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민복, 「버스에서」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함민복 | 「버스에서」를 배달하며…

 

    아직 태어나지 않은 아기가 세상에 이렇게 많은 일들을 하고 있구나. 중늙은이 사내를 어려지게 하고 창밖의 무정물들과도 희로애락의 인연을 나누게 하는구나. 왜 그렇지 않을까. 일찌감치 "손가락이 열 개인 것은/ 어머님 배 속에서 몇 달 은혜 입나 기억하려는/ 태아의 노력 때문인지도 모릅니다."(「성선설」 전문)라고 노래했던 시인이 아니던가. 함박꽃과 민들레와 복사꽃을 닮은 함민복 시인 덕분에 질주만 할 줄 알았던 버스가 포근한 요람으로 바뀌고 있다. 임산부와 태아와 시인과 창밖의 풍경들이 한 몸으로 이어지는 이 또 하나의 '성선설'을 나는 염치도 없이 읽는다. 이 시를 읽는 순간만이라도 '나보다 선한 나'가 생겨나는 것 같아서. 시인은 시작 노트에서 '태아의 심장소리에 무엇을 더 보태랴'라고 했다. 맞는 말이다.

 

시인 손택수

 

작가 : 함민복

출전 : 《시와함께》 창간호, 2019.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