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양희, 「참 좋은 말」
목록




 
천양희, 「참 좋은 말」
 
 
 
 
내 몸에서 가장 강한 것은 혀
한잎의 혀로
참, 좋은 말을 쓴다
 
미소를 한 육백개나 가지고 싶다는 말
네가 웃는 것으로 세상 끝났으면 좋겠다는 말
오늘 죽을 사람처럼 사랑하라는 말
 
내 마음에서 가장 강한 것은 슬픔
한줄기의 슬픔으로
참, 좋은 말의 힘이 된다
 
바닥이 없다면 하늘도 없다는 말
물방울 작지만 큰 그릇 채운다는 말
짧은 노래는 후렴이 없다는 말
 
세상에서 가장 강한 것은 말
한송이의 말로
참, 좋은 말을 꽃피운다
 
세상에서 가장 먼 길은 머리에서 가슴까지 가는 길이란 말
사라지는 것들은 뒤에 여백을 남긴다는 말
옛날은 가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자꾸 온다는 말
 
 
 
시_ 천양희 – 1942년 부산에서 태어났으며, 1965년 『현대문학』을 통해 작품활동 시작. 시집 『마음의 수수밭』, 『오래된 골목』, 『너무 많은 입』, 『나는 가끔 우두커니가 된다』 등이 있음. 소월시문학상, 현대문학상 등 수상.
 
낭송_ 황혜영 – 배우. 연극 <타이피스트>, <죽기살기>, 등과 영화 <번지점프를 하다>, <하모니> 등에 출연.
출전_ 『나는 가끔 우두커니가 된다』 (창비)
음악_ 교한
애니메이션_ 정정화
프로듀서_ 김태형
 
 

 
어디 없을까요? 먹지 않아도 배부를 것 같은 말. 치료하지 않아도 아픈 게 다 나을 것 같은 말. 답답하고 꽉 막힌 마음이 확 뚫려 시원해지고 편안해질 것 같은 말. 이런 말들로 사람을 만나고, 시를 쓰고, 노래를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그러나 마음에 가득 찬 더러운 때를 뱉어내느라 입은 쉴 틈이 없고, 바람으로 침묵으로 음악으로 아무리 씻어내도 귀는 곧 말로 더러워지고 말죠.
저도 '참 좋은 말'로 시를 써본 지가 얼마나 오래되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시의 재료는 대부분 탁한 말로 되어 있답니다. 좋은 시는 이 더러운 말을 발효시켜서 독을 빼고 향기가 나도록 푹 익히지요. '참 좋은 말'은 마음에 있는 것을 그 자리에서 바로 말하는 게 아니라 마음속에 담가 두고 잊은 채로 오래 숙성시켰다가 잘 익어 향기가 날 때 꺼낸 말이랍니다.
 
문학집배원 김기택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7 년 3 개월 전

오늘 이 글로 많은 위로를 받았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문학이 희망이 된다는 말…^^

7 년 3 개월 전

한 입의 혀로 그 누군가에게 차암~좋은 말 한마디 건네는 하루이길 소망해봅니다.

7 년 1 개월 전

숙성된 말의 향기, 그게 참 어렵습니다.

Anonymous
6 년 7 개월 전

'참 좋은 말'을 저에게 해 준 이들을 생각하면 새삼 고맙다는 생각이 절로 나게 하는 시입니다. 그러나 나는 얼마나 좋은 말을 다른 이들에게 했을까요? 반성하게도 하네요. 오늘 누군가에게 힘이되고 웃음이 되고 맑은 향기가 되는 말을 해야겠네요.

11 개월 15 일 전

'참 좋은 말'이라는 시를 읽고 말의 소중함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타인을 배려하며 위로가 되는 말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해보게 되었습니다. 하루에 한 번이라도 선한 말 그리고 격려의 힘을 줄 수 있는 말을 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좋은시 써주신 천양희 시인님과 좋은 시 올려주신 김기택 시인님, 감사합니다.

양연선
11 개월 15 일 전

이 시는 교훈을 주고 감동적인 시인것 같아서 좋았어요 시의 내용도 좋아서 읽기 좋았어요
좋은말 한마디 많이 해야되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김준서10802
27 일 16 시 전
이 시는 ‘말의 중요성’에 관한 내용을 다룬 시였어요. 저는 처음에 이 시의 제목을 보고 다른 사람을 칭찬하고 항상 좋은 말을 하자는 내용일거라고 추측했었는데, 시의 내용을 끝까지 읽어보니 이 시에서의 ‘참 좋은 말’이란 다른 사람에게 자극이 될 수 있는 강한 말의 의미였어요. 저도 오늘부터 친구들에게 좋은 말을 해주며 내가 한 말로 인해 친구들이 행복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이 시에서는 ‘말’이라는 단어가 반복되었고, 유사한 통사 구조가 반복되면서 운율을 형성하였어요. 또한 1개의 연이 3개의 행으로 구성되었고, 내용상으로는 두 개의 연이 서로 짝을 이루면서 시를 더욱 안정적으로 보이게 해 준거 같았어요. ‘한줄기의 슬픔으로 참 좋은 말의 힘이 된다.’라는 부분에서는 좋은 말의 중요성을… Read more »
정예석10815
27 일 16 시 전

말한마디로 천냥빚을 갚는다라는 말이 있다. 말은 그만큼 강한 힘을 가지고 있는거다. 힘들때 위로의 말 한마디 받는 것 만으로도 기분이 나아지고 슬픈 기운은 사라진다. 말은 슬픔을 희망으로 바꾸는 힘을 가지고 있다. 좋은 말은 정말 아름다운 힘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이 시에서 내 몸에서 가장 강한 것은 혀라한 이유도 우리가 혀를 이용해 좋은 말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시를 읽고난 후 다른 사람들에게 선하고 고운말로 힘을 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시에서는 '말'이라는 특정 시어를 이용하고 '~에서 가장 강한 것은 ~'라는 통사구조의 반복을 통하여 운율을 형성하고 있다.

11020 조연호
27 일 15 시 전
저는 이 시를 읽으면서 말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고 또 제 자신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말 한마디로 한 순간에 인간관계가 달라지고, 말 한마디에 세상이 바뀌기도 합니다. 아마 이 시에서 말한 바와 같이 세상에서 가장 강한 것은 말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리고 저 또한 그전까지 제가 한 말에 책임을 졌는지 생각해보게 되었습니다. 나는 그동안 툭툭 내뱉는 말로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주지는 않았는지, 다른 사람의 감정을 고려하지 않은 채 날카로운 비수를 다른 사람의 가슴에 박지는 않았는지 생각해 볼 수 있었습니다. 말은 단순한 소통의 도구로써의 목적을 벗어낫다는 생각이 듭니다. 말하는 것을 굉장히 좋아하는 저는 이 시를 읽으면서 '말'이… Read more »
김우주 10606
26 일 17 시 전

이 시를 보니 또 반성하는 계기가 또 되는 것같다. 요즘 우리 청소년 층은 욕을 거의 일상 으로 한다. 물론 전부는 아니지만 대다수가 그렇다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만큼 학생들은 욕의 의미도 모르면서 함부로 욕을 하는경우가 많다. 욕 뿐많 아니라 부모님께도 말대꾸를 꼬박꼬박 하는경우도 있다. 우리는 상대방이 욕이 아닌 다정한 말을 들어야 기분이 더 좋고 상대방에 대한 호감도 생긴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앞으로 함부로 말하지말고 몇번씩 생각을 하고 또 생각해서 상대방에게 기분 좋은 말을 건네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11101강지헌
24 일 20 시 전

'참 좋은 말' 이라는 시를 읽으면서 좋은 말을 하는 것이 정말로 중요하다고 생각하게되었습니다. 저는 친구들과 비록 장난이지만 서로 나쁜말도 주고 받고 어떤때는 많이 심한말도 했었습니다. 물론 서로 같이 장난한 것이여서 아무 반응도 하지 않았지만 가끔 기분이 상한일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 시를 읽은 뒤 서로서로에게 항상 좋은 말만 하고 친구에게 용기를 돋욷는 말, 힘들떄 용기내라는 한마디, '너 오늘 입은 옷 이쁘다' 등 일상생활속에서 작은 칭찬, 좋은말 등을 해주면 서로가 기분이 좋고, 또한 친구관계가 돈둑해질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앞으로는 친구들과 얘기할때 나쁜 말은 줄이고 좋은 말을 하는 빈도를 올려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이 시는 저에게 많은 것을 되돌아 볼 수있는 기회를 준 시였다고 생각합니다.

오진우 11113
24 일 20 시 전

이 시를 감상하면서 나는 지금까지 내가 어떤 말을 사용하고 살아왔는지 다른사람들에게 말로 상처를 주었는지 성찰을 하게 되었습니다. 나쁜말이 다른사람들에게는 상처가 될수있고 좋은말이 어떤 한 사람에게는 위로가되고 희망이 될수 있다고 느꼈습니다. 물방을 작지만 큰 그릇을 채운다는말에서 우리의 한마디가 점차싸여 한사람의 인생을 바꿀수 있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말을 할때 욕을 하기보다는 다른사람들에게 듣기 좋은 말을 하도록 노력하고 좋은말을 많이해서 다른사람들에게 긍정적이고 힘이되는 사람이 되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