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광일, 「이런 식으로 서성이는 게 아니었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품 출처 : 서광일 시집, 『뭔가 해명해야 할 것 같은 4번 출구』, 파란, 2017.

 

 

 

■ 서광일 |「이런 식으로 서성이는 게 아니었다」를 배달하며…

 

 
    오싹오싹, 날 추워지고 주머니 가벼워지면 생각이 많아집니다. 가족을 챙겨야 하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라면 더더욱 “몇 개의 얼굴들이 확대되었다가 사라”지는 일이 많아질 것입니다. 가진 것 많지 않은 우리에게 “다가올 인생이 끊임없이 12월만 반복”된다면 정말이지 감당하기 힘들 것만 같은데요, 모두에게 따뜻한 겨울이 되면 좋겠습니다.
 

 

   시인 박성우

 

 

문학집배원 시배달 박성우

– 박성우 시인은 전북 정읍에서 태어났다. 강마을 언덕에 별정우체국을 내지 못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마당 입구에 빨강 우체통 하나 세워 이팝나무 우체국을 낸 적이 있다.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거미」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거미』 『가뜬한 잠』 『자두나무 정류장』, 동시집 『불량 꽃게』 『우리 집 한 바퀴』 『동물 학교 한 바퀴』, 청소년시집 『난 빨강』 『사과가 필요해』 등이 있다. 신동엽문학상, 윤동주젊은작가상 등을 받았다. 한때 대학교수이기도 했던 그는 더 좋은 시인으로 살기 위해 삼년 만에 홀연 사직서를 내고 지금은 애써 심심하게 살고 있다.

kakao

4
댓글남기기

4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4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이석원10412

이렇게 식으로 서성거리지 말았어야 한다에 공감하여 이 시에 들어오게 되었다. 하지만 이 시는 연인간의 사랑이 아닌 가족을 위해 일하는 가장이… 더보기 »

윤지현

돈으로 아버지를 행복하게 할수 밖에 없다는 부분에서 마음이 찡했습니다.

11120최준석

가족들의 생계를 신경써야하는 직장인들에 고독이 12월과 겨울이라는 시어를 통해 굉장히 와닿았다. 부모와 자식간에 너무나 간단히 이별하는 관계, 한때는 굉장히 사랑했던… 더보기 »

10701곽한신

사람이 살면서 수많은 좌절과 실패를 느끼는 것은 당연하지만 그럴 때마다 버티지 못하고 수없이 무너지는 게 인간이기에 제목이 더 와닿습니다. "사람들은…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