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 「2014년 9월19일 어느 세월호 어머니의 트윗을 관심글로 지정함」
목록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품 출처 : 이시영 시집, 『하동』, 창비, 2017.

 

 

 

이시영 |「2014년 9월19일 어느 세월호 어머니의 트윗을 관심글로 지정함」을 배달하며…

 

 
    아이를 잃은 어머니들에게 어떤 위로의 말을 건네야 할까요? 이 슬픔의 빙산을 녹이기에는 우리가 지닌 말들이 참 보잘 것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괴테는 이렇게 말한 적이 있습니다. “인간이 자신의 고통 속에서 침묵해야 할지라도, 신은 내게 능력을 주었다. 내가 고통스럽다는 것을 말할 수 있는 능력을.”
    내가 아닌 다른 사람의 고통을 온전히 이해할 수는 없을 겁니다. 그러니 우리는 타인의 고통 곁에서 침묵해야 할지도 모릅니다. 그렇지만 신은 고통스러워하는 자에게는 말할 수 있는 능력을, 그 곁에 있는 자에게는 들을 수 있는 능력을 주었습니다. 우리는 위로의 말을 찾지 못하더라도 경청할 수는 있습니다. 그가 자신의 고통에 대해 충분히 말할 수 있도록.
 
 

   시인 진은영

 
 
 

문학집배원 시배달 진은영

▪ 1970년 대전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철학 박사
▪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문학상담 교수
▪ 2000년 『문학과 사회』 봄호에 시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 시집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 저서 『시시하다』,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향하여』, 『문학의 아포토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등.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김영륜
1 개월 17 시 전

슬프다…

6반권민석
27 일 4 시 전

정말얼마나 마음이아팠을지도 공감이되고 고스란히 남아 있던 만원짜리 두장이라는 문장에서 정말 마음이 찢어질만큼 아파왔습니다……이런한사건은 다시 일어나서도 안되고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는 미래는 없다라는 말이 맞드시 절대 잊어서도 일어나서도 안되는 비극적인 일입니다.다시한번 세월호에대해서 생각하게되었습니다. 정말어떤위로를 드려야 돌지도 잘모르겠고 이러한사건을 잊지안기위해서 항상 추모하고 제가 자식을 낳으면 세월호사건에대해서도 이야기하겠습니다.

10508 백준영
27 일 4 시 전

비록 집이 가난했지만 아무리 가난해도 부모의 마음은 한결같이 오직 자식만을 위하는거같습니다. 겨우 만원짜리 2장이라 하여도 그 2만원속에는 엄청난 부모님의 땀과 노력이 들어가있을것입니다. 하루를 2만원으로 버티는 자식은 부모님을 원망할수도 있지만 부모님은 2만원으로 하루를 버텨야되는 자식을 생각하면 매우 마음이 찢어질것입니다. 저도 이제부터라도 적은 용돈에 투정하지않고 부모님의 땀과 노력을 생각해서라도 돈을 알뜰하게 잘 사용하도록 노력할것입니다. 그리고 세월호의 아픔을 잊지않고 앞으로는 이런 비극적인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10912윤태원
27 일 3 시 전

아무리 집이 가난해도 아이를 생각하는 부모님들의 마음은 어느 부잣집 보다 더 애정있는 것 같다. 집이 가난해서 수학여행 가는 아이에게 2만원 밖에 쥐어주기 못하고 다른 친구들이 과자나 음료수를 사먹을때 사먹지 못하고 부모님을 원망 할 수도 있지만 부모님은 부모님 대로 자식에게 돈을 별로 쥐어주지 못하여 가슴이 아플 것이다. 심지어 2만원 밖에 쥐어주지 못했는데 사고로 인해 자식 잃은 부모님의 심정은 말로 표현할 수가 없다. 앞으로는 이런 비극이 일어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부모님들이 주시는 용돈이 아무리 적더라도 투정 부리지 않고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받으면서 아껴 써야 겠다.

10910양선민
27 일 3 시 전

아들에게 쓰라고 준 만원짜리 지페 2장을 쓰지 않고 고스란히 남겨 있다는 것에 대해 너무 감동적이었던거 같다. 아무리 집이 가난하여도 부모님들이 자기 자식을 생각하는 마음은 역시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아들은 2만원만 줘서 정말 부모님께 원망할 수 있지만 부모님도 최선을 다한것이어서 더 마음이 아팠을 것이다. 저라면 2만원 밖에 주지 못했다고 엄청 투정을 부렸을 것인데 이 주인공은 투정을 부리지 않고 잇어서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앞으로 돈을 아껴쓰고 꼭 필요한 곳에만 써야겠다고 생각한다. 다시 이런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10904남진우
27 일 3 시 전

20000원을 용돈으로 쥐어줘서 슬픈데 거기에다 자식까지 잃었을 때 마음이 얼마나 아팠을까.. 수학여행가서 먹고싶은거 안먹고 사고 싶은거 안샀을 때 얼마나 슬펐을까 한달 용돈 80000원을 받는데도 조금만 더 주면 안되겠냐고 불평하는 내가 부끄러워진다.이 시를 읽고나서 매우 안타까웠다.그래도 비록 20000원이라 생각할수있지만 자식에게는 그 20000원이 무엇보다 소중했을 것같다.앞으로 난 용돈을 아껴써서 저축을 해야겟다.또한 미래에 성공을 하게된다면 기부를 하고싶다.또한 앞으로 세월호같은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김익재10902
27 일 2 시 전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참 슬픔과 충격을 안려준 세월호 사건부터 벌써 4년이 흘렀다. 하지만 그 4년이라는 기간 동안 유족들의 아픔은 여전하다. 그리고 이 시에서는 유족의 가족이 집이 가난해서 2만원밖에 주지 못했는데 그 2장이 아직도 남아있다는 것이 마음에 제일 와닿았다. 나는 그 구절레서 죽은 자식에 대한 진극한 사랑을 느낄 수 있었고, 그와 동시에 죽은 자식에 대한 그리움을 매우 뼈저리게 느낄 수 있었다. 그래서 이제부터는 세월호 사건의 아픔을 마음속에 새겨 놓고 이런 비극적인 일은 더 이상 일어나지 않게 되면 좋겠다. 그리고 평소엔 무심하게 여겼던 부모의 사랑을 소중히 여겨야 겠다.

10903 김재영
27 일 2 시 전

사고로 자식을 잃은 부모님의 마음을 짧은 구절로 모든것을 서술한 것 같습니다.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자식이 2만원을 받고 다른친구들이 음료수나 과자를 사먹을 때 돈을 아껴서 그 2만원이 그대로 남아있는것을 보고 부모님의 마음이 찢어졌을 것 같습니다. 더 많은 돈을 주지 못한 부모님의 마음을 보고 집안 사정 때문에 더 좋은 것 사주지 못하는 부모님의 그 슬픔은 우리가 이 글을 보고 느끼는 슬픔의 몇배, 몇 천배, 몇 만배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것 같습니다. 자식에게 정말 진심으로 미안해 하는 부모님을 보고 이 글만 읽었는데도 정말 슬픈 것 같습니다. 이 부모님 뿐만 아니라 세월호사건에서 자식을 잃은 모든 부모님들의 마음을 담아놓은 듯 한것 같습니다.

10909신한재
27 일 2 시 전

댓글을 쓰기전에 세월호 희생자들에게 애도를표합니다.나는 이짧은 시를 읽고 많은생각이 들었다. 2014년4월16일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났다.이 글에서 이 사건으로 인해 자식을 잃은 부모의 슬픔이 느껴졌다 가난한 이유로 자식손에 2만원밖에 못쥐여주었던,자식을 잃어 더욱이 생각나는 2만원이 얼마나 슬플지 느껴졌다 부모의마음은 모두 같은것같다 자식이 집에 없을때나 있을떄나 자식을걱정하는 그런 마음이 같은것같다 이 부모에게는 위로가 아주많이 필요할것같다.이런일은 다시는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

이덕영10914
27 일 2 시 전

난 이 시를 보고 너무 불쌍한 생각이 들었다. 나같으면 1번 쯤은 과자나 음료수 둘중 하나라고 사먹었을 텐데 이것을 참은것에 대해정말 대단하다고 생각을 한다. 그리고 다시한번 불쌍하다고 생각 한것은 그 세월호라는 배안에서 과자나 음료수 같은것을 1개도 먹지도 못한것에 대해 너무 불쌍하게 생각을한다 난 이글을 보면서 다시한번 세월호 사고 같은 대참사가 잃어나지 않았으면 좋겠다 저렇게 배안에서 빵,과자,음료수 같은것도
못먹는데 너무 안쓰럽다 세월호 고인의 명복을 있길

10215인성도
26 일 19 시 전

아 참으로 눈물이 나네요 어머니에 사랑에 대해 다시한번 생각해보게 되는 계기가 생겼다.
또 한 이런 가슴아픈 글이 나온만큼 다시는 이런일이 없도록 해야된다는 생각과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기위해 우리나라 우리역사를 다시 똑바로 알아야 한다는 생각을 다시 되뇌어 본다.
그당시 세월호 사건이 터졌을때 나는 아침을 먹으며 그냥 안전하게 다구조 됫겟지 라는 생각을 했었다.
일주일 동안 뉴스를 보면서 생각했다.내가 생각하는 그런 가벼운 사고가 아니었구나.
이사건이 일어난 나라의 국민으로써도 마음이 아픈데 그일이 일어난 당사자의 어머니가 세월호 침몰 원인 해경의 무능함
그당시 대화 녹화 내용을 보면서 슬픔을 미루어 짐작해 볼수있었다.

윤동현11212
25 일 5 시 전

정말 이때를 생각하면 가슴이 애리고 답답해지고 눈시울이 뜨거워집니다. 벌써 4년이 지났군요. 2014년의 노란물결을 우린 잊지 못합니다. 아니 잊지 않을 겁니다. 세월호 안에 있던 사람들이 얼마나 무서웠을지 저로서는 헤아리기 힘들겠지만 우린 간절히 기도했습니다. 모두가 무사하길.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2만원 밖에 주지 못한 어머니의 마음을 얼마나 아팠을까요. 그리고 그 아이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을때 그 주변의 사람들은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앞으로는 이런 재앙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홍준영10721
24 일 5 시 전

그 배에 있던 학생은 비록 지갑에 2만원밖에 있지 않았지만, 수학여행으로 제주도를 가는 길은 누구보다도 설레고 기뻤을것입니다. 그 학생의 어머니는 아침에 2만원밖에 못줬다는 마음에 미안한 생각을 하고 있었을수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비극적인 사건으로 자신의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자식을 바다에 묻었습니다. 처음 세월호 소식을 접했을때는 "아 금방 구조되겠지…"라고 생각했지만 무능력했던 정부는 그 학생들을 처참히 버렸습니다. 이 부모님은 평생 지울수도 없고 잊을수도 없는 처참한 상처를 받은 것입니다. 이 세월호 사건은 영원히 잊어지면 안돼고 잊지도 않을 것입니다.

김수환1
24 일 4 시 전

수학여행 용돈으로 2만원밖에 줄 수 없는 어머니의 마음이, 친구들과 과자도 사먹고 음료수도 사먹고싶지만 집사정이 어려워서 참고 남긴 2만원이 저의마음을 울렸습니다,역시 사랑은 가난해도 여전하구나라는 생각이 되새겨졌고 이런 비극적인 세월호사건이 다시는 일어나서는 안됨을 다시한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나도이제 저도 부모님이 피땀흘려 버신돈을 알뜰히 잘사용할 것을 다짐하겠습니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