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희성, 「누가 기뻐서 시를 쓰랴」
목록

정희성, 「누가 기뻐서 시를 쓰랴 1)」

 
 
꽃이 마구 피었다 지니까
심란해서 어디 가 조용히
혼자 좀 있다 오고 싶어서
배낭 메고 나서는데 집사람이
어디 가느냐고
생태학교에 간다고
생태는 무슨 생태?
늙은이는 어디 가지도 말고
그냥 들어앉아 있는 게 생태라고
꽃이 마구 피었다 지니까
심란해서 그러는지는 모르고
봄이 영영 올 것 같지 않아
그런다고는 못하고

 

1) 이상국의 시「그늘」의 첫 행.

1) 이상국의 시「그늘」의 첫 행.
 
 
 
▶ 시_ 정희성 – 1945년 경남 창원에서 태어났다. 1970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 「변신變身」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시집 『 답청踏靑』, 『저문 강에 삽을 씻고』,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에게』, 『시를 찾아서』, 『돌아다보면 문득』, 『그리운나무』 등이 있다.
▶ 낭송_ 송바울 – 배우. 「세일즈맨의 죽음」, 「독짓는 늙은이」 등에 출연. 극단 ‘은행나무’ 대표.

 
 
 
배달하며

    울 수도 웃을 수도 없는 한 대목의 일상입니다. 봄날은 만물이 솟으니까 우리 몸도 솟습니다. 나이가 어떻든 그렇습니다. 아이들의 웃음은 더욱 반짝이지만 노년의 웃음도 모처럼 윤이 납니다. 그리하여 어디 가서 몸도 마음도 다스려보고자 합니다. 봄 꽃, 봄바람으로 씻어보고자 몰래 나서봅니다. 어디 모퉁이에서 지나가는 ‘종아리’라도 훔쳐보고 해야 합니다. 그건 시심(詩心)입니다. 누구나 있는 시심입니다. 배낭 매고 나서는 마나님은 속도 모르고 근심합니다. 즐거운 ‘심란’을 근심합니다. 이러한 심란도 그러나 더 나이가 차면 오지 않을지 모릅니다. ‘봄이 영영 올 것 같지 않아’ 그런다고 말하지 못하고 곤란합니다. 시인이라 그런다고 말하지 못하고 곤란합니다. 허나 독자는 즐겁습니다.

 

문학집배원 장석남

 
 

▶ 출전_ 『그리운 나무』(창비)

▶ 음악_ 권재욱

▶ 애니메이션_ 제이

▶ 프로듀서_ 김태형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