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월의 장미

유월의 장미/ 배현순

그대, 유월의 장미여!
꽃 잎은 여린 단삼
가시는 정절을 세우는
잠들지 않는 은장도

붉다 못해 선홍빛으로
터지는 너울 두르고
새벽을 여는 한송이 장미
정오의 열망을 태우려
질주하고 있다.

kakao

1
댓글남기기

1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0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송호필

장미와 가시의 이미지가 사실 그대로만 드러나고 있습니다. 정오의 열망이 무엇인지 더 천착하시면 좋은 작품이 될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