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의 소리 제487회 : 유유출판사 조성웅 대표 편
목록

제487회 <문장의 소리> 유유출판사 조성웅 대표 편

 

 

<로고송> / 뮤지션 양양

 

1_양양

 

 

 

<오프닝>/ 문장의 소리 DJ 김지녀

 

DJ김지녀
 

다와다 요코의 소설 『용의자의 야간열차』에서 한 대목

 

 

 

<작가의 방> / 유유출판사 조성웅 대표

 

조성웅 대표

 

    2012년 운영을 시작한 유유출판사는 10년간 편집자로 일한 조성웅 대표가 차린 1인출판사입니다. 고전, 공부, 중국이라는 세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재미있게 읽히는 인문교양서를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54권의 책들을 출간한 바 있습니다.

 

Q. 편집자로 10여 년간 일을 하시다가 홀로 독립을 하신 셈 인데 홀로 나오셔서 출판사를 차리게 된 이유를 듣고 싶습니다.

A. 한 회사를 오래 다니고 그 회사에서 쭉 뭔가를, 책을 만들면서 이력들을 쌓아가고 하는 게 저는 사실 되게 바람직하고 좋다고 생각하는데 제가 겪은 출판사만 그런 건지는 모르겠지만 대체로 이력을 쌓아 가면 쌓아 갈수록 계속 지속적으로 쌓아가는 느낌보다는 뭔가 빼앗기는 느낌이 좀 있고요. 그런 느낌이라도 지속 가능하다는 생각이 들면 좀 더 오래 일할 수 있을 텐데, 제가 느끼기로는 되게 그렇지 못 하구요. 그래서 그렇다고 하면 모험이지만 제가 “조금 젊고 아직 머리를 쓸 수 있을 때 독립해서 회사를 차려보는 게 낫겠다.”라고 생각을 했고요. 그래서 독립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림 – 유유출판사 로고
그림 – 유유출판사 로고

 

Q. 출판사 이름을 지으실 때도 사실 되게 고민이 되셨을 것 같기도 해요. ‘유유’출판사. 유들유들한 ‘유유’는 어디서 생각해내신건가요?

A. 이게 버전이 세 가지 버전이 있는데요. 가장 심플하고 단순한 버전은 이모티콘 보시면 ‘운다.’고 할 때 모음 ‘ㅠㅠ’ 두 개를 보통 많이 쓰잖아요. 그 유유도 되고요. 그 다음에 중간 버전은 유유자적 할 때 그 앞의 두 글자를 딴 유유라고도 말씀드리고. 그 다음에 마지막 버전은 얘기가 좀 긴데요. 이백이라는 시인 있잖아요. 이백이라는 시인이 황학루는 옆에 황하가 장대하게 흐르는 정자가 있는데 그 정자에 올라가서 풍경을 내려다보니까 너무 좋으셨던 모양이에요. 그래서 시상이 떠올라서 시를 한수 지으려고 했는데 그 정자에 이전에 왔던 많은 시인들 묵객들이 적어 놓은 시가 적혀있었던 모양이에요. 근데 그 중에 한 수가 최호라는 시인이 쓴 등황학루(登黃鶴樓) 라는 시가 있는데 그 시 한 구절에 유유라는 대목이 나와요. 구름이 유유자적하게 흘러간다는 뭐 그런 표현인데 그 시를 읽고 나서 이백 시인이 ‘이 것 이상의 시는 나오기 쉽지 않겠다.’라고 생각하시고 당신은 시를 쓰지 않으셨다는 우화가 있습니다. 우화인지 일화인지. 그래서 긴 버전으로 말씀드릴 때는 그 버전으로 말씀드려요. (그 버전이 분위기와 상황에 따로 조금씩 다른건가요?) 마지막 버전은 조금 있어 보이려고 할 때. (웃음)

 

IMG_9548 

Q. 책들의 디자인이나 외형도 뭐랄까 소박하면서도 굉장히 심플한 느낌이 들더라고요. 책을 만듦에 있어서 어떤 형식적인 요소들에 대한 대표님의 생각이 궁금하네요. 아까 작은 사이즈도 말씀하셨고.

A. 독립하기 전부터 저는 제가 만들 수 있는 책들이 어떤 성격의 책들인지 스스로, 나름대로 가늠을 하고 있었고 그렇기 때문에 제가 만든 책을 읽어줄 독자들 이라고 생각하는 독자들이 관심을 가져주려면 뭔가 좀 특징이 좀 필요하다 라고 생각했거든요. 그래서 독립하기 전부터 제가 지금까지 50여 권의 책을 만들었는데 거의 대부분의 책은 이기준 디자이너가 함께 작업을 했어요. 이기준 디자이너랑 독립하기 전부터 큰 방향성에 대해서 많이 얘기를 했습니다. 그래서 그 당시만 해도 표지가, 요즘도 신고판이 여전히 많지만 신고판이 대세였고 후가공이 좀 화려하고 복잡한 이미지들이 많은 책들이 되게 많았는데 우리는 흐름에 좀 반해보자 라고 이제 서로 합의를 했고요. 좀 색을 덜 쓰고, 이미지를 쓰더라도 좀 단순한 이미지를 쓰자 라고 얘기를 했고. 그러다 이제 이기준 디자이너가 타이포 쪽에 민감하고 잘 하는 분이고요 그래서 이기준 디자이너를 믿고 맡겼던 게 아마도 지금의 유유 디자인 정체성을 만들어가는데 크게 역할을 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Q. 고전이라는 것은 사실 현대인들에게 잘 안 읽힐 수 있는 부분이잖아요. 고전에 특별히 관심을 가져서 이것까지 나의 출판사의 영역에 왜 가져오셨는지 궁금해요.

A. 제가 개인적으로 고전에 관심이 많기도 하지만 고전 이라는 단어 자체가 약간 좀 여러 가지 의미로 해석될 수 있잖아요. 근데 이를테면 출판업계에서는 어떤 분야의 책을 만들던지 간에 그 책은 기초부터 그 다음에 심화과정 한 다음에 맨 마지막에 정점을 찍는 책이 있잖아요. 제가 보기엔 그 책이 고전이고 그래서 제가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분야는 인문·교양이기 때문에 인문·교양에 고전을 저는 가져가고 싶은 것이고 다른 분야, 이를테면 자기계발, 경제·경영 그쪽도 당연히 그 해당분야에 고전이 분명히 있거든요. 그 분들이 대놓고 ‘우리도 고전을 만든다’ 그런 식으로 언급은 안 하시더라도 그런 생각을 기본적으로 머릿속에 다 가지고 계시거든요. 그런 맥락에서, 그런 차원에 이해하시면 어떨까요.

 

 

 

<어제의 단어 오늘의 멜로디>/  양양

 

1_양양

 
    뮤지션 양양은 최근에 다자이 오사무의 소설 『인간실격』을 읽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부끄러운 일이 많은 생애를 보내왔습니다. 나는 인간의 삶이라는 것을 도무지 알 수가 없습니다.”라는 문장을 소개하며 정말로 읽어봐야 할 책으로 추천했습니다. 『인간실격』을 읽으면서 인간으로서의 자격을 잃는다면 ‘자격’은 대체 무얼까 하는 생각을 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오늘의 <어제의 단어>는 ‘자격’입니다.
 
    자격은 사전적 의미로 “일정한 신분이나 지위”를 말하지만 그 단어 속에는 자기 연민이나 환멸 등의 감정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그런 감정과 참 잘 어울린다고 생각된 오늘의 멜로디는 Radio Head의 ‘Creep’과 영화 <인투 더 와일드(Into the Wild)>의 도입부에서 나온 노래 Eddie Vedder의 ‘guaranteed’입니다.

 
 

    조성웅 대표의 유유출판사와 1인 출판에 대한 이야기, 뮤지션 양양의 ‘자격’에 대한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들은 <문장의 소리> 487회 방송을 통해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구성 : 박정은(조선대학고 문예창작과)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