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노래」
목록




?

???????? 노래

??????????????????? 강정


숨을 뱉다 말고 오래 쉬다 보면 몸 안의 푸른 공기가 보여요
가끔씩 죽음이 물컹하게 씹힐 때도 있어요
술 담배를 끊으려고 마세요
오염투성이 삶을 그대로 뱉으면 전깃줄과 대화할 수도 있어요
당신이 뜯어 먹은 책들이 통째로 나무로 변해
한 호흡에 하늘까지 뻗어갈지도 몰라요
아, 사랑에 빠지셨다구요?
그렇다면 더더욱 살려고 하지 마세요
숨이 턱턱 막히고 괄약근이 딴딴해지는 건
당신의 사랑이 몸 안에서 늙은 기생충들을 잡아먹고 있기 때문이에요
그저 깃발처럼,
바람 없이도 저 혼자 춤추는 무국적의 백기처럼, 그럼요 그저 쉬세요 즐거워 죽을 수 있도록?

?
● 출처 :『키스』, 문학과지성사 2008

?

● 詩, 낭송 : 강정 – 1971년 부산에서 태어났으며 1992년 『현대시세계』가을호에시를 발표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함. 시집『처형극장』『들려주려니 말이라 했지만』『키스』등이 있으며, 산문집으로 『루트와 코드』『나쁜 취향』등이 있음. 시를 쓰면서 침소밴드 리트보컬로 활동 중이기도 함.

강정의 시에서 사랑은 주로 구강기적 욕구와 연결되어 있어요. 이 시에 등장하는 뱉고, 씹고, 마시고, 피우고, 대화하고, 뜯어먹고, 잡아먹는 행위들은 모두 입을 통해 이루어지니까요. 그런 점에서 사랑은 잡식성의 식욕을 지녔다고 할 수 있어요. 서로 먹고 먹히는 순간 속에는 에로스의 충동과? 타나토스의 충동이 함께 꿈틀거리고 있지요. 강력한 랩퍼의 목소리로 시인은 노래해요. 죽음이 물컹하게 씹히는 삶 속에서, 오염투성이 삶 속에서, 사랑은 오히려 더 생생하게 다른 존재들과 내통할 수 있다고. 바람 없이도 저 혼자 춤추는 깃발처럼 당신도 마음껏 나부껴 보라고. 즐거워 죽을 수도 있다고.

?

2009. 3. 23. 문학집배원 나희덕.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표기태 10219
24 일 21 시 전

이 시의 시인은 사랑이 구강기적욕구와 연관이 있다고 한다 왜냐하면 시에서 말하는 행동인 죽음을 물컹하게 씹고, 숨을 뱉고, 담배를 피우고, 술을 마시고, 전깃줄과 대화를 하고, 책을 뜯어먹고, 잡아먹고 이 일들은 모두 입에서 이루어지는 일이기 때문이다. 이 시를 딱 들을 때 읽어 주는 사람의 목소리가 다른 시에선 부드러운 말투로 보통 읽어 주는데 이 시에선 강렬하고 두꺼운 목소리로 읽어 주어서 처음엔 깜짝 놀랐는데 하지만 계속듣다보니 시에 대한 느낌이 강렬하게 다가오고 인상적인 효과를 느낄 수 있었다.

11214이성욱
24 일 17 시 전

이시에는 사랑이 주로 구강기적인 욕구와 연결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이시에서 등장하는 행동 뱉고, 씹고, 마시고, 피우고, 대화하고, 뜯어먹고, 잡아먹는 행위들은 모두 입에서 이루어지는 일이기 때문이다.이시를 처음에 들었을떄 고난과 역경 오염투성이 삶 같은 것들을 생생하게 강력한 랩퍼와 같이 목소리가 두꺼워서 깜짝놀랐다. 하지만 시 중간부터는 사랑의 의미를 나름 해석할 수 있었고 더생생하게 다른존재와 내통할수 잇단걸 알았고 바람없이 춤추는 깃발처럼 우리도 마음껏해보자

11208서기원
24 일 17 시 전

이 시를 보고 느낀점은 일단 살려고 하지 마세요 했을때 이 사람은 스트레스가 엄청 많이 받은거같았다. 뭔지 모를 매우 힘든사람 같았다. 내가 정말 힘들었을때와 비슷한거같다. 하지만 술 담배를 끊으려고 하지마라는것은 반대한다. 아무리 힘들다해도 저 술 담배 말곤 다르게 풀수있을것이다 오염투성이라해도 깨끗해지면 될것이다. 사랑에 빠졌으면 그 사람을 더 좋아해야할거같다. 전에 읽은 시는 다른사람을 좋아하면 자기 자신부터 좋아해야한다고 그랬다. 바람 없이도 혼자 춤춘다하지만 아무도 없이는 자기자신이 돋보이지못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이 시를 읽고 앞으로 술 담배는 절대 안할것이지만 힘들때보면 이 시를 공감할것같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