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순, 「분홍 코끼리 소녀」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김혜순|「분홍 코끼리 소녀」를 배달하며…

 

    브레히트가 1927년 출간한 『가정기도서』에는 「영아 살해범 마리 파라에 대해」라는 시가 있어요. 마리는 남의 집에서 만삭의 몸으로 막일을 하던 고아처녀였죠. 이 미혼모는 불도 안 땐 자신의 골방이 너무 추워 하인들이 쓰는 뒷간에서 아이를 낳다가 우는 아이를 살해한 죄로 감옥에서 죽어갑니다. 그 시가 씌어진지 1세기가 다 되어 가는데도 여전히 소녀들은 공중화장실에서 아이를 낳고 버립니다. 브레히트는 말합니다. “하지만 여러분에게 부탁한다. 분노하지 마라. /무릇 피조물이란 모든 이의 도움이 필요한 것이니.”*
    코끼리는 신성하고 고귀한 영혼의 상징이기도 하죠. 우리의 영혼과 우리의 몸이 낳은 것은 다 소중하고 보드라운 것들인데 세상의 무서운 추위가 그것들을 육중한 고통으로, 떨어져 발등을 찍는 종유석으로 꽝꽝 얼려버렸어요. 그러니 분홍 코끼리 소녀도, 나도, 당신도 모두 도움이 필요해요.
 
 
* 베르톨트 브레히트, 『나, 살아남았지』, 이옥용 옮김, f.
 
 

시인 진은영

 
 

작품 출처 : 김혜순 시집, 『피어라 돼지』, 문학과 지성사, 2016.

 
 
 

문학집배원 시배달 진은영

▪ 1970년 대전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철학 박사
▪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문학상담 교수
▪ 2000년 『문학과 사회』 봄호에 시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 시집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 저서 『시시하다』,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향하여』, 『문학의 아포토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등.

kakao

9
댓글남기기

9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9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balm

분홍빛을 띤 무엇 중에 거칠고 딱딱한 게 있을까. 나는 생각나지 않는다. 꽃잎, 입술, 살코기, 돼지의 살, 홍학의 깃털 그리고 아마존에… 더보기 »

삶의거울

자기 한 몸 살아가기도 힘든 때가 있다. 그때 나의 보살핌이 필요한 사람과 함께한다는 것은 얼마나 무겁고 버거운 고난이 될 것인지…… 더보기 »

햇살토끼

무릇 아이는 어른의 보살핌이 필요하다. 아직은 어른의 도움이 필요한 소녀가, 아무도 없는 공중화장실에서 제 몸통에 긴 코를 붙이고 숨 쉬던… 더보기 »

aperto

시를 읽으니 마음이 무거워졌다.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어떻게 살아야 할까… 생각이 많아졌다. 시집을 열었다. (⋅⋅⋅⋅⋅) 산속에서 밤을 맞아본 사람은… 더보기 »

푸른상아

참…타이밍이 이상하다. 요즘 보고 있는 드라마 '붉은달 푸른해' , 오늘 본 영화 '미쓰백' 그리고 이 시. 방임과 학대를 당하며 생존의… 더보기 »

후추

때론 몰랐으면 좋았을 일이 있다. 알아서 더 괴로운 것들이 있다. 그러나 내 눈을 가려서 행복했다면 그게 진짜 행복이었을지는 모르는 일이다.… 더보기 »

계곡안개

이런 소식을 접할 때마다 정신이 멍해진다. 이 시인도 얼마나 안타깝고 답답했으면 시(詩)로 표현했을까. 시를 감상한다는 기분보다 앞서서 우리사회가 어떤 구조적인… 더보기 »

파라솔

혼자 얼마나 힘들었을까. 책상 아래 늘어나있던 양말이 기억에 남는다. 그 양말도 한짝에 혼자였을 것 같다. 전같으면 이런 일들이 남의 이야기처럼만… 더보기 »

우주미아

얼마전 유투브에서 다 자란 코끼리 세 마리가 폭우로 불어난 물에 휩쓸려 떠내려가는 아기 코끼리를 구하기 위해 목숨을 잃을지도 모르는 위험에도…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