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효환, 「마당 약전(略傳)」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곽효환|「마당 약전(略傳)」을 배달하며…

 

    약전(略傳)은 한 사람의 생애를 간략하게 기록한 글입니다. 시인은 마당의 약전을 통해 하나의 공간이 얼마나 다양하게 변화할 수 있는지 보여줍니다. 롤랑 바르트는 이렇게 말했어요. “나는 하나로 고정된 존재를 좋아하지 않는다. 그보다는 톡 치면 작은 색유리 조각들이 새 문양을 만들어내는 만화경 속 유희가 좋다.”* 지금이야 병원에서 태어나고 아파트 놀이터에서 놀고 결혼식장에서 결혼하고 병원에서 세상을 떠나고 장례식장에서 조문객들을 맞이하죠. 하지만 예전에는 모든 것이 한 공간에서 이루어졌어요.
    가족들이 아이의 탄생 소식을 들으며 기쁨으로 두 손을 맞잡던 곳도 마당. 집 밖이 익숙해지기 전까지 아이가 아장아장 걷던 곳도 마당. 그곳에서 혼례를 치루고, 이웃을 만나고, 물그릇을 놓고 소원을 빌기도 했어요. 세월이 흘러 숨을 거두기 전 한 사람은 떨리는 목소리로 방문을 열어달라고 말했을지도 모릅니다. 방문 너머로 자신의 한 생을 오롯이 받아준 눈 덮인 마당을 바라보며 고요히 떠나가기 위해서요. 문득, 마당 있는 집에서 살고 싶어집니다.
 
 
* 롤랑 바르트, 『목소리의 結晶』, 김웅권 옮김, 동문선.
 
 

시인 진은영

 
 

작품 출처 : 곽효환 시집, 『너는』, 문학과 지성사, 2018.

 
 
 

문학집배원 시배달 진은영

▪ 1970년 대전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철학 박사
▪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문학상담 교수
▪ 2000년 『문학과 사회』 봄호에 시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 시집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 저서 『시시하다』,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향하여』, 『문학의 아포토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등.

kakao

12
댓글남기기

11 Comment threads
1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11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바다유리0

듬성듬성 돌담사이로 바람이 지나가고 초록색 잔디가 있는.. 시할머니가 살고 계신 시골집에 처음 갔을 때가 생각납니다. 10년 전 쯤 되었을거에요.. 식구들과… 더보기 »

담요19

마당에 대한 추억이 별로 없었는데 바다유리님 댓글을 읽으니 마당이 그곳에서 삶을 살아간 사람을 품고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마음이 따뜻해지고 그러한… 더보기 »

은빛시

어릴 적 나의 마당은 놀이터였다. 채송화 봉숭아 … 작고 사랑스런 꽃들이 내 눈높이에 맞춰 나와 함께 자라났고, 대문 앞엔 앵두가… 더보기 »

햇반

시를 읽었을 때 어째서인지 처음 떠오른 것은 박경리 선생님의 토지 첫 장면이었다. 어린 서희가 뛰놀던 곳이 이러한 마당은 아니었을까 생각해보게… 더보기 »

담요19

이 시를 읽으면서 마당이라는 삶의 터전이 삶의 주체들을 넌지시 바라보는 이미지가 떠올랐다. 마당은 사람보다 한 차원 위에서 사람의 삶의 과정을… 더보기 »

깃털

마당의 일생..연년이 생을 이어오며 사람들과 뭇생명들의 생노병사와 희노애락을 함께하며 안식처와 위로가 되어주었을 마당. 누군가 몰래 감춰두었던 간식거리도 온종일 땀흘리며 따온… 더보기 »

그린북

약전이란 한 사람의 생애를 간단히 기록한 글이라고 한다. 그런데 여기서는 사람이 아닌 마당의 생애를 이야기한다는 점에서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 속에… 더보기 »

쿠바토디

마당의 생애를 담담하게 읊조린 이 글을 보고 있노라니 나도 나의 마당이 떠오른다. 내게 마당은 생애 초기의 중요한 기억 2개가 매여… 더보기 »

한산I

이 시를 읽고난 후 든 첫 생각은 움직임이 많다는 것이었다. '걷고 넘어지고 일어서고 뒹굴고 뜀박질하고' 자신을 다잡아가는 과정에서 세상을 향해… 더보기 »

지놀

시골의 풍경이 그려진다. 그리고 인생도 그려진다. 삶의 희노애락과 가문의 역사가 담겨있는 그곳 이제 놀이도 잔치도 예식도 사람도 사라져 존재마져 희미해진… 더보기 »

hara

오랫만에 마당을 떠올릴수 있어서 행복하다~ 이렇게 마당은 생각만으로도 푸근하고 깊은 숨이 쉬어지게 한다. 김장하던 일이 제일 먼저 떠오른다. 뭐니뭐니 해도… 더보기 »

눈물이

마당약전은 가족들의 처음과 끝이었다.요즘엔 비싼 집도 마당이 없다.그래서 캠핑을 다니고 강과 산에 텐트를 치고 조그만 공간만 보여도 돗자리를 까나보다. 마당은…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