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08회 정우영&정끝별, 〈시는 왜 읽나요?〉
목록
방송일 : 2012년 12월 10일
제 308  
초대작가 : 정우영(시인)  정끝별(시인)  "
  
 

 
 
"시는 왜 읽나요?" 
 
 
 
오프닝 : 황정은 DJ
작가의 방 : 정우영 & 정끝별(시인)
로고송 : 바비 & 계피

저기 그 작가 : 조현(소설가)_3회 문장의 힘  

 
 
작가소개

 

정우영(시인)

 
1960년 전북 임실에서 태어났다. 숭실대 국문과를 졸업, 1989년 <민중시>를 통해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는 『마른 것들은 제 속으로 젖는다』, 『집이 떠나갔다』, 『살구꽃 그림자』가 있다. 시평에세이 『이 갸륵한 시들의 속삭임』과 『시는 벅차다』를 펴냈다.

 

작가소개

 

정끝별(시인)

 
1988년 《문학사상》 신인발굴에 시가, 1994년 《동아일보》신춘문예에 평론이 당선된 후 시 쓰기와 평론 활동을 병행하고 있으며 2012년 현재 명지대 국문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시집으로 『자작나무 내 인생』, 『흰 책』, 『삼천갑자 복사빛』, 『와락』, 시론·평론집으로 『패러디 시학』, 『천 개의 혀를 가진 시의 언어』, 『파이의 시학』, 시선 해설집으로 『어느 가슴엔들 시가 꽃피지 않으랴』,『시심전심』, 『밥』 등이 있다. 유심작품상, 소월시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팜파탈
5 년 1 개월 전

듣고 싶은데 파일이 재생이 안됩니다. 어떡하죠ㅠ??

박현우
5 년 1 개월 전

배울것이 참 많은거 같아요 한마디 한마디가 무게가 있고 정우영 시인님이 말하신 옥상으로 밀려진 우리들의 자화상을 생각하며 꼭 한번 읽어 봐야 겠네요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