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희덕, 「이따금 봄이 찾아와」
목록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품 출처 : 나희덕 시집, 『그녀에게』, 예경, 2015.

 

 

 

나희덕 |「이따금 봄이 찾아와」를 배달하며…

 

 
    화가로도 유명한 시인 로세티는 자기 작품의 모델이자 동료화가였던 시달을 사랑했어요. 프루스트의 표현에 따르면, 그녀의 “지나치게 활발했던 영혼이 과로로 지친 육체에 갇혀 있었기 때문에”* 그녀는 중병에 걸리고 맙니다. 로제티는 죽어가는 시달과 서둘러 결혼을 하죠. 그녀가 숨을 거두자 그는 자신의 삶도 끝났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출간하기로 되어있던 시들을 상자에 넣어 그녀와 함께 묻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이 사랑 이야기의 끝이 아니에요. 7년 후, 그는 무덤에서 이 시들을 꺼내 출판하기로 결정합니다. “내 말이 네게로 흐르지 못한 지 오래되었다”고 느꼈기 때문일까요? 단단한 얼음조각 같은 지독한 사랑도 지독한 슬픔도 시간의 따듯한 물속에서는 조금씩 녹아 사라집니다. 이제 봄이고 사랑이 다시 시작되려 해요. 그 소란스러움을 어쩌겠어요. 이토록 아름다운데…
 
 

   시인 진은영

 

* 마르셀 프루스트, 「단테 가브리엘 로세티와 엘리자베스 시달」(『독서에 관하여』,은행나무)

 
 

문학집배원 시배달 진은영

▪ 1970년 대전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철학 박사
▪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문학상담 교수
▪ 2000년 『문학과 사회』 봄호에 시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 시집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 저서 『시시하다』,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향하여』, 『문학의 아포토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등.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노인호
26 일 19 시 전

좀어려운 시 같습니다.

조재희11021
26 일 5 시 전

제가 나희덕 시인의 '오 분간' 이라는 시를 읽었는데, 그 때 그 시가 인상적이었는데, 이 시도 나희덕 시인이 쓰신 것이어서 읽게 되었습니다. 이 시는 대화의 부재상태에서 대화가 재개되는 상황을 비유적으로 담아낸 시 인것 같은데, 이러한 상황은 현대에서 이웃과 이웃, 게다가 부모와 자녀의 대화까지 존재하지 않는 상태를 잘 표현한 것 같습니다. 시어 중, 말의 부재를 '허공에 닿자 굳어버리는 거미줄' 이라고 표현한 것이 인상적이었습니다. 또, 마지막 행에, '소란스러움'이라는 단어가 나오는데 이 시에서 '소란스러움'은 단순히 시끄럽기만 한 것이 아니라 대화가 재개되는 상황을 표현한 것이라고 추측하여 봅니다

10304김수호
25 일 10 시 전

학교에서 시험범위였던 나희덕 시인의 시를 하나 읽었기 때문에 또 하나 보게되었습니다. 우선, 시를 처음 읽고난후에는, 약간 어려웠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하는 말 같았지만, 분위기는 약간 정적이 흐르는듯 했습니다. "허공에 닿자마자 굳어버리는 거미줄"이라는 행 때문에 말이 안나오는 느낌이 바로 와닿았습니다. "침묵의 소문"은 "소리없는 아우성"과 같은 역설적 표현이라고 저는 생각했습니다. 약간 의아했지만 나름 신선했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말을 못하는 자신에게 이따금 봄이 찾아와 말문이 트였다는것은 이해하기 힘듭니다. 3연까지 침묵이었던 분위기였지만, 바로 5연에서 "소란스러움을 용서하시라"라는 것은 무엇을 뜻하는지 알기 어려웠습니다. 개인적으로 약간 어려운 시였지만, 대충 무슨 뜻을 전하려하는지는 알았습니다. 이 시의 세부적인 의미를 알고싶은 매력적인 시였습니다.

10112안병규
25 일 9 시 전

말이 상대방에게 닿지 못해 상처 받은 화자의 마음이 느껴졌습니다. 공감되는 부분도 있었는데 저도 어렸을때 제가 한 말이 상대방에게 전달 되지 않았던 적이 있어 공감이 됩니다. 저도 이럴 때 슬픈 감정을 느꼈는데, 이 시의 화자도 슬픈 감정을 느낀 것 같습니다. 또, 화자는 이따금 봄이 찾아와 새로 햇빛을 받은 말들이 따듯한 물속에서 녹은 말들이 들려오기 시작한다고 했는데, 이부분은 봄이라는 계절이 오면서 화자의 차가웠던 마음이 봄으로 인해 녹아내린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봄이란 계절은 마법같은 힘을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차정우
25 일 8 시 전

어렸을 때 의사표현을 잘 못해서 답답하고 구슬펐던 그때의 나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서 공감도 되고 약간 울분에 젖는 느낌도 났다. 로세티가 숨을 거두어 그의 남편이 시를 그녀와 함께 묻었다고 한다. 그러다 7년 뒤에 결국 꺼내 출판하는데 대화의 부제로 인해 더이상 시를 같이 묻어놓는게 의미가 없다는 차원에서 그 시들을 출판하기로 결심한 듯 하다. 대화의 부제가 얼마나 무서운지를 잘 보여주는 것 같다. 특히나 나에게도 많은 공감이 가기 때문에 더욱 무섭게 느껴졌다.

김민수10603
25 일 7 시 전

저는 나희덕 시인의 시를 오분간과 이따금 봄이 찾아와를 읽었습니다. 제가 이따금 봄이 찾아와를 읽고 느낀점은 화자인 나는 너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 많지만 그말을 듣지 않는 너에게 느낀 감정을 말에 비유하여 쓴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가장 인상깊었던 부분은 3연에서 말을 얼음 조각이라고 표현하고 나서 4연에 이따금 봄이 찾아와 새로 햋빛을 받은 말들, 따뜻한 물속에서 녹기 시작한 말들 이라는 표현이 말을 얼음조각이라고 말한부분과 대조 되어서 얼음조각이라는 단어를 더욱 차갑고 아픈 상처처럼 느껴졌습니다. 이 시에서 오분간과 비슷한 점이 있다면 정확한 대상이 있었던 점입니다. 이 점이 화자가 직접 겪은 경험을 말하는듯하여 시가 현실적이고 사실적으로 와다았습니다.

10605김영준
25 일 7 시 전
학교시험 때문에 나희덕 시인의 '오 분간'을 읽었는데 인상깊어서 나희덕 시인의 다른 시를 찾아서 읽게 되었습니다. 처음 이 시를 읽고 무슨 말을 하는지 잘 파악이 안되서 계속 다시 읽어 보게 되었습니다. 이 시는 하고 싶은 말이 있지만 말하지 못하는 슬픈 심정을 나타낸 것 같습니다. '말은 입에서 나오는 순간 공중에서 얼어붙는다' 이라는 글을 보고 평소에 내가 하고 싶은 말이 있지만 차마 입에서 나오지 않는 답답한 심정이 공감되었습니다. 다음 연에서 봄이 찾아와 말들이 녹는다고 햇는데 봄은 새롭게 시작하는 계절이기 때문에 새로운 마음으로 늦기전에 상대방에게 전하고 싶엇던 말들을 전달하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이 시를 읽고 평소 말하지 못했던 말들을 늦기 전에 말해야 겠다는 생각이… Read more »
10516이한주
25 일 6 시 전
저는 중간고사 시험범위로 나희덕 시인의 '오 분간'이라는 시를 배웠습니다. 그 시를 배우면서 저는 나희덕 시인의 시를 조금더 알고 배우고 싶었는데 이번기회를 통해 나희덕 시인을 접할수있어 설레었습니다. 하지만 처음 이시를 접했을땐 기대와는 다르게 이해하기 조금 어려웠었습니다. 밑에 6줄이되는 해석본을 보고 참고하여 다시 한 번 더 읽게 되었습니다. 시의 맨처음 행을 보면 '내말이 네게로 흐르지 못한 지 오래되었다' 라고 적혀 있는데… 한번에 그리움을 느낄 수 있었고 마음이 찡 하면서 안타까웠습니다. 다시 한 번 나희덕의 시를 읽으면서 더욱 더 나희덕 시인에 대한 관심이 더 높아진 것 같습니다. 나희덕 시인의 다른 시도 이 사이트에서 한번 찾아보아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
10903 김재영
25 일 5 시 전

학교에서 배운 나희덕시인의 '오 분간'을 보고 이게 제가 보는 나희덕 시인의 두 번째 작품인데, 이 작품엔 '내 말이 네게로 흐르지 못한지 오래되었다.' 라는 구절이 있는데 이 구절을 보고 화자가 상대에게 말을 안한지 오래되어, 처음엔 그러한 구절을 쓴 것 같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말은 입에서 나오는 순간 얼어붙는다. 허공에 닿자 굳어버리는 거미줄처럼' 이라는 구절을 보고 화자가 말을 건냈으나 상대가 듣지 않아 침묵이 흘렀다고 한 것 같습니다. 그리고 봄이 되서 얼어붙은 말이 녹아 들려오기 시작한다라고 했을 때에는 상대가 화자와 친해져 그말을 듣고 말을 한 것같습니다.

10918 이유강
25 일 5 시 전

나희덕 시인은 정말 감성이 뛰어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이 시만 봐도 내가 그렇게 생각한 이유를 알 수 있을 것이다. 말은 거미줄과 같이 바깥에 나온 순간 얼어붙어 버린다. 이런 비유는 굉장히 문학성이 짙지만 그렇다고 이해하기 힘들지도 않다. 난 이 표현이 상대가 내 말을 들을 수 없는 상황에 대한 안타까운 마음을 뜻한다고 생각한다. 이런 안타까운 상황이 이어지다가도 이따금 봄이 찾아와 얼어붙은 말을 녹여 준다. 즉, 상대가 내 말을 들어주기 시작했거나 들을 수 있는 상황이 되었다는 것일 거다. 소란스러움을 되찾은 말이 시끄러운 것은 당연할 것이다. 막혀 있던 말문이 트였으니 얼마나 행복할까. 약간의 소란은 용서해 주는 것이 당연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10217정민석
23 일 11 시 전

이 시의 처음 한구절로 시의 화자가 대상이 되는 사람과 이별한 상태라는것 을 알 수 있었다.다양한 심상들이 사용되었기에 글을 읽으면서 화자의 심정이 머리속에서 떠오르게 되었다. 3연까지는 어두운 어조와 심상으로 이루어져 사랑하던 사람과 사별한 화자의 정서를 드러낸다. 하지만 차가운 겨울이 끝나고 따듯한 봄이 오면서 화자의 마음이 다시 녹아 사랑하는 마음과 그리움이 일어나는 화자의 마음을 잘 표현 했다. '침묵의 소문'이란 대목은 역설적 기법을 사용해 가장 강한 인상을 남겼다. 이 시는 같은 작가의 시인 '오분간' 과는 상당히 다른 느낌이었기에 나희덕 시인의 다른 시들을 더 찾아보고 싶어졌다.

김요섭11106
23 일 9 시 전

시에서 어떠한 이유로 말을 쉽게 하지 못하는 화자의 상황을 ‘허공에 닿아 굳어버리는 거미줄’이라고 표현한 부분이 인상 깊었다. 나도 친구나 가족과 크게 싸우고 말을 하지 못하는 어색한 상황이 있었는데, 그 때 내 기분도 이와 비슷했던 것 같다. 또, ‘소란스러움’이라는 부정적인 시어를 침묵을 깬 봄의 소리로 긍정적으로 표현한 점도 색달랐다. 어색한 상황 속에서 예전에는 불편하기만 했던 ‘소란스러움’ 조차 그리웠던, 그래서 다시 소란스러워졌을 때 기뻤던 기억이 떠오르기도 했다.

11219정동윤
23 일 7 시 전

학교에서 나희덕 시인의 '오 분간'이라는 시를 공부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나희덕 시인의 시가 정말 좋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나희덕 시인의 시를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이번에 나희덕 시인의 시를 읽어 보았는데, 이 시도 나의 마음에 들었습니다. 이 시에서 여러 인상적이 시어가 많았습니다. 특히 저는 '물오른 말이 다른 말을 부르고 있다.'라는 부분이 가장 마음에 들었습니다. 왜냐하면 소란스럽다는 것을 말이 말을 부르고 있다고 표현한 것이 정말 인상 깊었고 멋진 표현인 것 같았습니다. 그리고 봄이 오면서 말들이 깨어나는 것이 말들이 개구리 같은 하나의 생물체로 표현한 것이 정말 멋있는 것 같았습니다.

10701곽한신
22 일 7 시 전

학교 국어시간에 나희덕 시인님의 "오 분간" 이라는 시를 읽은 후 나희덕님의 시에 관심이 생겼는데 마침 나희덕 님의 시가 있어 인상깊었습니다. 나희덕 님의 " 이따름 봄이 찾아와" 라는 시는 "내 말이 네게로 흐르지 못한 지 오래되었다" 라는 첫 행을 통해 나는 님을 사랑하지만 그 마음을 표현하지 못하는 것처럼 보이며 말이라는 것을 "거미줄, 얼음조각" 등으로 표현하여 여러가지 추상적인 해석이 나올 수 있게 하는것 같습니다. 또 마지막에 "부디 이 소란스러움을 용서하시라" 라는 말을 통해 제 생각엔 "님" 에게 님이 싫터라고 나의 사랑을 전달하려는 마음이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10705김준서
22 일 7 시 전

우리 집 앞에는 공터가 있다. 2월까지만 해도 공터에서는 아무소리도 안 들리지만, 3월초만 되면 공터에서는 여러 소리가 들려온다. '말은 입에서 나오는 순간 공중에서 얼어붙는다' 라는 표현은 내가 2월초에 공터에서 받은 느낌이 생생하게 느껴진다. '새로 햇빛을 받은 말들이 따뜻한 물속에서 녹기 시작한 말들이' 는 3월초에 공터에서 내가 받은 느낌이다. 겨울동안 추워서 집에만 박혀살던 사람들은 봄이되면 봄기운을 맡고 집에서 나와 새로운 일년동안의 여정을 시작하는 것 같다. 여정의 시작은 언제나 소란스럽다. 소란스러운 여러 말들이 얼어있던 공기를 녹이고 새싹을 싹틔우고 다른 사람들이 일년동안의 여정을 시작하게 한다. 시 '이따금 봄이 찾아와' 는 이러한 봄의 분위기를 잘 표현한 것 같다.

10706 김지태
22 일 7 시 전

음 제가 며칠 전까지만 해도 사랑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곧 이별했지요…이 시를 보고 느낀점은 저랑은 약간 반대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내용은 저같이 머리가 좋지 않은 애들한테는 좀 어려운 내용인것 같습니다. 계절은..사랑은..역시 봄이다.. 이시는 사랑을 할줄 아는사람만 조금더 이해하기 쉬울것 같습니다. 그렇지 않고서야 이것은 조금 어려울수도 있을것 같습니다. 말이라는 단어를 여러가지 언어로 표현하는것과 침묵을 얼음 조각으로 표현하는것이 매우 인상적이였습니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