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어죽국수」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품 출처 : 박기영 시집, 『맹산식당 옻순비빔밥』, 모악, 2016.

 

 

 

■ 박기영 | 「어죽국수」를 배달하며…

 

 

 

    닿아보지 못한 곳이고 닿아보지 못한 시간이지만, 저 버스를 타고 외갓집에 다녀온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저 느린 풍경에 들어 한솥 가득 끓여낸 어죽국수 한 그릇 단단히 얻어먹고 나온 느낌. 저는 골목 초입에서부터 ‘외할매’를 부르며 외갓집으로 들던 조무래기를 잠시 떠올려보기도 했는데요. 특별했던 유년의 기억도 이따금 떠올려보며 ‘재촉’보다는 ‘여유’를 갖는 하루하루가 되면 좋겠습니다.
 

 

   시인 박성우

 

 

문학집배원 시배달 박성우

– 박성우 시인은 전북 정읍에서 태어났다. 강마을 언덕에 별정우체국을 내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마당 입구에 빨강 우체통 하나 세워 이팝나무 우체국을 낸 적이 있다.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거미」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거미』 『가뜬한 잠』 『자두나무 정류장』, 동시집 『불량 꽃게』 『우리 집 한 바퀴』 『동물 학교 한 바퀴』, 청소년시집 『난 빨강』 『사과가 필요해』 등이 있다. 신동엽문학상, 윤동주젊은작가상 등을 받았다. 한때 대학교수이기도 했던 그는 더 좋은 시인으로 살기 위해 삼년 만에 홀연 사직서를 내고 지금은 애써 심심하게 살고 있다.

kakao

4
댓글남기기

4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4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10303김동규

저는 시의 제목에 이끌려서 이시에들어오게됬었습니다.어죽국수라는 주제가 매우 신기하고 새롭게 다가온거같습니다.또한 이시는 기존에있던 시의형식이 아닌 약간 일기같은느낌의 이시가 저에게 더 잘다가온거같습니다.비록… 더보기 »

한승헌10522

어죽국수는 처음 들어본 음식이라 관심이 가서 시를 읽어보게 되었습니다. 이 시의 회상적이고 쉽게 상상하고 공감해볼수 있는 부분이 저에겐 가장 인상이… 더보기 »

박수윤11008

어죽국수라는 시를 처음에 아직시를 읽지 않았을때 어죽국수의 시는 살기 힘든 삶에서 사람들이 잘 알지 못하고 만들기 간단하고 소박한 환경에 사는… 더보기 »

김영훈10404

저는 시인 박기영의 어죽국수를 시청하였고 어죽국수에서 반복하는 구절은 기억 나?,사람들은,국수 등이 였고 이 시를 읽고 과거에는 가난하였지만 소박한 식사로 한끼를…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