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효서 소설가 제346회_구효서 소설가 편
목록

– 로고송
– 오프닝
– 낭독하는 녹음실
– 작가의 방 : 구효서 소설가
– 기획코너 〈김봉현의 흑형이야기 : 시와 랩의 불가침조약〉
– 클로징

*** 구효서 : 1957년 강화에서 태어나 1987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단편「마디」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장편소설로 『늪을 건너는 법』 『슬픈 바다』 『추억되는 것의 아름다움 혹은 슬픔』 『낯선 여름』 『라디오 라디오』 『비밀의 문』 『남자의 서쪽』 『내 목련 한 그루』 『몌별』 『나가사키 파파』 『랩소디 인 베를린』 『동주』, 소설집으로 『노을은 다시 뜨는가』 『확성기가 있었고 저격병이 있었다』 『깡통따개가 없는 마을』 『도라지꽃 누님』 『아침 깜짝 물결무늬 풍뎅이』 『시계가 걸렸던 자리』 『저녁이 아름다운 집』, 산문집으로 『인생은 지나간다』 『인생은 깊어간다』 등이 있다.

한국일보문학상, 이효석문학상, 한무숙문학상, 허균문학작가상, 황순원문학상, 대산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