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하, 「사랑 얘기」
목록

김지하, 「사랑 얘기」

시 귀신
정희가
‘모든 사랑은 첫사랑이다’라고
시집 제목을 달았다

금방
내 그물에 와 걸린다

즉각 수정한다
‘모든 사랑은 짝사랑이다’라고

물론
안다

사랑이
얼마나 순정하고 고운 것인지
그것도 아주 모르지는 않는다

그러나

그 사랑이
얼마나 쓰라리고 병신스러운지

나는 그걸 안다기보다

그냥 몸으로 아파보았다

절충의 길은 없었다

첫사랑이 곧 짝사랑이었던 내겐
이런 경우

어찌할 도리가
없는 것이다

▶ 시_ 김지하 – 1941년 전남 목포에서 태어났다. 1969년 《시인》지에 시를 발표하며 등단했다. 시집으로는 『황토』, 『타는 목마름으로』, 『남(南)』, 『살림』, 『애린 1·2』, 『검은 산 하얀 방』, 『이 가문 날에 비구름』, 『나의 어머니』, 『별밭을 우러르며』, 『중심의 괴로움』 등이 있다.

▶ 낭송_ 문성진 – 배우. 오페라연극 ‘햄릿’ 등에 출연.

배달하며

해설이라는 이름으로 건드리면 안 되는 시. 행과 연도 침묵과 향기를 품고 리듬을 만들고 있다. 시인은 누구보다 사랑을 몸으로 크게 치르고 아파본 사람이다.

문학집배원 문정희

▶ 출전-『새벽강』(시학)
▶ 음악_ Donna non vidi mai 중에서
▶ 애니메이션_ 제이
▶ 프로듀서_ 김태형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1 년 9 개월 전

잘 감상했습니다.
기쁜 시간 되세요.^ㅁ^

khjhj
11 개월 15 일 전

시인의 말처럼 사랑은 행복하고 즐거운 것이지만 때로는 아프고 가슴 시린 일이기도 하다.
나도 시인처럼 직접 경험을 해봤기 때문에 이 시를 읽었을 때 공감이 되었다.
앞으로는 아프지 않고 가슴 시리지 않는 사랑을 하고 싶다.

10303김동규
27 일 8 시 전

저는 사랑이라는 주제때문에 이 시의 읽게되었습니다.이 시에서 사랑은 순정하고 고운것이라고합니다.하지만 쓰라리고 병신스럽다고도 합니다.사랑이란 좋은점과 나쁜점 이 2개를 모두가지고 양날은 검같습니다.많은 사람들은 사랑을 원합니다.하지만 그로인해 상처를받는 사람들도생기게 되죠.비록 직접 느끼기에는 아직 고1이라는 나이가 어리지만 이 시에 약간이나마 공감이됬습니다.저도 좋아하는 사람을 짝사랑도해봤고 그사람과 사랑하기도원했습니다.결국에는 저의 짝사랑만으로 끝나기했습니다.그래도 좋은 추억이었던거 같습니다. 사랑이란 잘모르겟습니가.훗 미래에는 진정한 사랑을해보고싶습니다. 좋은 시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10505김준형
27 일 4 시 전
김지하라는 시인에게 사랑이란 무슨 의미일까? 김지하 시인은 민주주의를 열망하는 의미를 담은 시를 많이 썼다. 그렇기에, 김지하 시인에게 사랑이란, 민주주의에 대한 사랑이라고 해석할 수 있는 것이다. 그렇지만, 이 시에서 말하는 사랑의 의미는 나와 같은, 민주적인 환경에서 태어난 사람에게도 통한다. 이 시에서, 사랑이란, 순정하며 곱고, 쓰라리고 병신스러운 것이라고 말한다. 나는 지금까지 해 본 사랑은 모두 짝사람이었고, 실제로 연애를 하는 등 사랑이 이루어진 적은 한 번도 없었다. 나는 남자중학교를 나왔고, 현재 남자고등학교에 다니고 있다. 그렇기에, 여자에게 말을 잘 걸지도 못한다. 다라서, 내가 다니는 학원같은 곳에서도 괜찮은 이성이 있지만, 말도 걸지도 못하고, 무엇보다 이루어 질 수 없기에, 지금의 짝사람은 그냥 관심만 가지는 정도에서 멈추게… Read more »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