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현형, 「최초의 사람」
목록

권현형, 「최초의 사람」

 
 
챙이 커다란 청모자를 쓴 아이가
제 동화책 속에서 걸어 나와
검정 에나멜 구두로 땅을 두드린다
최초의 사람인 듯 최초의 걸음인 듯
갸우뚱 갸우뚱 질문을 던지며 걸어 다니다
집을 나와 다시는 돌아가지 못한 봄의 부랑자들,
길바닥에 떨어져 누운 꽃점들을 두고
차마 지나치지 못하여 한참을 서 있다가
바르비종 마을의 여인처럼 가만 무릎을 꿇는다
이삭 줍듯 경건하게 주워 올려 본래의 둥지
나무 가까이에 도로 놓아준다 방생하듯
봄날의 바다에 꽃의 흰 꼬리를 풀어 놓아준다
꽃 줍는 아가야, 환한 백낮에 길 잃은
한 점 한 점을 무슨 수로 네가 다 거둘 것이냐
몸져누운 세상의 아픈 뼈들을 무슨 수로
일으켜 세울 것이냐 한 번 떨어져 나온 자리로는
다시 돌아갈 길 없다
네가 옮긴 첫발자국이 그토록 무겁고 서러운
질문이었음을 기억하거라

 
 
▶ 시_ 권현형 – 강원도 주문진에서 태어났다. 1995년 《시와 시학》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 『중독성 슬픔』, 『밥이나 먹자, 꽃아』, 『포옹의 방식』 등이 있다.

 
 
 
배달하며

    한 어여쁜 아이가, 세상의 때라곤 한 점 티끌도 묻지 않은 아이가 꽃을 줍고 있습니다. 이건 뭘까? 이 예쁜 것이 왜 땅에 떨어졌을까 질문하면서 꽃을 줍고 그것을 꽃나무 그늘에 다시 놓아줍니다. 그러나 꽃은 너무 많습니다. 아픔도 그 꽃잎만큼 많다는 것을 알지 못하는 아이에게 화자는 당부합니다. 한번 떨어져 나온 자리로는 다시 돌아갈 길이 없다는 것, 네가 이 세상에 온 첫 걸음이 ‘서러운 질문’이었음을 기억하라고.
    수백의 어린 생명들이 저 아름답기로 이름난 남녘의 봄바다에서 아무 죄도 영문도 모른 채 죽어가면서 무슨 질문을 했을까요. ‘꽃을 줍던’ 그 아이들의 질문에 대한 응답은 그저 미어지는 가슴일 뿐입니다.

 

문학집배원 장석남

 
 

▶ 출전_ 『밥이나 먹자, 꽃아』(천년의시작)

▶ 음악_ 권재욱

▶ 애니메이션_ 박지영

▶ 프로듀서_ 김태형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