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인, 「비정규」
목록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품 출처 : 최지인 시집, 『나는 벽에 붙어 잤다』, 민음사, 2017.

 

 

 

■ 최지인 | 「비정규」를 배달하며…

 

 
    1990년에 태어난 이십 대 시인의 첫 시집에 들어있는 시입니다. 저녁 늦게까지 계속 걸었을 이 청년은 집에 무사히 당도했을까요. 젊은 시인이 우리에게 보여주는 이 청년은 오늘도 벽에 붙어 잠을 잘 터인데요. 우리를 힘들게 하는 세상의 벽은 왜 이렇게 높고 단단한 걸까요. 모두가 어깨를 펴고 살만한 세상이 하루빨리 오면 좋겠습니다.
 

 

   시인 박성우

 

 

문학집배원 시배달 박성우

– 박성우 시인은 전북 정읍에서 태어났다. 강마을 언덕에 별정우체국을 내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마당 입구에 빨강 우체통 하나 세워 이팝나무 우체국을 낸 적이 있다.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거미」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거미』 『가뜬한 잠』 『자두나무 정류장』, 동시집 『불량 꽃게』 『우리 집 한 바퀴』 『동물 학교 한 바퀴』, 청소년시집 『난 빨강』 『사과가 필요해』 등이 있다. 신동엽문학상, 윤동주젊은작가상 등을 받았다. 한때 대학교수이기도 했던 그는 더 좋은 시인으로 살기 위해 삼년 만에 홀연 사직서를 내고 지금은 애써 심심하게 살고 있다.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배준호10322
25 일 11 시 전

이 시를 쓴 시인이 1990년에 태어난 젊은 시인이어서 사회의 씁쓸하고 암울한 면을 사실적으로 표현했다는 점이 이 시의 장점이다.문장이 '~다'로 끝나는 비슷한 문장의 반복으로 운율을 형성하기도 했다.시에 나온 아버지는 벽을 부수는 노동을 하고 '나'는 비정규직이다.3연에서 '세상에는 벽이 많았고'라는 구절은 단순히 아버지가 노동을 하며 부술 벽들이 많다는 뜻이기도 하나 아버지와 '나'를 가로막고 방해하는 사회의 벽을 의미하기도 한다. 이와 마찬가지로 '골목의 막다른 길'도 사회의 벽을 의미한다.이 시에서 '나'는 밤마다 차가운 벽을 맞대며 자고 힘들어하고 있다.나는 이 시를 보고 나도 분명 어려운 상황이 오겠지만 열심히 노력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고 모두가 편하게 살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하는 생각도 했다.

강준우10101
25 일 9 시 전

젊은 시인, 젊은 시인이기에 표현할 수 있는 가슴 아픈 주제인 '비정규직'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시를 써내렸다. 화자의 불우한 가정환경,
그런 가정환경 속 만들어진 '가난'이 화자에게까지 대물림되는 내용이 쓸쓸했고, 많은 청년들,그리고 몇 년 뒤면 사회로 진출하게 될 우리의 미래에 와닿아 가슴 한편이 아파왔다. 이 시에서는 '~았다' , '~었다' , '~까' 등을 반복하여 운율을 형성하고있다. 골목의 막다른 길은 화자가 마주한 사회의 벽을 의미한다. 시를 읽고 숙연하고, 차가운 느낌이 들었고, 하루빨리 화자가 자신을 가로막는 '벽'을 부쉈으면 좋겠으며 차별없는 사회, 모두가 정규직인, 공평한 기회가 주어지는 사회가 만들어지기를 바란다.

10110박준성
25 일 9 시 전

이 시를 보면 글쓴이가 비정규직임을 알 수 있다. 여기서 글쓴이는 비정규직임을 부모님에게 숨기고 항상 힘들게 늦게까지 일하면서 부모님들에게는 핑계를 대면서 비정규직이라는걸 밝히지 않는다. 우리나라 기업들이 조금만 더 노력해서 비정규직들도 이제는 떳떳하게 자신의 직업을 말하고 자신이 비정규직임을 창피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노동자들도 마찬가지로 노동자들이 매일매일 힘들게 일하지 않고 쉬는날이 있는 사회가 왔으면 좋겠다. 외국에서는 비정규직이 오히려 졍규직보다 받는돈이 더 많거나 비슷한데 우리나라는 왜 이렇게 운영을 하는지 이해가 안된다. 우리나라도 외국과 같이 비정규직의 권리를 높였으면좋겟다.

이덕영10914
25 일 5 시 전

이 시를 보면 글쓴이는 비정규직이라는 것을 알수있다 그래서 그런지 부모님께는 계속 늦는다고 하는것 같다 그래서 그런지 보통의 비정규직은
다른 정규직의 비해 월급을 조금받는것 같다. 나는 이시를 잃으면서 세상이 정규직이라고 비정규직보다 좋은 대우를 해주지않고 비정규직이라고정규직보다 좋지않은 대우를 받이 않았으면 좋겠다. 이것으로 인해 정말 더이상은 이 저젊은청년이 비정규직이라고 부당한 대우를 받지 않고
정규직과 똑같은 대우를 받아 빨리빨리 평등한 사회가 돼었으면 좋겠다.

김정헌
23 일 12 시 전

청년 실업 이제는 우리가 귀에 닳도록 들은 너무 흔한 단어가 되어버렸다. 힘든 가정에 힘든 취직 그러다가 가정을 꾸리고 또 힘든 가정 이런 악숙환들이 아버지에서 아들로 마치 뫼비우스의 띠처럼 순환되어 있다. 글쓴이의 말처럼 세상엔 깨야할,넘여야할 벽들이 너무 많이 존재한다.사회 질서라는게 이럴떄 보면 너무 밉기도하다. 각종 생활고에 맞닥뜨려 힘든 처지에 놓은 글쓴이에게 무엇보다 따듯한 위로 한마디라도 전해주고싶다 "고생했다고 너무 고생했다고."라고 그리고 아버지에겐 이제 "그만힘들자고 앞으로 꽃길만 만발할텐데."라고 전해주고싶다. 자식을 위해 기꺼이 거름이 되어주었던 부모님들의 마음을 보다 더 잘 헤아릴 수 있고 항상 우리 옆에 건강하게 계시는것 만으로 난 그걸로 충분하다. 앞으로의 인생은 내가 행복만으로 채워 줄 것이다 . 그럴 자격이 있는 사람들이기에

김민제11104
23 일 9 시 전

이 시의 제목을 보고 우리나라의 슬픔인 비정규직에 대해 쓴 시라고 추측하였다. 우리나라의 전체의 약 32.8%가 비정규직이라고 한다. 즉, 3명중 1명은 비정규직이라는 것이다. 늦은 밥에도 집에 가지도 못하고 일을 해야하는 비정규직의 입장에서 생각하니 너무 슬펐고, 학생의 입장에서 나도 비정규직이 될지도 모르는 생각에 미래에 대한 불안감과 공포를 느꼈다. 이 시에서 '오함로 벽을 부수는 일 따위'라고 있는데 이 문장에서 비정규직의 일이 별볼일 없다는 사람들의 생각이 들어간겄같았다. 힘든환경에서 열심히 일하는 비정규직 분들이 정규직으로 전환 됬으면 좋겠다.

11120최준석
23 일 9 시 전

아버지와 둘이 사는 젊은 청년은 굉장히 가난한 생활을 하고 있다. 둘이서 잠자리에 들면 조금만 움직여도 서로의 살이 닿게 될 정도이다. 아버지는 막노동을 하시고 젊은 청년은 돈이 그렇게 잘벌리는 일을 하고있지는 않다. 저녁이 쌀쌀한 때가되니 아버지가 나에게 귀가시간을 물어보신다. 젊은 청년은 늘 오늘도 늦을 거라고 답한다. 왜냐하면 하는일이 빨리 끝나는 일은 아닐것이기 때문이다. 시의 제목으로 유추해보자면 비정규직으로도 해석되기도 하는데 이러한 비정규직에 참담한 직장생활과 유사해 보이기도 한다. 항상 늦게까지 일하고 돈은 더 적게버는, 이러한 비정규직 청년들의 고난에 위로의 말을 전해주고 싶어진다.

11211 오준혁
23 일 7 시 전

이 시를 읽고 나는 지금 우리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을 하고 계시는 아버지를 떠올리게 되었다.'잠잘 때 조금만 움직이면 아버지 살이 닿았다'는 문장을 보고 문득 나의 과거 시절이 떠올랐다그때는 침대가 하나밖에 없어서 좁은 침대에서 버지와 함께 잤었다. 잠을 자다가 눈을 떠보면아버지는 잠버릇이 심한 나를 돌봐주면서 주무시고 있었다. 만약 내가 그때 침대에서 잔다고 고집피우지 않고 조금 불편하더라도 바닥에서 잤다면 아버지가 편하게 주무실 수 있었을텐데.. 다시 한번 나의 대한 아버지의 사랑을 떠올리게 되었던 뜻 깊은 시였던것 같다. 나중에 내 사촌들에게 이 시를 꼭 추천해주어야겠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