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김기택]

정우영, 「집이 떠나갔다」
김정환, 「절망에 대해서」
송찬호, 「관음이라 불리는 향일암 동백에 대한 회상」
함민복, 「원(圓)을 태우며」
고재종, 「나무 속엔 물관이 있다」
1 2 3 4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