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준, 「백년 도마」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품 출처 : 계간 『시인수첩』, 문학수첩, 2017년 봄호.

 

 

 

■ 박형준 | 「백년 도마」를 배달하며…

 

 

 

    문득, 무언가가 그리워질 때가 있지요. 뜬금없이, 어떤 물건의 안부가 궁금해질 때가 있지요. 맞아, 우리 집엔 그게 있었지? 이사 올 때 그걸 챙겨왔었던가? 생각을 이어가다 보면 그 물건과 얽힌 사람들의 얼굴이 떠올라 막연하게 그리워지기도 하지요. “다른 건 몰라도/ 생명선은 길어서/ 그대로 있을지 몰라” 그대가 잊고 있었거나 잃은 소중한 그 무엇이 안녕하게 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대가 그리워하는 사람도.
 

 

   시인 박성우

 

 

문학집배원 시배달 박성우

– 박성우 시인은 전북 정읍에서 태어났다. 강마을 언덕에 별정우체국을 내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마당 입구에 빨강 우체통 하나 세워 이팝나무 우체국을 낸 적이 있다.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거미」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거미』 『가뜬한 잠』 『자두나무 정류장』, 동시집 『불량 꽃게』 『우리 집 한 바퀴』 『동물 학교 한 바퀴』, 청소년시집 『난 빨강』 『사과가 필요해』 등이 있다. 신동엽문학상, 윤동주젊은작가상 등을 받았다. 한때 대학교수이기도 했던 그는 더 좋은 시인으로 살기 위해 삼년 만에 홀연 사직서를 내고 지금은 애써 심심하게 살고 있다.

kakao

4
댓글남기기

4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4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이성현 10613

우리가 주방 에서 쉽게 볼수 있는 물건이 도마가 제목이기 에 한번 들어와 봤다. 갑자기 문뜩 생각이난 옛날 고향집에 있눈 오랫동안… 더보기 »

10915이명근

이 시를 보며 나도 비슷한 물건이 있기에 바로 공감을 할수 있었다. 이 시에서는 도마가 글쓴이가 고향집에서 있었던 추억들을 불러일으키는 존재라면… 더보기 »

10116이상민

처음 이 시에서의 도마는 화목했던 가정의 추억을 나타내 주는 것으로 생각하였다. 이 시에서 '아무도 살지 않는' 이란 문구는 가족이 사라졌다는… 더보기 »

윤영주10809

이 시에게 끌린 이유는 일단 제목이 단순한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와 도마가 그냥 도마가 아닌 백년 도마라는 사실이 궁금해서 읽어보게…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