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마당 아카데미] _ 이럴 땐, 이런 시 2018. 05. 25 OPEN
목록

안녕하세요, KT&G 상상마당 아카데미입니다 🙂

천천히 시를 음미하고 낭송하고, 나만의 시 일기장을 적는 수업

[이럴 땐, 이런 시] 를 소개합니다.

https://www.sangsangmadang.com/lec/detail/420

 

강의 특징

 

– [이럴 땐, 이런 시]는 봄, 여름, 가을, 겨울 네 번 계절 별로 열리며, 계절마다 다른 주제의 수업이 진행됩니다. 2018년 봄 강좌는 ‘봄이 아픈 사람에게’ 건네는 시들을 읽어볼 예정입니다.

– [이럴 땐, 이런 시]는 시를 낭송하고, 시 옆에 자신의 이야기를 적어보는 2회차 수업입니다.

– 1강에서는 주제에 대한 다양한 시와 시인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당신에게 지금 필요한 한 줄의 시를 찾아봅니다.

– 2강에서는 마음에 와 닿은 시 옆에, 자신의 이야기를 적어 나만의 시집(일기장)을 만들어봅니다.

강의 대상

 

– 봄이 왔는데도 들뜨기보단, 불안과 우울에 잠들기 어려우신 분

– 어떤 상투적인 위로도 마음에 와 닿지 않아, 시로 위안을 얻고 싶은 분

– 그냥 우울하고 쓸쓸해서 삶에 시시한 이유라도 필요하신 분

– 시가 좋아 가까이하고 싶지만 어쩐지 낯설고 어려워 망설이는 분

– 동서고금의 다양한 시를 한자리에서 즐기고 싶은 분

– 오늘, 나의 이야기를 시와 일기로 남기고 싶은 분

 

 

커리큘럼

 

01. 봄이 아플 땐, 이런 시

   – 시가 무슨 위로가 되나요? : 영화 <시>가 보여주는 시의 힘

   – 아픔을 노래한 시인에 대해 알아보아요.

   – 시의 문장에 밑줄을 그어요.

   – [과제]시 일기장 적어오기

 

02. 시 옆, 당신의 일기

   – 내가 찾은 시의 문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눠요.

   – 내가 적은 시 일기장을 읽고, 함께 이야기 나눠요.

   – [발표]자신의 시 일기장 낭송하기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