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엽, 「껍데기는 가라」
목록




 
신동엽, 「껍데기는 가라」
 
 
 
 
  껍데기는 가라.
  사월도 알맹이만 남고
  껍데기는 가라.
 
  껍데기는 가라.
  동학년 곰나루의, 그 아우성만 살고
  껍데기는 가라.
 
  그리하여, 다시
  껍데기는 가라.
  이곳에선, 두 가슴과 그곳까지 내논
  아사달 아사녀가
  중립의 초례청 앞에 서서
  부끄럼 빛내며
  맞절할지니
 
  껍데기는 가라.
  한라에서 백두까지
  향그러운 흙가슴만 남고
  그, 모오든 쇠붙이는 가라.
 
 
 
 
시_ 신동엽 – 1930년 충남 부여 출생. 1959년 장시 「이야기하는 쟁기꾼의 대지」가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어 등단. 지은 책으로 『아사녀』, 『금강』, 『신동엽 전집』,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꽃같이 그대 쓰러진』 등이 있음. 1969년 작고함.
 
낭송_ 최광덕 – 배우. <만다라의 노래>, <맥베드21> 등에 출연.
출전_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창비)
음악_ Digital Juice – BackTraxx
애니메이션_ 박지영
프로듀서_ 김태형
 
 
 

 
  신동엽시인 사후에 발간된 『신동엽 전집』 중 일부 내용이 긴급조치 9호에 걸려 한 달 만에 판매금지처분을 받았다는 이야기를 기억합니다. 전집의 수정증보판은 박정희가 죽은 뒤에야 나올 수 있었다고 하지요. 오래 전부터 저는 신동엽시인의 대표작 중 하나인 이 시를 멋진 낭송으로 듣고 싶었습니다. 최근 시들의 작법과는 한참 거리가 있는 이 ‘옛날 시’가 주는 감동을 새롭게 나누고 싶기 때문입니다. ‘진정성’이라는 말의 뭉클한 울림이 살아있는 이 시는 마치 음악이 우리의 영혼에 직접 영향을 끼치는 방식으로 다가옵니다. 에둘러가지 않고 영혼에 직접 울립니다. 어떤 아름다움은 이렇게도 오는 것입니다. 성큼성큼 건너오는 푸르디푸른 청년의 마음. 아, 잃지 말아야할 이런 마음을 혹시 너무 많이 잃고 산 건 아닌지……
  알다시피 이 시는 4.19 정신을 노래하고 있습니다. 역사적으로 갑오년의 농민전쟁과 연결되며 시인이 견뎌내야 했던 독재시절에 대한 항거와 연결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거기에서 끝이 아닙니다. 시인의 항거는 “두 가슴과 그곳까지 내 논 아사달 아사녀”의 순수한 사랑의 기운으로 승화합니다. 푸르른 청년의 서정은 마침내 “한라에서 백두까지 향그러운 흙가슴만 남고 그, 모오든 쇠붙이는 가라”는 시행에 이르러 눈물처럼 뜨겁게 터져나옵니다. 기교 없이 직접 거는 말이 꽃처럼 번집니다. 아, 진실로 진실로 그랬으면 좋겠습니다. 향그러운 흙가슴만 남고 잔인한 짓을 하는 그 모오든 쇠붙이들이 이 땅에서, 이 별에서, 모두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평화……! 라고 기어코 말해봅니다. 여전히 싸우고 있는 그대여 부디, 평화……!
 
문학집배원 김선우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5 년 7 개월 전

독도를 들먹이는 소식들,,적절한 때에 보내주시는군요,음악이 우리 영혼에 직접 부닺치는 식으로,,어떤 아름다움은 이렇게도,,,기교없이 직접 거는 말이 꽃처럼 번집니다.배달부님의 사연도 꽃처럼 번졌습니다.버들잎 띄워 물한잔 건넵니다.수고하셨어요

5 년 7 개월 전

14일, 수평선과 지평선 나들목, 껍데기는 다 가고 혹은 애워싸고, 그 안에 '나의 무한한 혁명이' '혁명에게' '사랑합니다 그 길밖에'를 노래하고 있었습니다. 그 모오든 쇠붙이가 떠나기를 갈망하며 아사녀와 아사달들이 진달래로 피어나고 있었습니다. 그 꽃들이 풍등이 되어 훠얼 훠얼 날아가고 있었습니다.

Anonymous
5 년 7 개월 전

좋습니다!

5 년 7 개월 전

눈부신계절 4월과 모오든 쇠붙이의 반전.여전히 쇠붙이들과 숱한 껍데기들과 싸우고 있는 우리들.그리고 김선우 시인의 컴백.너무나 반갑습니다.감사합니다.

5 년 7 개월 전

한글자 한글자 또박또박 새기듯 낭송하는 읊어지는 것이 참 듣기 좋습니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