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하성란]

김미월, 「아무도 펼쳐보지 않는 책」 중에서
코이께 마사요, 「언덕 무리」 중에서
윤성희, 「느린 공, 더 느린 공, 아주 느린 공」
서효인, 「이게 다 야구 때문이다」
강영숙, 「프리퍄트 창고」
김탁환, 「김탁환의 원고지」 중에서
김성중, 「그림자」 중에서
백가흠, 「힌트는 도련님」 중에서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