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의 소리 제477회 : 이원 시인편 2
목록

제477회 <문장의 소리> 이원 시인편  2

 

 

 

* 로고송

sori-yy – (뮤지션 양양)

 

 

 

 

 

 

 

 

* 오프닝/ 문장의 소리 DJ 김지녀

김지녀– 이원 시인의 시집 『불가능한 종이의 역사』 에 수록된 「서로의 무릎이 닿는다면」

 

 

 

 

 

 

 

 

 

* 작가의 방 / 시인 이원

%ec%9d%b4%ec%9b%90%ec%8b%9c%ec%9d%b8– 시를 쓰고 서울예술대학교 문예학부, 문지문화원 사이 등에서 시 창작 수업과 글쓰기 수업을 한다. 1992년 『세계의 문학』으로 데뷔, 시인이 되었고, 시집 『그들이 지구를 지배했을 때』(1996), 『야후!의 강물에 천 개의 달이 뜬다』(2001),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오토바이』(2007), 『불가능한 종이의 역사』(2012)를 출간했다. 현대시학 작품상(2002), 현대시 작품상(2005), 시작 작품상(2014), 작가가 뽑은 올해의 시(2014), 시로 여는 세상 작품상(2014)을 수상했다.
 

 

 

 

* 어제의 단어 오늘의 멜로디 / 양양(뮤지션)

sori-yy – 포크 음악을 좋아하는 팬들에게는 잘 알려진 뮤지션 양양은 2009년 첫 번째 앨범 시시콜콜한 이야기를 발표하였고 2014년에는 하림, 이상순 등 뮤지션들이 참여한 EP ‘쓸쓸해서 비슷한 사람’을 발표하였다. 또한 동명의 에세이를 발표하면서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 어제의 단어 오늘의 멜로디/ 초대 뮤지션 바드

%eb%b0%94%eb%93%9c– 박혜리, 루빈으로 구성된 아이리쉬 밴드. 2010년 1집 앨범 <Bard>로 데뷔. 앨범상, 신인상, 재즈크로스오버 앨범상 등 3개 부분 최다 수상의 영광을 누린 ‘두번째 달’은 MBC 드라마 ‘아일랜드’와 ‘궁’의 OST 작업을 통해 뛰어난 작곡 및 연주 실력을 인정받았다. ‘두번째 달’의 음악적 뿌리인 아일랜드의 전통 음악을 연주하는 밴드 ‘바드’는 활발한 클럽 공연과 거리 게릴라 공연을 통해 한국에서는 접하기 힘든 자유로운 형식의 공연을 보여준다.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