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의 소리 제523회 : 박성우 시인편
목록

제523회 <문장의 소리> 박성우 시인편

 

 

 

<로고송> / 뮤지션 양양

 

1_양양

 

 

 

<오프닝> / 문장의 소리 DJ 김지녀

 

DJ김지녀 

엘리자베스 스트라우스의 소설 『내 이름은 루시 바턴』에서 한 대목

 

 

 

<작가의 방> / 박성우 시인
 

 
    문장의 소리 523회는 박성우 시인과 함께합니다. 박성우 시인은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로 작품 활동을 시작하여 시집 『거미』, 『가뜬한 잠』, 『자두나무 정류장』, 『웃는 연습』 외 다수의 동시집과 청소년 시집이 있습니다. 또한, 『박성우 시인의 창문 엽서』등의 산문집이 있으며 신동엽 문학상, 윤동주 젊은 작가상 등 수상하였습니다. 
 

Q. ‘동시로 등단을 해야겠다.’라고 생각을 하신 계기 같은 게 있을 것 같아요.

A. 시를 쓰면서도 아동문학을 할 때도 온당한 절차를 밟고 하자 이런 생각이 있었고 시를 쓰기 전에 동시를 쓰면서 컸기 때문에 쓰게 되었고. 또 하나는 딸애를 키우다 보니까 딸애의 말들을 놓치고 싶지 않아서 그런 것들을 동시로 쓰기도하고 그랬죠. 딸애랑 걸어가다가 이를 테면 딸애가 안 걷겠다고 막 그래요. 그러면 제가 “이번에는 아빠가 업어줄 테니까 나중에 아빠 늙으면 네가 업어 줘야해.” 그러면 딸애가 “그래 알았어. 그런데 아빠는 할머니 몇 번이나 업어줬어?” 이런 말들을 하죠. 그런 것들을 받아서 동시로 쓰기도 하고 많은 것들을 생각하기도 하고 그런 것들을 놓치고 싶지 않아서 쓰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Q. 청소년 문학이나 청소년 시집들로 연령대를 높인다고 해야 할까요? 이런 거는 아이의 성장과도 관련이 있는 건가요?

A. 청소년 시라는 것을 낸 건 아마 제가 맨 처음인데, 청소년 시라는 개념이 없었을 때인데 사실 1318 우리나라 청소년들이, 학교 밖 청소년들이 7만 명이에요. 해마다. 사실은 안타까운 현실이고 모든 걸 공부로 줄을 세워서 어른들의 눈으로만 하려고 하는데, 그런 것 보다는 아이들의 얘기를 좀 들어보고 아이들의 얘기를 아이들의 목소리로 들려주자. 사실 시라는 거를 아이들 얘기로 해야 재밌는데 시험을 보기 위해서만 하니까 아이들 입장에서는 굉장히 재미가 없는 거잖아요. 청소년기에 시를 재밌고 신나게, 그리고 시라는 게 멀리 있는 게 아니라 이미 내가 시고 우리들의 이야기가 시다 이런 것들을 말하고 싶어서 청소년 시도 하고 그렇습니다.

 

 

Q. 『웃는 연습』이라는 제목을 표제로 올리신 이유를 여쭤보고 싶어요.

A. 『웃는 연습』 이라는 시집 제목을 한 거는 시중에 「마흔」이라는 시가 있는데. 하여간 거기에서 사십 이쪽저쪽의 사내가 거울을 보고 웃는 연습을 하는 그야말로 자신을 온전히 죽이고 전혀 다른 삶을, 웃어야하는 삶을 살아야하는데 거기에 나오는 시 구절 중에 웃는 연습이라는 말이 나오고. 시집 뒤쪽에 「어떤 방문」이라고 있는데, 바우 어르신이라고 있어요. 시골에. 바우 양반 이라고도 하고 바우 어르신인데 저랑 스무 살 차가 더 나요. 근데 저한테 “동상, 동상” 해요. 눈이 오는 날 저를 델로 왔어요. 같이 밥 먹자고. 사실 귀한 일이거든요. 바우 어르신을 따라가서 밥을 먹으려는데. 제 밥그릇, 국그릇만 대접인 거 에요. 냉면 그릇 같은 거. 그래서 반주 한 잔씩 따라 드리면서 거기서도 싱겁게 웃는 제 모습이 나오기도 하는데 그런 데서 ‘웃는 연습’이라고 땄고. 뒤에 읽다보면 싱겁게 웃을만한 시들이 많아요. 그래서 ‘웃는 연습’이라고 했습니다.

 

 

 
<어제의 단어 오늘의 멜로디> / 양양

 

1_양양

 
    이름이라는 것을 인지할 때부터 친구들이 양양이라는 별명으로 불러서 양양이라는 이름 갖게 되었다는 양양의 새로운 별명은 당나귀입니다. 그래서 어제의 단어, 오늘은 ‘당나귀’입니다. 백석 시인의 시 「흰 바람벽이 있어」에는 하늘이 가장 사랑하는 것들 중 하나인 아름다운 당나귀가 나옵니다. 양양은 그렇게 살고 싶어서 당나귀라는 별명을 지었다고 합니다.
    오늘의 멜로디는 1886 생상스의 동물의 사육제 14곡 중 하나인 “당나귀” 입니다. 이 곡은 연약하고 쓸쓸한 일꾼의 모습이 아닌 야생 당나귀를 표현한 곡이라서 새롭습니다. 음악을 듣고 당나귀 시인이라고 불리는 프랑스의 시인 프랑시스 잠의 「나는 당나귀가 좋아」를 읽습니다. 마지막 오늘의 멜로디는 1994년에 개봉한 영화 <라이온 킹> OST입니다.
 
    문장의 소리 523회 박성우 시인과 함께한 <작가의 방>과 단어 ‘당나귀’로 이야기 나눈 <어제의 단어 오늘의 멜로디>는 사이버 문학광장 문장 홈페이지에서 들을 수 있습니다. 또한, 팟캐스트를 통해서도 간편하게 들을 수 있습니다 :)
 
 
 
 
구성 : 박정은(조선대학교 문예창작과)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