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인, 「비정규」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품 출처 : 최지인 시집, 『나는 벽에 붙어 잤다』, 민음사, 2017.

 

 

 

■ 최지인 | 「비정규」를 배달하며…

 

 
    1990년에 태어난 이십 대 시인의 첫 시집에 들어있는 시입니다. 저녁 늦게까지 계속 걸었을 이 청년은 집에 무사히 당도했을까요. 젊은 시인이 우리에게 보여주는 이 청년은 오늘도 벽에 붙어 잠을 잘 터인데요. 우리를 힘들게 하는 세상의 벽은 왜 이렇게 높고 단단한 걸까요. 모두가 어깨를 펴고 살만한 세상이 하루빨리 오면 좋겠습니다.
 

 

   시인 박성우

 

 

문학집배원 시배달 박성우

– 박성우 시인은 전북 정읍에서 태어났다. 강마을 언덕에 별정우체국을 내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마당 입구에 빨강 우체통 하나 세워 이팝나무 우체국을 낸 적이 있다.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거미」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거미』 『가뜬한 잠』 『자두나무 정류장』, 동시집 『불량 꽃게』 『우리 집 한 바퀴』 『동물 학교 한 바퀴』, 청소년시집 『난 빨강』 『사과가 필요해』 등이 있다. 신동엽문학상, 윤동주젊은작가상 등을 받았다. 한때 대학교수이기도 했던 그는 더 좋은 시인으로 살기 위해 삼년 만에 홀연 사직서를 내고 지금은 애써 심심하게 살고 있다.

kakao

10
댓글남기기

10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10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배준호10322

이 시를 쓴 시인이 1990년에 태어난 젊은 시인이어서 사회의 씁쓸하고 암울한 면을 사실적으로 표현했다는 점이 이 시의 장점이다.문장이 '~다'로 끝나는… 더보기 »

강준우10101

젊은 시인, 젊은 시인이기에 표현할 수 있는 가슴 아픈 주제인 '비정규직'이라는 주제를 가지고 시를 써내렸다. 화자의 불우한 가정환경, 그런 가정환경… 더보기 »

10110박준성

이 시를 보면 글쓴이가 비정규직임을 알 수 있다. 여기서 글쓴이는 비정규직임을 부모님에게 숨기고 항상 힘들게 늦게까지 일하면서 부모님들에게는 핑계를 대면서… 더보기 »

이덕영10914

이 시를 보면 글쓴이는 비정규직이라는 것을 알수있다 그래서 그런지 부모님께는 계속 늦는다고 하는것 같다 그래서 그런지 보통의 비정규직은 다른 정규직의… 더보기 »

김정헌

청년 실업 이제는 우리가 귀에 닳도록 들은 너무 흔한 단어가 되어버렸다. 힘든 가정에 힘든 취직 그러다가 가정을 꾸리고 또 힘든… 더보기 »

김민제11104

이 시의 제목을 보고 우리나라의 슬픔인 비정규직에 대해 쓴 시라고 추측하였다. 우리나라의 전체의 약 32.8%가 비정규직이라고 한다. 즉, 3명중 1명은… 더보기 »

11120최준석

아버지와 둘이 사는 젊은 청년은 굉장히 가난한 생활을 하고 있다. 둘이서 잠자리에 들면 조금만 움직여도 서로의 살이 닿게 될 정도이다.… 더보기 »

11211 오준혁

이 시를 읽고 나는 지금 우리 가족을 위해 열심히 일을 하고 계시는 아버지를 떠올리게 되었다.'잠잘 때 조금만 움직이면 아버지 살이… 더보기 »

11014이상혁

"아버지께 당신의 귀가 시간을 여쭤본 이유는 날이 추워진 탓이었다." 이 구절을 읽고 나는 눈시울이 붉긋해졌다. 이 아들과 아버지의 처지를 이해하는… 더보기 »

김재현10801

이 시의 아버지와 주인공'나'는 가난하다. 아버지는 오함마로 벽을 철거하는 일을 하시고, '나'는 비정규직이다. 또, 그런 '나'는 자신이 비정규직이라는 사실을 아버지한테…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