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장석남]

민영, 「기차를 잘못 내리고」
정희성, 「누가 기뻐서 시를 쓰랴」
황학주, 「만년(晩年)」
권현형, 「최초의 사람」
이준규, 「이 비」
안상학, 「사람의 꿈을 먹고 사는 짐승과 봄밤을 노닐다」
천상병, 「새」
신경림, 「먼 데, 그 먼 데를 향하여」
신석정, 「차라리 한 그루 푸른 대로」
최승호, 「북어」
1 2 3 5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