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인「달팽이」
목록




? 달팽이

??????????? 김사인

?

귓속이 늘 궁금했다

?

그 속에는 달팽이가 하나씩 산다고 들었다
바깥 기척에 허기진 그가 저 쓸쓸한 길을 냈을 것이다
길 끝에 입을 대고
근근이 당도하는 소리 몇 낱으로 목을 축였을 것이다
달팽이가 아니라
도적굴로 붙들려간 옛적 누이거나??
평생 앞 못보던 외조부의 골방이라고도 하지만
부끄러운 저 구멍 너머에서는
누구건 달팽이가 되었을 것이다

?

그 안에서 달팽이는
천년 쯤을 기약하고 어디론가 가고 있다고 한다
귀가 죽고
귓속을 궁금해 할 그 누구조차 사라지고
길은 무너지고 모든 소리와 갈증이 그친 뒤에도
한없이 느린 배밀이로
오래 오래 간다는 것이다
망해버린 왕국의 표장(標章)처럼
네 개의 뿔을 고독하게 치켜들고
더듬더듬
먼 길을

?
?
● 출처 :『현대문학』2008년 2월호

?

● 詩, 낭송 : 김사인 – 1955년 충북 보은에서 태어나 1982년 동인지 『시와 경제』의 창간동인으로 참여하며 시쓰기를 시작. 시집『밤에 쓰는 편지』『가만히 좋아하는』이 있음.

조선시대의 시인 차천로가 ‘자라(鼇)’를 자신의 표상으로 삼았던 것처럼, 이 시에서  ‘달팽이’는 시인이 지향하는 정신의 속도와 폭을 잘 대변해주는 표상인 듯합니다. 한없이 느린 배밀이로 천 년 쯤을 기약하며 어디론가 가고 있는 달팽이. 말도 걸음도 느린 시인의 나지막한 면모가 영락없이 달팽이와 닮아 있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그런데 그 달팽이의 천년행로가 다름 아닌 우리 귓속에 들어 있다는 것. 좁고 어두운 구멍 저편에서 근근히 들려오는 소리를 양식 삼아 나아가는 달팽이의 구도행에서는 쓸쓸한 장엄함이 느껴집니다. 그 길은 아마도 눈 밝고 발 빠른 이들이 감당할 수 없는 어떤 소로(小路) 같은 것이겠지요.

 

2009. 3. 16. 문학집배원 나희덕.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문학의 힘
9 년 3 개월 전

나희덕선생님 감사합니다.!!!!

김민수10603
27 일 4 시 전
제게 달팽이라는 시를 고르게 된 이유는 처음 1연에서 귀속에 달팽이가 하나씩 산다고 했던 부분에서 호기심이 생겼기 때문입니다.인간의 귀에는 달팽이관이 있는데 공교롭게도 이시에서 달팽이 관과 비유하듯이 이야기 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한가지 신선했던 점은 보통 사람들은 달팽이라고 하면 느린대상으로 생각하는데 이시인은 달팽이를 고독한 존재에 우직하고 끈기있게 표현했던 점이 신선했습니다. 이 시에서 기억에 남는 구절은 귀가 죽고 귓속을 궁금해 할 그 누구조차 사라지고 길은 무너지고 모든 소리와 갈증이 그친 뒤에도 한없이 느린 배밀이로 오래 오래 간다는 것이다 라는 구절입니다. 기억에 남는 이유는 목 축일 소리도없어지고 귀도죽고 자신에게 필요했던것들이 하나씩없어져 아무것도 남지 않게 되었을 때도 묵묵히 자신의 갈길을 가는 달팽이의 고독함을 강조 시키는 듯… Read more »
이상빈10214
25 일 9 시 전

이 시 제목이 달팽이라 동물 달팽이가 나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여기서 나타내고 있는 달팽이의 의미는 우리 귓속에 있는 달팽이관을 의미해서 되게 재밌게 읽었다. 귀 안에 있는 달팽이는 바같을 못나가기 때문에 쓸쓸함이 더 강조되었고 이 시인이 말하고자 하는 것을 더 뚜렷하게 보여준거같다. 그리고 현실에서 달팽이는 느림을 표현하고, 현실에선 이 느림을 답답하게 생각하는데 여기서 나타난 달팽이의 느림은 뭔가 강하고 끈기있게 고독을 버티는 것 같았다. 이 시를 통해 나는 고독해도 끈기있게 버틸거라고 생각했다. 진짜 이 시는 달팽이라는 시어를 색다르게 표현해서 정말 재미있고 신기한 시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