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한, 「강변북로」
목록

 

강인한, 「강변북로」

 

 
 


내 가슴의 동쪽에서 서쪽으로
달이 지나갔다.
강물을 일으켜 붓을 세운
저 달의 운필은 한 생을 적시고도 남으리.
 
 
이따금 새들이 떼 지어 강을 물고 날다가
힘에 부치고 꽃노을에 눈이 부셔
떨구고 갈 때가 많았다.
 
 
그리고 밤이면
검은 강은 입을 다물고 흘렀다.
강물이 달아나지 못하게
밤새껏 가로등이 금빛 못을 총총히 박았는데
 
 
부하의 총에 죽은 깡마른 군인이, 일찍이
이 강변에서 미소 지으며 쌍안경으로 쳐다보았느니
색색의 비행운이 얼크러지는 고공의 에어쇼,
강 하나를 정복하는 건 한 나라를 손에 쥐는 일.
 
 
그 더러운 허공을 아는지
슬몃슬몃 소름을 털며 나는 새떼들.
 
 
나는 그 강을 데려와 베란다 의자에 앉히고
술 한 잔 나누며
상한 비늘을 털어주고 싶었다.
 
 

 
 
 
 
_ 강인한 – 1944년 전북 정읍에서 출생. 1967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등단. 시집 『전라도 시인』 『강변북로』 등이 있음.
 
 
낭송 _ 이애진 – 연극배우. 시인.
 
 
배달하며

    한강을 따라 북쪽에 난 자동차 전용도로를 가리켜 강변북로라고 하는 데요. 여름 새벽 한강북로를 달리자면 푸르름 속에 잠긴 강의 자태에 감탄이 절로 나오지요. 한강은 커다란 짐승처럼 비늘을 뒤채며 깨어날 채비를 하지요. “강물이 달아나지 못하게/밤새껏 가로등이 금빛 못을 총총히 박았는데”라는 구절이 인상적이네요. 이 강변북로는 많은 사연을 안고 있죠. 가장 충격적인 사건은 최고 권력자와 내연관계였던 여인이 이 강변북로에서 총 맞아 죽은 일이지요. 그러거나 말거나 예전이나 지금이나 한강은 묵묵하게 말없이 흐릅니다.

문학집배원 장석주

 
 
 

▶ 출전_『강변북로』(시로여는세상)

▶ 음악_ 최창국

▶ 애니메이션_ 제이

▶ 프로듀서_ 김태형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