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택, 「문양」
목록




박주택, 「문양」
 
 
 
 
안내견 앞서 가네, 눈을 끔벅거리며
약국 앞 지나네, 먼 길을 걸어온 듯 혀를 길게 빼물고
사람들이 비켜주는 길을 따라 토요일 속으로 걸어오네
벚꽃 피는 봄날이었네 마음이 도굴되는 봄날이었네
바람은 사랑에게서 불어오는 것이라고 아름다운 눈에서
불어오는 것이라고 꽃가지는 흔들고 모오든 노래들이 펄럭일 때
바람들 고요에 들어 고요의 상속을 기다리네
 
이렇게 흰 꽃잎 들여다보는데 마음은 피고 물은 흐르는데
고소한 기름 냄새 풍기는 봄날
바야흐로 빛을 배워 눈 열리는 봄날
놓친 것들이 돌아오는 길목
안내견 한 마리 눈을 끔벅거리며 성자처럼
흰옷을 펄럭거리며 꽃잎 속을 걸어오시네
사람들 다친 마음을 어루만지며
횡단보도 걸어오시네
 
 
시·낭송 / 박주택 – 1959년 충남 서산에서 태어났으며, 1986년 경향신문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 『꿈의 이동건축』『방랑은 얼마나 아픈 휴식인가』『시간의 동공』 등이 있음.  현대시작품상, 소월시문학상 등을 수상함.

출전 / 『시간의 동공』(문학과지성사)

음악 / 권재욱
애니메이션 / 김은미
프로듀서 / 김태형
 

 

맹인안내견에 이끌려 누군가가 봄날 속을 걸어오고 있네요. 벚꽃 피는 봄날 토요일 오후였나봐요. 빛을 끌고 가는 맹인안내견. 벚꽃잎 같은 눈빛을 가진 맹인안내견. 빛을, 사랑에게서 불어오는 그 눈빛을 우리는 고마운지도 모르고 살아 왔지요. 시력을 잃은 사람의 손을 잡고 걸어갈 때 나는 그이에게 모든 꽃잎의 빛깔들을 보여주고 싶었던 적이 있지요. 봄날 오후의 하늘에 흩날리는 꽃잎을, 연인들의 어깨에 내려앉는 꽃잎을, 아이가 손으로 잡으려는 꽃잎을, 빈 벤치에 남몰래 내려앉은 꽃잎을 다 그이에게 쥐어주고 싶었지요. 그러고 보니 이 시가 참 따뜻하네요. 맹인안내견 한 마리가 활짝 꽃핀 벚나무처럼 보이기도 하고요. 화창한 봄빛을 봐주세요.
 

문학집배원 문태준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7 년 7 개월 전

이 봄날, 새로이 눈을 뜨는 기분입니다.보이지 않던 것들을 보게 해주는 시의 힘을 느껴봅니다

7 년 7 개월 전

충견에게 고마움을 느끼며 다시 그 길을 걸으며 꽃비를 맞을 날을 기다리며……

7 년 7 개월 전

새삼 우리집 강아지가 사랑스럽고 고마워지네요…아름다워요….^^

7 년 4 개월 전

흙에 댓글 달려는데 오류나서 여기에 답니다. 수정바랍니다.사람은 흙에서 태어나서 흙으로 돌아간다라는 말이 있잖아요. 흙에 대한 향수를 불러 일으키는 기분좋은 시네요. 흙이라는 명사는 참 정겨운 것 같습니다.

7 년 4 개월 전

일찍 하늘나라에 가신 엄마가 그리워지는 그리고 너무나 공감이 가는 그립니다~철부지때는 그저 속만 썩히고 말썽만피웠던때가 죄송할뿐입니다.두 아이의 엄마가 되고서야 자식에게 더 주지못해 더 주고싶어 안타까워하는 엄마의 마음을 이제야 조금은..아주 조금은 알것같습니다…

7 년 4 개월 전

감사합니다 읽으면 읽을수록~강아지가 사랑스럽고 함꼐하고 싶네요

7 년 4 개월 전

가슴따뜻한 시인것 같아요. 꽃잎이 날리는 만물이 모두 열리는 봄날 시력을 잃은 주인을 인도하는 맹인안내견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눈물이 핑 도는것 같아요. 넘 가슴벅차네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