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무,「봄비」
목록



봄비

 

 

 

이 재 무 (낭송: 배한성)

 

 

1

 

봄비의 혀가
초록의 몸에 불을 지른다
보라, 젖을수록
깊게 불타는 초록의 환희
봄비의 혀가
아직, 잠에 혼곤한
초록을 충동질한다
빗속을 걷는
젊은 여인의 등허리에
허연 김 솟아오른다

 

2

 

사랑의 모든 기억을 데리고 강가에 가다오
그리하여 거기 하류의 겸손 앞에 무릎 꿇고 두 손 모으게 해다오
살 속에 박힌 추억이 젖어 떨고 있다
어떤 개인 날 등 보이며 떠나는 과거의 옷자락이
보일 때까지 봄비여,
내 낡은 신발이 남긴 죄의 발자국 지워다오

 

3

 

나를 살다간 이여, 그러면 안녕,
그대 위해 쓴 눈물 대신 어린 묘목 심는다
이 나무가 곧게 자라서
세상 속으로
그늘을 드리우고 가지마다 그리움의
이파리 파랗게 반짝이고
한 가지에서 또 한 가지에로
새들이 넘나들며 울고
벌레들 불러들여 집과 밥을 베풀고
꾸중 들어 저녁밥 거른 아이의 쉼터가 되고
내 생의 사잇길 봄비에 지는 꽃잎으로
붐비는, 이 하염없는 추회
둥근 열매로 익어간다면
나를 떠나간 이여, 그러면 그대는 이미
내 안에 돌아와 웃고 있는 것이다
늦도록 늦봄 싸돌아다닌 뒤
내 뜰로 돌아와 내 오랜 기다림의 묘목 심는다  

 

 

– 시집 『위대한 식사』, 세계사, 2002

봄비가 내렸습니다. 봄비의 혀가 초록의 몸에 불을 지르는 게 보입니다. 그 봄비가 내 낡은 신발이 남긴 죄의 발자국을 지워주길 바랍니다. 빗줄기가 사랑의 아픈 기억을 데리고 강가로 가서 겸손하게 무릎 꿇고 두 손 모으게 해 주길 바랍니다. 그러나 빗속에서 아픈 추억에 젖어 떠는 일보다 그대를 위한 어린 묘목 하나 심는 일이 더 소중한 일임을 생각합니다. 자신의 뜰로 돌아와 오랜 기다림의 묘목 하나 다시 심는 일을 생각하는 봄입니다.

문학집배원 도종환

목록

첫번째 댓글을 올려주세요!


11 년 2 개월 전

봄비는 여우비라고 하지요첫사랑의 여운이기도 십대의 순수한 사랑같기도변덕스런 시어머니 마음아무도 못말리는 가벼운 마음그러나 오래오래 여운이 남는비

박수윤11008
5 개월 23 일 전

화자의 애인이 있었는데 자신이 애인과 헤어지게 하는 짓을 하여 자신의 죄책감 미안함을 봄에 애인과 같이 지냈던 것을 회상하면서 봄비에 좌신의 죄를 씻어준다는 표현을 써서 자아성찰을 하고 있는것 같다. 자기의의 잘못을 인정하고 다시 한번 용서해달라고 애인에게 직접적으로 표현을 않하고 대신 봄비가 자신의 죄를 씻어달라고 하는 표현을 써서 우회적으로 표현을 하는 것 같고 봄비가 애인이라고 볼수 있다.이렇게 용서를 비는것을 봐서 내 생각에는 애인이 용서를 해줄것 같다.

wpDiscu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