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48회 신용목 시인
목록
방송일 : 2008년 12월 01일

             
                <문장의 소리-행복한 문학여행 제148회>
                                               초대작가-신용목(시인)




* 오프닝 – ‘엘리 비젤’(Elie Wiesel)의 자전적 소설 ‘흑야(黑夜)’ 중에서
 
음악 1. Pacific UV – Tremolo

음악 2. Pacific UV – LJIV

* 패널 코너 : 소설가 박상의 ‘라디오 만담’ – 소설가 김승옥의 유머감각
    – 본 패널 코너의 입장은 문장의소리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음악 3. Free Tempo – Immaterial White

* 작가의 방 : 신용목 시인

* 신용목 시인 시 낭독 1. 붉은 얼굴로 국수를 말다
 
음악 4. Sapatos – Nuovo Cinema Paradiso

* 신용목 시인 시 낭독 2. 칼이 있는 잔치

* 로고송

* 청취자 사연 – 김소심

* 테마 수다공간 ‘속닥속닥’ – 이영수

* 클로징 – ‘슬라예보 지젝’의 ‘그들은 자기가 하는 일을 알지 못하나이다’ 중에서

음악 5. Takahiro Kido – Landscape with Snow

————————————————-

*작가 소개*

신용목

시인
1974년 경남 거창 출생
서남대학교 국문과 졸업
2000년 『작가세계』 신인상에 「성내동 옷수선집 유리문 안쪽」 외 4편이 당선되어 시단에 나옴
시집으로 『그 바람을 걸어야 한다』(2004. 문학과지성사),『바람의 백만번째 어금니』(2007.창작과비평사) 등이 있음

현재 문장 웹진 (http://webzine.munjang.or.kr) 편집위원으로 활동중이며
고려대학교 대학원 국문과에서 수학중.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9 년 1 개월 전

목소리가 시의 분위기와 너무 잘 어울리세요~ 신용목 시인님 시 굉장히 좋아합니다. 앞으로도 기대할게요^^

9 년 1 개월 전

탐독중인 시집,,,[바람의 백만번째 어금니] 중에서 '붉은 솥'은 페이지를 접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9 년 1 개월 전

강의 때나 라디오 때나 사투리가 섞인 듯한 구수한 목소리는 여전하시네요^^

9 년 1 개월 전

방송내용에서 작가님들 시전문이 실려있으면 좋겠어요..
작가님 낭독하실 때 읽으면서 들으면 더 잘 이해될거 같아요..^^
귀를 귀울여 듣다가도 어떤 문장들은 놓치게 되거든요..^^
아아~방송 듣고 사면 되겠다..^^아아..그러면 되겠어요..!!

9 년 1 개월 전

역시, 신용목이다. 시도 좋지만, 가지고 나온 음악을 보아라! ost다. 무슨 인디 냄새 풍기는 음악이 아니란 말이다. 신용목의 를 보아라. 그 얼마나 감동적인가. 자고로 우리 시단, 서정의 전위다. 전위란 바로 이런 것이다. 주접이란 단 1%도 없는 것이다. 그리하여 우리 시단 모든 껍데기들은 가라! 알맹이만 남고! 이 겸손하고 나직한 목소리를 모두가 배우라!

9 년 1 개월 전

헉;; 제가 올린 사연이 나오다니~ 히히^^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