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배, 「굴욕은 아름답다」
목록




 
김윤배, 「굴욕은 아름답다」
 
 
 
 
아우는 큰 몸뚱이를 수술대 위에 버리고
충혈된 눈을 부릅뜬 채 마취되어 있다
집도의가 가리키는 모니터에 아우의 내장이
속속들이 보인다 담낭이 제거된 자리가
검붉을 뿐 내장은 아름답다 연붉은 간덩이
사이로 흐르는 핏물은 불빛에 놀라 기포를 뱉으며 급히 몸을 숨긴다
집도의는 내시경을 움직여
내장 이곳저곳을 헤집는다
간 한 잎 뒤집으면 나타날 것 같던
만년 순경인 아우의 내심은 보이지 않는다
상사의 모멸과 질타의 말들도 피의자를 다루던
온갖 협박과 회유의 말들도 보이지 않고
서늘한 오기도 찾을 수 없다
내장은 아름다울 뿐 더러운 일상에
물들지 않았다 나는 내 가슴과 배를 쓰다듬는다
내장이 나의 손을 거부한다
담낭이 절개되고 돌들이 쏟아져나온다
강렬한 조명을 받아 돌들은 빛난다
그랬구나 내장 속에서 찾을 수 없었던
너의 내심 가슴에 맺혀
욕스러운 나날들 더욱 단단해지고
그렇게 견디어낸 아름다운 굴욕들
빛나는 돌이 되어 네 몸 속 환한
고통이었구나
 
 
 
 
시_ 김윤배 – 1944년 충북 청주에서 태어났으며, 1986년 『세계의문학』을 통해 작품활동 시작. 시집으로 『강 깊은 당신 편지』, 『굴욕은 아름답다』, 『따뜻한 말 속에 욕망이 숨어 있다』, 『부론에서 길을 잃다』, 『혹독한 기다림 위에 있다』 등이 있음.
 
낭송_ 이상협 – KBS 아나운서. 1TV 주말 정오 뉴스, 93.1MHz 1FM 정다운 가곡 등.
출전_ 『굴욕은 아름답다』(문학과지성사)
음악_ 교한
애니메이션_ 강성진
프로듀서_ 김태형
 

 
“제 마음이 편하지 않습니다. 스승님, 제 마음을 편하게 해 주십시오.”
혜가가 달마에게 가르침을 청했을 때 달마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자네 마음이라는 것을 내놓아 보게. 그러면 내가 편하게 해 주겠네.”
 
마음이라는 물건은 우리 몸 어디에 있을까요? 보이지도 않고 실체도 없으면서 속을 긁고 끓이고 뒤틀리게 할까요? 수술하느라 다 드러난 아우의 내장에서 마음을 찾는 시인의 모습이 꼭 어린 아이 같습니다. 마음이 내장 어딘가에 붙어 있어서 아플 때 약이나 수술로 치료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한참동안 마음을 찾았으나 발견할 수가 없었습니다.”
“내가 이미 자네의 마음을 편하게 해주었네.”
 
문학집배원 김기택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포도
6 년 8 개월 전

나도 마음이 찾을수 있는 존재이길 빈 적이 있었는데. 너무 만나고 싶어서

whdkdus
5 개월 7 일 전

이 시에서 아우가 경찰일을 하면서 상사의 압박과 피의자를 심문하느라 험한 말을 듣거나 했는데도 아우의 내장의 모습에는 이러한 말들이 보이지 않고 아름답다고 표현한것이 나의 내심은 겉보기와는 다르게 어디 한 구석에 숨은 험한 말들이 쌓이고 쌓여서 고통이 되고 담낭에서 나온 돌들은 지금까지 험한 세상에서 살아남기위해 견디면서 열심히 살아왔다는 증거인것 같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