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의 소리 제526회 : 연말특집 ‘당신에게 2017 이란? 문인에게 물어보는 2017’ 1
목록

제526회 <문장의 소리> 연말특집 ‘당신에게 2017 이란? 문인에게 물어보는 2017’ 1

 

 

 

<오프닝> / 문장의 소리 DJ 김지녀

 

DJ김지녀 

호프 자런의 산문집 『랩걸』에서 한 대목

 

 

 

<로고송> / 뮤지션 양양

 

 
1_양양

 

    526회는 2017년의 마지막 방송으로 문장의 소리를 만드는 사람들이 모인 공개방송입니다. 녹음 된 것으로 듣던 양양의 로고송을 라이브로 들을 수 있습니다. 노래의 제목의 ‘문장의 소리’ 또는 ‘밑줄을 그어요’가 될 것이라고 합니다.
    평소에 읽었던 공개방송의 관객 엽서 대신 문장의 소리를 만드는 차현지 작가, 김경주 피디, 한국 문화예술 위원회 문학지원부 김윤희 대리님이 2017년을 어떻게 보냈는지 이야기를 듣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2016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한 밥 딜런의 노래 “Bob Dylan’s Dream”의 가사를 낭독한 뒤 연말특집인 만큼 양양이 자신의 노래 “이 정도”와 “구부러진 길”을 들려줍니다.

 

 

 

 

<작가의 방> / 시인 안웅선, 김경인, 최지인, 소설가 임현, 이종산
 

 
    연말 특집 문장의 소리 <작가의 방>은 문장의 소리 연출, 구성작가, 진행자가 모시고 싶은 분들을 초대해 진행됐습니다. 초대 손님은 김경인, 안홍선, 최지인 시인, 임현, 이종산 소설가입니다.
 

Q. 김경주 시인, 연말 게스트로 안홍선 시인과 최지인 시인을 부른 이유가 듣고 싶네요.

A. 김경주 시인 : 안홍선 시인은 제가 개인적으로 문장의 소리 프로듀싱 하면서 꼭 한 번 모시고 싶은 게스트였어요. 근데 책을 안 내더라고요. 굉장히 시도 좋아하고 최지인씨도 마찬가지고. 한 번 정도 모시고 싶었는데 운이 좋게 연말에 모시게 됐고. 최지인 시인은 제가 연락이 따로 개인적으로 닿지 않아서 안홍선 시인 통해서 했었고. 무엇보다도 이 친구들은 첫 시집이 나온 해잖아요. 처음 시를 썼을 때, 첫 시집을 냈을 때 마음을 생각했을 때 저 같은 경우도 문장의 소리 연출을 4년 째 하지만 사실 출연은 한 번 밖에 안 해봤어요. 10년 전에. 그랬을 때 이제 어딘가에서 첫 책을 냈는데 내 시를 알아보고 내 목소리로 시를 불러줄 수 있는 기회가 오지 않을 때 되게 외롭고 쓸쓸할 때가 있었거든요. 그래서 꼭 한 번 불러서 그런 기회를 주고 싶어서, 사심가득으로 불렀죠.

 

 

Q. 차현지 작가님 임현, 이종산 작가님을 연말 특집자리에 모신 이유를 듣고 싶어요.

A. 차현지 소설가 : 일단 임현 작가님 저희 동네 친구 분이셔서 강제 출연, 강요 출연 없지 않아 있었고요. 약간 지연 인가요? (웃음) 첫 책을 그 때 부산에서 뵀었을 때 아직 책이 없으셨어가지고 ‘올 해 안에 책이 나오면 꼭 다시 모셨으면 좋겠다.’해서 다시 모시게 됐고. 그리고 이종산 작가님은 또 임현 작가님 덕분에 알게 된 작가님이셨어요. 그래서 책을 읽어봤는데 너무 재밌었고 그 전작들이. 그래서 신작이 나오면 꼭 한번 제가 작가하고 있을 때 모셨으면 좋겠다. 해서 제 나름대로 시월 달에 정리를 해가지고 꼭 모셔야겠다고 해서 지금 나오게 된 케이스입니다.
 
김지녀 시인 : 김경인 시인 제가 모셨는데요. 모신 이유는 되게 간단해요. 약간 저한데 흑장미 같은 존재여가지고. 언제 어디서든 부르면 와주시는. 사실 제가 특별한 계기가 돼서 친해진 게 아닌데. 그냥 알게 모르게 어느 날 보니 우리 친해졌어요. 그죠? 이유를 알 수가 없어요. 왜 이분과 내가 친해졌는지 알 수 는 없는데. 근데 굉장히 친해졌고 그 다음에 제가 출산을 하고 이동이 자유롭지 않을 때 늘 제가 있는 곳으로 와주셔서 저를 보고 가셨어요. 참 고맙더라고요. 뭐 그것 때문에 이 자리에 모신 건 아니고. 이런 특별한 날이 되면, 제가 서울에 올라오게 되면 꼭 보고 싶은 사람 중에 몇몇이 있는데 꼭 손가락 안에 들어서 모셨습니다.

 
    이어 최지인 시인님이 시집 『나는 벽에 붙어 잤다』에 실린 시 「인간의 시」를, 이종산 소설가가 『커스터머』에서 ‘움직이는 돌’ 챕터의 한 부분을 읽습니다.
 
   문장의 소리 2017년 연말특집 526회 <작가의 방>과 <어제의 단어 오늘의 멜로디>는 사이버 문학광장 문장 홈페이지에서 들을 수 있습니다. 또한, 팟캐스트를 통해서도 간편하게 들을 수 있습니다 :)

 
 
 

구성 : 박정은(조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