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이지, 「중2의 세계에서는 지금」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장이지|「중2의 세계에서는 지금」을 배달하며…

 

    눈이 큰 아이라니, 윤동주의 시에 나오는 소년을 닮은 얼굴이 떠오릅니다. 소년이 눈을 감으면 “맑은 강물이 흐르고, 강물 속에는 사랑처럼 슬픈 얼굴”*이 어릴 것 같은데, 세상에나 그 맑은 눈으로 삥을 뜯고 있군요. 요새 아이들은 참으로 무섭다며 탄식해야 할까요? 그럴 수가 없습니다.
    세상의 모든 골목을 지나치며 어른이 된 우리의 세계도 중2의 세계. 동료를 폭행하는 회사 오너에게 “수고가 참 많으십니다” 하고 얌전히 지나가는 세계. 해고된 동료에게 한 마디 위로도 못하고 돌아서면 거울 속의 내가 나를 향해 모리배**처럼 웃고 있어요. 중2 여러분, 새해에는 이 세계를 어떻게 고쳐가야 할까요? 가르쳐주세요.
 
* 윤동주, 「소년」 , 『정본 윤동주 전집』, 홍장학 엮음, 문학과 지성사, 2015.
** 모리배(謀利輩): 온갖 옳지 못한 수단과 방법으로 자신의 이익을 꾀하는 사람
 
 

시인 진은영

 
 

작품 출처 : 장이지 시집, 『레몬멜로』, 문학동네, 2018.

 
 
 

문학집배원 시배달 진은영

▪ 1970년 대전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철학 박사
▪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문학상담 교수
▪ 2000년 『문학과 사회』 봄호에 시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 시집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 저서 『시시하다』,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향하여』, 『문학의 아포토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등.

kakao

14
댓글남기기

14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14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브러쉬

삥을 뜯긴 아이가 다가와 알은체를 하기 전에 내가 먼저 알은체하는 연습, 골목에서 아는 얼굴을 만나면 가던 길을 잠시 멈추는 연습부터… 더보기 »

쿠바토디

이 시를 읽자마자 이번 문학상담 수업 대체 세미나에서 나누었던 내용들이 퍼뜩 생각난다. 마치 몽유병자처럼, 내 말과 행동의 여파를 헤아리지 못하고… 더보기 »

깃털

모리배,모사꾼,거울. . 나는 어느 후미진 골목쯤에 서서 어떤 표정을 짓고 있는걸까..이 세상을 살아내느라 원치 않게 오래쩍 암석처럼 켜켜히 키워진 근육들..을… 더보기 »

은빛시

세상의 많은 골목들을 지나치고 있다. 도움이 필요한 손길들이 도처에, 곳곳에 있음을 알지만 나 자신을 추스르지 못해 못본 척 지나친다. 모리배,… 더보기 »

그린북

언젠가부터 중2병이란 말로 사춘기를 맞이한 청소년들을 희화화한듯한 우스갯소리가 넘쳐나고 있다. 그러나 그 무섭다는 중2병의 세계가 우리 어른들의 세계와 과연 얼마나… 더보기 »

담요19

에릭슨은 청소년기를 “정체성 대 혼란”의 시기라고 했다. 파충류들과 똑같은 단계의 뇌 영역인 변연계로 원초적 감정을 느끼고 불필요하고 자극되지 않은 시냅스의… 더보기 »

한산I

세상을 바꾸는 방법은 무엇일까? 일과 공부 외에 취미생활까지 하고나서 늘 사람들과 논의하는 주제이다. 왜 저것들을 모두 하고나서 저 얘기를 해야하냐면… 더보기 »

햇반

시를 읽으며 내 중학생 시절은 어땠는지 잠시 생각해보았다. 친구들과의 관계 속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역동과 불안정한 마음… 중학생은 위태롭고 다채롭고 무엇보다… 더보기 »

hara

곤란을 당할때 누군가 아는 얼굴이 지나가기만 해도 얼마나 안심이 될까? 직접 다가와 도움을 주면 더 없이 좋았겠지만, 모른체 지나가지 않고… 더보기 »

바다유리0

삥을 뜯는 아이, 뜯기는 아이, 그것을 본 아이… 이 모든 아이들을 품어주어야 할텐데요.. 참 어려운 일이기도 하고 정말 중2들은 어떻게… 더보기 »

부디

이 글을 읽고 초등학교 6학년 때 중학교 1학년 언니들에게 삥을 뜯겼던 일화가 생각이 났다. 당시 우리는 4명이 있었고 상대는 2명이었는데… 더보기 »

오솔길

나는 「몸으로 알은체를 한다」는 부분이 가장 인상깊었다. 말로 아는 체 하는 것보다 몇 배는 더 급박하고 절실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리라. 삥이… 더보기 »

지놀

단상이 많이 늦어서 죄송합니다. ㅜ ㅜ 중학교때 어울리던 친구들에게 갑자기 왕따를 당해서 그뒤로 친구를 사귀지 않은적이 있다. 친구가 참 중요한시기인데… 더보기 »

눈물이

중2의 세계에서만 일어나는 일은 아닐 듯싶다. 불의를 보면 지나치라고 가르치는 어른들이 일반적인 걸 보면 어른들은 이미 그렇게 살고 있다는 거니까.…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