타나 날 놀라게 할지 모르는 그 알수 없는 미래에 대해 긍정적인 가지, 나는 눈도 축복하는 꽃이 되고, 비도 나의 갈증을 해소할수 있는 물이 되기도 하고, 그래서 어떤것도 악이 되지 않는, 그래서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 그렇게 큰 뜻이 되지 않앗음을, 그래서 그대로 인생자체를 즐기고 있는게 아닐까

9 년 3 개월 전

가지가 혼자라면 담을 넘을 엄두도 낼 수 없었을 것이다. 뿌리가 있고 잠시 친구가 되어주는 꽃이 있기에 가지는 용기를 낼 수 있었겠지요. 우리 사람 역시 가족이 있고, 친구가 있고, 그리고 직장 동료가 있어 서로 등 부비며 살아가는 게 아닐까요…가지 처럼 용기를 내서…

9 년 3 개월 전

처음 "문장"에 가입하고 대하는 첫 작품입니다. 알알이 영롱한 어구들에 깃들어 있는 심오한 의미가 가슴을 떨리게 하는군요. 제 마음의 벽을 뛰어넘어 전해주는 가지의 생명력을 오롯이 받아들여, 가만히 제 자신과 이웃을 돌아보게 됩니다.

9 년 3 개월 전

도반이라는 말 뜻을,,,그건 아닌것 같네요..도반이란……………..그 엄청난 뜻을..그리고 바탕에 깔린 현실을 부정하는 마음..그밖에 갖는 대단한감정…..그거나 그거나 다 같은 것을,,밖의 세상이나. 안의 세상이나,,그게 그것인걸… 뿌리가 있으매 줄기가 있으매 그저 넘을 수 있는 것이다..안 넘기가 더 어려운 것이다…

9 년 3 개월 전

도반! 참 귀하고 좋은 단어입니다….요즘은 이 말에 힘을 얻습니다! 함께 가자! 가지가 담을 넘을 수 있을 만큼의 귀한 마음과 열정이 내게 있기를 소원 합니다…

9 년 3 개월 전

하하, 방금전에 친구에게 상담했던게 생각나네요. 이 시를 읽으니 결국 이 절망감은 제 자신이 만드는 거라는 생각이 드는군요. 제 자신이 마음을 바꾸면 다 되겠죠?

9 년 3 개월 전

낯선 곳에 혼자 서게 되면 두려움이 앞설 것이고, 혼자가 아니라 여럿이라면 호기심과 흥분이 먼저겠지요. 담을 넘어가는 가지의 심정은 어느쪽일까요? 비와 눈을 지나고 꽃과 뿌리와 더불어 왔다면, 가지는 담의 존재를 의식하며 담 너머 세상을 향해 나아가는 도박을 감행할 수 있었으리라 생각합니다. 이 세상을 살아가는 이의 희망사항이겠지요.

9 년 3 개월 전

그렇습니다!!아름다운 백조의 자태 속에는 물속에서 쉴새없이 저어대는 발놀임이 있듯이 우리네 인생속에서도 아름다움을 누리기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지신만의 노력의 땀방울이 있어야됨을 느끼게 합니다!!수양버들의 가지도반을 위해 뿌리와 잎과 꽃의 노력이 있었듯이 ~~

자운
9 년 3 개월 전

잔잔하고 참으로 아름다운 글입니다..마음이 편안해 집니다.

Anonymous
9 년 3 개월 전

이 시를 낭송하고 나니까 빛은 터널을 지나야만 볼 수 있다 라는 말이 생각납니다..힘들겠지만 힘든만큼 성숙해지겠지요? 모든 것들은 내가 어떻게 하느냐에 달라질 수 있다는 것….!알고 있었지만 잠시 잊었던 소중한 가르침 잊지 않겠습니다….!

포도
7 년 1 개월 전

정끝별.. 성함의 뜻이 궁금해지네요 ^^

안나연
1 년 7 개월 전

글로만 접했던 이 시를 동영상으로 들어보니 색다른 느낌이 들었고, 생생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속도도 적당해서 들으며 이해하기에 적절했고, 시의 분위기나 상황을 좀더 현장감있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 시 뿐만아니라 더 다양하고 좋은 시들이 위의 시와 같이 만들어져서 많은 사람들과 함께 색다른 느낌을 받고 싶었습니다.

시현영
1 년 6 개월 전

어쩌다보니 오랜만에 이 시를 다시 읽어보게되었네요… 처음 읽었을때는 느끼지 못했던 의미들이 많았었는데 우연한 기회를 얻어 다시 읽어보니 알고 가는것이 많네요. 저도 담을 넘을 수 있는 용기를 가진 사람이 되고싶네요..!

yejin8181
1 년 6 개월 전

시에 잔잔한 배경음악과 그림이 더해지니 더욱 감동적이네요^^

정 수현
1 년 6 개월 전

좋은 의미를 많이 담고 있어 들을 수록 좋은 시라고 생각합니다. 좋은 말 속의 나쁜 의미나 나쁜 말 속의 좋은 의미를 한 번 더 생각해 본 좋은 시간을 가졌습니다!

rlaalsdud
1 년 6 개월 전

내가 마음속으로 읽는 것보다 다른사람이 읽어주니 느낌이 좀더 새로웠고,이 시는 자유를 얻기 위해서는 협력과 용기가 필요하단걸 알려주는것 같았습니다.좋은 시 감사합니다

윤재식
1 년 6 개월 전

이 시를 보니 원문으로는 느끼지 못한 그림, 그리고 음향까지 들려주니까, 사람들이 이 시에 조금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도록 구성을 매우 잘 해 놓았네요.

모소휘
1 년 5 개월 전

21208/ 시를 직접 눈으로만 읽다가 다른사람이 낭송해주는걸 들으니 좋고 그림도 보여줘서 시에 대해 이해도가 높아져서 좋은것같다

2학년 12반 16번 이수현
1 년 5 개월 전

시만 읽는것보다 그림과 음악이 같이 나와서 더 잘 이해되고 아름답게 느껴져서 좋았다.

김시연
1 년 5 개월 전

21205 김시연/ 나긋나긋한 목소리와 따듯한 느낌이 나는 그림이잘어울렸고 시내용에 맞는 그림이 있어서 시를 이해하는데 쉬웠다. 또 시분위기에 맞는 배경음악을 넣어서 따뜻해지는 좋은 기분으로 시를 읽었는것 같다.

채얀김채연
1 년 5 개월 전

시만 읽었을때는 왠지모르게 지루함이 느껴졌는데 영상에서 노래와 시각적인면까지 함께 느낄수있어서 더욱더 집중하여 감상할수있었다.

여동생
1 년 5 개월 전

21227 도지민/글과 잘어울리는 음악과 그림을 통해 시를 좀더 이해하기 쉬웠고, 읽는내내 따뜻한 느낌을 받았다.

페이퍼맨
1 년 5 개월 전

21203 천광훈/글로만 읽으면 시가 잘 와닿지 않거나 잘 모를수 있지만 목소리와 음악, 배경 그림등을 통해 시에 대한 이해도나 공감도 등을 더욱 쉽게 받아들일수 있도록 해줄수 있어서 좋은것 같다

백경희
1 년 5 개월 전

21229 백경희/ 글로만 읽었을 때 이해가 잘 안갔던 부분이 음성과 화면으로 구성된 영상으로 보니 이해하기 쉬웠고 가지에게 좀 더 공감할 수 있었다

21218전은지
1 년 5 개월 전

21218 전은지 / 눈으로만 읽기만 했을때보다 이미지와 노래가 같이 영상에 보여줌으로써 시를 더 잘이해할수 있었다.

21217이현주
1 년 5 개월 전

21217이현주 글로 읽었을 때보다 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고 노래와 그림이 있어서 보는 재미도 있어서 인상이 깊었다.

21219정다연
1 년 5 개월 전

21219정다연 / 낭송뿐만 아니라 배경음악이 더해져서 좀더 느낌이 색다르고, 시에 알맞는 그림을 볼수있어서 시의 내용을 더 잘 이해할수있고 공감이 되는것같다.

은다라서다
1 년 5 개월 전

21206도은서/시는 내가 그 장면을 상상할 수 있었지만 영상은 시 내용을 보여줄 수 있는 움직이는 배경과 나긋한 나레이션의 목소리가 어울러져 나의 온갖 감각을 동원하여 시의 내용을 더욱 이해할 수 있었다.

21215윤지영
1 년 5 개월 전

21215윤지영/ . 내가 눈으로 읽은 시는 내느낌대로 해석하며 읽을수 있었지만 정확한 시인의 정서를 파악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었는데 동영상으로 접한 시는 배경음악과 그림이 잘 어우러져 시의 따뜻한 분위기를 좀더 나타내어 시에 다가가는데 도움이 되었다.

서 유정
1 년 5 개월 전

21212서유정/시 자체만 읽었을 때는 어려운부분도 있고 잘 이해가 가지 않았지만 영상으로 듣으니 시를 더 잘이해할수 있었고 더 친근하게 다가왔다.

이가영
1 년 5 개월 전

21224이가영 배경음악과 시의분위기에 어울리는목소리로 낭독한것을들으니 내가직접 읽었을때보다 시를 좀 더쉽게 이해할수 있었다.

유진
1 년 5 개월 전

21214안유진/ 부드러운 목소리와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그림이 잘 어울렸고, 단어하나하나가 쏙쏙 귀에 박히는 듯 했다. 나또한 이 시처럼 내인생에서의 담을 넘어 자유를 얻고싶다.

강혜수
1 년 5 개월 전

21204강혜수/ 시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생동감이 느껴지는 색채들을 동영상을 통해서 느낄수 있었고 배경음악이 시의 분위기를 더 잘 살려주었다.

최한라
1 년 5 개월 전

21223최한라/처음에 무턱대고 시를 읽었을땐 아무런 감정도, 생각도 들지 않았다. 멍한 생각으로 시를 다시 한 번 읽어 보았지만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았다. 연필을 손으로 돌리며 머릴 싸메고 있을 즈음, 선생님께서 이 영상을 틀어주셨다. 읽어주는 여성분의 나긋나긋한 목소리에 취해 시를 더욱 잘 이해 할 수 있게 되었고, 노란색과 초록색의 색감이 어울어진 영상을 보자 마음이 따뜻해지는 느낌이 들었다.

조성원
1 년 5 개월 전

20503조성원/바탕에 깔리는 잔잔한 음악이 틀리니 시를 원문으로 읽었을 때와 느낌이 다르다.
한 층더 부드럽고 친근하게 다가오는 것 같다.

정수지
1 년 5 개월 전

21220정수지/혼자서 눈으로 읽을 때 보다 잔잔한 배경음악과 나긋나긋한 목소리를 들으니 더 쉽게 다가갈 수 있었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