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승, 「오늘의 혀」
목록

정호승, 「오늘의 혀」

내 혀에 검은 털이 돋아나기 시작했다
그동안 진실을 말하지 않고 살아와
내 혀에 돋아난 푸른 털이 입안을 가득 채우기 시작했다
그동안 돈 몇 푼 버는 일에
인생의 부스러기 시간까지 다 써버려
이제 물을 먹어도 밥을 먹어도
내 혀에 돋은 검푸른 털이 먼저 먹어버린다
당신을 사랑한다고 말하려고 해도
길게 뻗어 나온 무서운 털이 입술까지 덮어버린다
여보
나는 이제 돈도 없고 목도 마르고 배도 고프다
그동안 당신을 사랑한다고 한 말은 진실이 아니다
이웃을 사랑한다고 한 말은 더더욱 진실이 아니다
아직 인간의 사랑을 확신해본 적이 없어
그동안 나의 키스는 다 거짓이다
내 혀를 뽑아 지하철 쓰레기통에 던져 버리거나
밭두렁을 태우는 봄의 들녘에 나가 불태우기 전에
우리가 처음 나누었던 따뜻한 키스를 다시 한번 해다오
검푸른 털이 담쟁이처럼 뒤덮인
굳게 닫혀버린 내 혀의 문 앞에 고요히 무릎을 꿇고
내가 오늘의 진실을 말할 수 있고
내일의 진리를 노래 할 수 있을 때까지

▶ 시_ 정호승 – 1950년 경남 하동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자랐다. 197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이 당선되었으며, ‘반시(反時)’ 동인 활동을 했다. 시집으로 『슬픔이 기쁨에게』 『서울의 예수』 『새벽편지』 『별들은 따뜻하다』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 『이 짧은 시간 동안』 『포옹』 『밥값』 『여행』 등이 있다.

▶ 낭송_ 노계현 – 성우. 외화 ‘구름 속의 산책’, ‘보통사람들’ 등에 출연.

배달하며

불가(佛家)에서는 입으로 진 죄를 구업(口業)이라 한다. 언어로서 업을 짓는 것이므로 어업(語業)이라 하기도 한다.
꾸며 댄 말, 모르면서 함부로 한 말. 묘한 구절들을 남발한 것을 기어(綺語罪)라 하고 십악(十惡) 가운데 가장 두려운 죄로 나중에 혀를 뽑히는 벌을 받는다고 한다.
정치가들, 장사꾼들이 언뜻 떠오를지 모르지만 실은 작가들이야말로 기어죄에서 전혀 자유롭지 못하다.
입속에 돋은 검은 털, 그 검은 털이 결국은 자신을 삼켜 버리는 현실을 통렬하게 투시하는 시이다. 하지만 묘하게도 그것을 아프게 바라보고 괴로워하는 시인이 돋보인다.

문학집배원 문정희

▶ 출전_ 『시와 사람』(2016년 봄 여름호)
▶ 음악_ The Film Edge-Reflective slow 중에서
▶ 애니메이션_ 박지영
▶ 프로듀서_ 김태형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1 년 10 개월 전

정호승 시인님의
힐링이 되는 시, 잘 감상했습니다.
좋은 시간 되세요.^^

혜린♥
11 개월 15 일 전

사람이라면 어쩔수 없이 하는 거짓말을 혀에 검은 털, 푸른 털이 돋아난다고 표현하는 것이 매우 인상적이였다. 힘든 하루 하루를 살아가느라 미처 챙기지 못한 아내에 대한 미안함이 드러나는 것 같기도 하고, 아내에게 사랑한다고 했던 말이 진실이 아니라는 구절 또한 어쩔 수 없는 화자의 거짓말 처럼 느껴졌다. 거짓말로 인해 생긴 검은 털들로 고통받는 화자의 모습이 잘 드러나는 시였다.

윤영주10809
28 일 3 시 전

사람이 거짓말을 할 때 검은 털과 푸른 털이 생겼다는 말이 제일 인상깊었고 돈 때문에 인생의 모든 시간을 빼았기고 아내를 챙기지 못한 미안함이 글에 묻어나는 거 같고 아내를 사랑을 하지 않았다는 말과 이웃을 사랑하지 않았다는 말이 어쩔수 없이 거짓말을 하는 것 같다고 느껴진다 그리고 자신의 혀를 뽑아서 지하철 쓰레기통과 밭두렁 불에 태워버리릴 만큼 검은 털과 푸른 털 때문에 괴로워하는 화자의 모습이 보이는 거 같고 사람이 거짓말을 할때 거짓말의 무서움과 고통이 잘 들어나는 시인 것 같다는 생각이 생각이 들었다.

11015 이서진
28 일 2 시 전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해본 거짓말을 혀에 검은 털 푸른 털이 난다는것이 매우 인상적이였다 거짓말을 하면서 죄책감을 가지고 산다 것 을 말하는것 같았다 거짓말보단 진실을 말할수 있고 진실을 말하면 생활이 편안하다고 이 시는 말한다

문동하10307
27 일 8 시 전

10319 조정훈
정호승 시인님의 오늘의 혀라는 시를 감상하며 검정색의 털이라는 표현, 검정색털이 나면 진실을 말할수도 없고 밥이나 물을 먹어도 검은색 털을 먼저 먹는다 라는 표현이 저는 "거짓말을 많이해서 거짓말이 입에 붙어 이제는 아예 진실을 말할수없게 되었다" 라는 식으로 해석이 되었다. 처음에는 거짓말을 하지않아 푸른털이 입안을 가득 채우고 있지만 나중에는 거짓말을 많이 함으로써 검은 털들이 입안을 가득 채운것이다. 이 시를 보며 항상 약속시간을 지키지 않고 다왔다며 거짓말하는 내친구가 생각이나 그 친구에게 이 시를 보여주고 싶다. 그리고 결국에는 굳게 닫혀 버린 혀앞에서 무릎을 꿇고 비는게 거짓말의 최후를 표현한것 같다

10908 신준호
27 일 2 시 전
내가 읽었던 시들 중에서 아마 가장 슬픈 시들 중 하나일 것이다. 일상생활에 치여, 물질적인 풍요로움만 추구하는 시적 화자의 삶을 보면서 현대사회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또한 거짓말을 해가면서 죄책감을 가지는 화자를 보았을 때 내 모습도 반성하게 되었다. 나도 살면서 거짓말을 해본 적이 있기 때문에, 또한 그 거짓말로 나 스스로에게 상처를 준 적이 있는 나에게 실망을 느꼈던 적이 있다. 하지만 이 시에 나오는 검은 털과 푸른 털은 내 안에서 자라고 있었을 것이다. 나는 이 시를 읽고 나 자신을 속이는 짓은 기어코 하지말자고 다짐했다. 검은 털과 푸른 털 때문에 괴로워하던 글쓴이의 모습에 나도 어느 정도 공감을 할 수 있었던 시였고 그렇기에 나에게… Read more »
10921최동재
27 일 2 시 전
이 시는 화자가 자신의 혀에 검은 털이 돋아난다고 표현하였다. '길게 뻗어 나온 무서운 털이 입술까지 덮어버린다', '내 혀를 뽑아 지하철 쓰레기통에 던져 버리거나' 등의 구절에서 이 ‘검은 털이 난 혀’에 대한 혐오와 거부가 강열하게 드러난다. 진실을 말하고 사랑을 노래해야 할 혀를 가지고 거짓과 변명과 증오를 쏟아내는 모습을 발견하고 시인은 ‘검은 털이 돋아나는 혀’라고 표현했다. 먹고사는 일에 매달려서 얼마나 많은 거짓을 뱉어 내는지 시인은 통열히 반성하고 있다. 오늘의 혀는 검은 털이 담쟁이처럼 덮여있지만 내일의 진리를 노래하고픈 화자의 마음이 간절히 느껴진다. 이 시는 거짓되고 진솔하지 못한 말을 '검은 털이 덮인 혀'라고 비유적으로 표현해서 거짓말의 부정적인 모습을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또, '~다'의 종결… Read more »
10218조하빈
20 일 5 시 전

시를 보고 과거의 나의 경험이 떠올랐다. 초등학교 때 한창 게임하고 싶은 열망이 가득할 때 엄마에게 거의 매일 거짓말을 했고 이제 그만 해야지 하면서도 과거의 거짓을 덮으려고 더 큰 거짓말을 했었다. 사람은 누구나 살면서 어쩔 수 없이 거짓말을 한다. 이 시에서 그것을 안타깝게 여기고 거짓을 말할 때 검은 털 푸른 털이 난다고 한 게 인상적이다. 또 남을 사랑한다고 자신을 속이며 살아온 시인이 사랑하는 이에게 자신의 마음을 위로해달라고 말하는 모습이 돋보였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