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우, 「옛일」
목록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품 출처 : 박성우 시집, 『자두나무 정류장』, 창비, 2011.

 

 

 

박성우 |「옛일」을 배달하며…

 

 
    오래전 소중한 이에게서 받은 편지처럼 쓸쓸하고 적막할 때 꺼내보면 힘이 되는 시들이 있습니다. 편지와 시만 그런가요. 품었던 소망도 그런 것 같아요. 이룰 수는 없었으나 그 옛날 내가 그토록 순수하고 아름다운 소망을 가졌었다는 기억만으로도 오늘을 새롭게 살아 볼 기분이 들기도 합니다.
    여러분은 이 시를 만난 적이 있습니다. 박성우 시인이 문학집배원을 시작하며 첫인사로 이 시를 인용했었거든요. 이젠 옛일이 되었지만 좋은 옛일이라면 자주 떠올리는 게 몸과 마음의 건강에 좋은 것 같아요. 오늘 시작하는 저의 일도 한참 뒤에는 옛일이 되겠지요. 제가 전하는 시들이 강가의 아침 안개처럼 부드럽고, 초저녁 별처럼 조심스레 환하고, 싸락눈처럼 고요해서 자꾸 떠올리고 싶은 옛일이 되도록 힘써보겠습니다.

 

 

   시인 진은영

 

 

문학집배원 시배달 진은영

▪ 1970년 대전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철학 박사
▪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문학상담 교수
▪ 2000년 『문학과 사회』 봄호에 시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 시집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 저서 『시시하다』,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향하여』, 『문학의 아포토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등.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조성연10818
26 일 19 시 전

이 시의 제목인 옛일은 그 주제를 시의 내용으로 미루어 짐작할 수 가 있다. 화자는 옛날에 정말 꿈이 있엇지만 그 사회환경 때문에 자신의 꿈을 이루지 못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상황을 보아서 우체국이 있는 것을 보아 근대화는 됬는데, 개인이 우체국을 내고 싶다는 그런 마음가짐, 그리고 배경이 산골짜기 인것을 보아 아마 육이오 전쟁 끝난 직후이거나 아니면 그전 쯤 상황인 것을 짐작할 수 있다. 돈이 없어서 자신의 꿈을 이루지 못한 화자가 마치 돈이 없어서 등록금 낼 돈이 딸렷던 나의 어머니와 같게 느껴저서 마음이 울렸다. 여러시를 찾다가 한 눈에 띈 정말 좋은 시였다.

강유신11001
26 일 18 시 전

제목과 내용을 통해 이 시가 화자가 자신의 과거에 대한 화상이라는것을 짐작할 수 있다.화자는 우체국을 내고싶은 소망이 있었으나 결국 경제적 여력이 받춰주지를 못하여 그 소망을 포기하게 된 것 같다.세상에는 꿈이 있음에도 여러 사정으로 인하여 좌절되는 경우가 많다.특히 그중에서는 돈이 부족하거나 시간이 부족하여 좌절되는 경우가 가장 슬프고 고통스럽지 않을까.나의 어머니 또한 결혼과 육아로 인한 시간부족으로 화가로서의 일을포기하여 굉장히 공감되는 부분인것 같다.

10418최준서
26 일 19 분 전
이 시를 처음 봤을 때 난 이 시의 화자는 꿈을 갖고 있었지만 그 꿈을 가로막는 것 때문에 꿈을 실천 하지 못했다고 생각했다. 내 생각이 맞았다. '한때 나는, 내가 살던 강마을 언덕에 별정 우체국 내고 싶은 마음 간절했으나' 라는 것에서 내가 공감할 수 있는 시 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나도 꿈이 있었는데 어머니의 반대로 현재 꿈만을 꾸고 있다. 나 뿐만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가로막는것 때문에 꿈만을 꾼 적이 적어도 1번 쯤은 있을 것 이다. 이 시를 읽으며 나의 과거 꿈에대해 생각해 보고 앞으로의 일까지 생각하게 해주는 아주 좋은 시인것 같다. 나중에 이 시를 보게 되면 나의 후손들은 자신이 꼭 하고 싶은 걸… Read more »
10905박상훈
25 일 18 시 전
이런 아름다운 시들을 분석하고, 암기하고, 적용하는 학교 공부는 감수성을 없앤다. 사람은 있는 그대로가 아름다운 법. 그런 사람을 해부하고, 여긴 골수, 여긴 신경계….누가 좋아하겠는가. 글쓴이는 자신이 살던 강마을에 우체국을 차리고 싶다고 했다. 하지만 그곳의 풍경을 차마 담을 수 있는 봉투가 없어서 포기했다고 한다. 영어시간에 '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라는 영화를 본 적이 있다. 그 영화에서 사진가는 말한다. '찍지 않을거야. 이 순간에 머무르고 싶거든.' 이 말이 내 마음에 와 닿았다. 나는 사진찍기를 좋아한다. 좋은 풍경이 보이면 주저하지 않고 핸드폰을 꺼낸다. 하지만 항상 그런 순간을 담는것이 정석이라 생각했던 나의 의견이 그 영화로 인해 없어졌다. 이 순간, 이 풍경을 나만 즐기고 싶다, 남에게 주고… Read more »
10904남진우
25 일 18 시 전

시를 읽어보니 화자는 별정우체국을 내고 싶었지만 경제적으로 부족해서 포기한것같습니다.이 시를 읽고 부모님에게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습니다.왜냐하면 저를 위해 돈을 열심히 버시기때문입니다.제 부모님은 저에게 미래의 제가 힘들게 지내지 않도록 돈을 열심히 버는거라고 말씀하셨습니다.부모님은 저를 위해 열심히 일을 하시는데 공부를 안하는 저의 모습을 보니 매우 부끄럽고 후회가 됩니다.앞으로 저도 열심히 일을 해서 많은 돈은 아니지만 경제적으로 어려운분들을 위하여 돈을 기부하고싶습니다.저를 돌아볼 기회를 준 좋은 시였던것 같습니다.

오현수
24 일 1 시 전

옛일을 생각하며 그것을 시러표현한게 참인상깊다

10215인성도
24 일 1 시 전

이 시를 보자마자 나는 생각을 했다 왜 우체국에 넣을 봉투를 구할 재간이 없었을까?
내생각은 사회 환경이 주인공을 잡았던 것 을 알 수 있다.
또한 별정 우체국을 내고싶었지만 그또한 역시 가난이라는 단어가 한계를 만들었다.
이 시대적 상황은 imf 때가 아닌가 싶다.
그때는 우리나라의 경제를 살리기위해 구조조정을 했는데.
이에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어 주인공도 우체국을 차리지 못했을 것이라 생각해본다.
엄마 말씀도 생각하게 해주고 열심히 하자는 마음을 만들게 하는 좋은 시였다

11217이호윤
23 일 20 시 전

옛날에는 하고 싶은 큰 일들이 많았는데, 학교를 넘어가며 온갖 성적을 받아보면서 점차 내 꿈들을 하나씩 없애가는 내가 안타깝게 느껴져 가고 있다. '넣을 봉투를 구할 재간이 없어' 자신의 꿈을 포기한 화자처럼, 나도 성적과 적성에 의해 나의 남은 꿈들도 사라져 갈까하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순수하게 다양한 꿈을 꾼 나를 되돌아보게 되면서 좋았던 시절이라 생각해 본다. 남은 꿈들을 쫒는 나에게 더 노력하게 해줄 수 있는 재간은 얼마나 남아 있을까 생각을 해본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