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진, 「사물과의 작별」 중에서
목록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품 출처 : 조해진 소설집, 『빛의 호위』, 80-82쪽, 창비, 2017년.
 
 
 
    조해진 │ 「사물과의 작별」을 배달하며…
 
 
 
    시작은 1971년의 늦은 봄밤이었습니다. 태영음반사 주인의 딸이었던 ‘고모’는 대학 입학을 앞두고 있었습니다. 음반사의 단골이던 대학생 서군이 그녀에게 원고 뭉치를 맡기고 사라집니다. 고모는 그것을 누군가에게 잘못 전달하였고, 얼마 후 그 남학생은 일본 유학생 간첩 조직의 일원으로 체포되는 사건이 일어납니다. 두 일 사이에 명확한 인과관계는 없습니다. 그러나 그 일로 고모는 평생 마음의 빚을 짊어진 채 살아가게 됩니다.
    어떤 소설은 한 장면을 위해 존재할지도 모릅니다. 긴 시간이 흐르고 이제는 알츠하이머를 앓는 노인이 된 고모가, 역시 중병을 앓고 있는 서군을 만나러 가는 부분을 읽고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우연한 동석자처럼 말없이 같은 텔레비전 화면을 바라보는 두 노인. 세계로부터 분실된 하나의 존재가 또 하나의 존재에게 건네는 말은 ‘미안합니다’ 입니다. 인간만이 할 수 있는 그 인사가 읽는 이의 가슴을 고요히 흔듭니다.
 
 
   소설가 정이현
 

 

 

ⓒ 이상엽

문학집배원 문장배달 정이현

– 정이현 소설가는 1972년 서울 출생으로 성신여대 정외과 졸업, 동대학원 여성학과 수료, 서울예대 문창과를 졸업했다. 단편 「낭만적 사랑과 사회」로 2002년 제1회 『문학과사회』 신인문학상을 수상하며 문단에 나왔다. 이후 단편 「타인의 고독」으로 제5회 이효석문학상(2004)을, 단편 「삼풍백화점」으로 제51회 현대문학상(2006)을 수상했다. 작품집으로 『낭만적 사랑과 사회』『타인의 고독』(수상작품집) 『삼풍백화점』(수상작품집) 『달콤한 나의 도시』『오늘의 거짓말』『풍선』『작별』『말하자면 좋은 사람』『상냥한 폭력의 시대』 등이 있다.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