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문학광장 창작광장 작품 저장 요청 안내

사이버문학광장 창작광장 작품 저장 요청 안내     안녕하십니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학지원부에서 안내말씀 드립니다. 지난 2016년 2월 운영을 중단하게 된 창작광장 게시판의 유지관리 기간이 얼마 남지 않아 창작광장 내 작품들의 개인 저장을 요청 드리고자 합니다. 게시판 내 작품들의 저장이 필요하신 분들께서는 4월 10일까지 저장 부탁드립니다. 창작광장 게시판은 2016년 4월 10일까지만 유지되며 이후에 자료가 필요하신 분들께서는 담당자에게 개인적으로 요청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사이버문학광장 창작광장 작품 저장 요청 안내
/ 2016-03-29
[공지] 사이버문학광장 창작광장 게시판 운영 중단 안내

사이버문학광장 창작광장 게시판 운영 중단 안내    안녕하십니까?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문학지원부에서 안내말씀 드립니다.  지난 2005년 문을 연 사이버문학광장은 인터넷을 통하여 보다 많은 사람들이 문학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하여 문학과 관련된 다양한 콘텐츠의 제공과 함께 예비작가, 문학애호가 분들이 이용할 수 있는 창작공간을 마련하여 운영해 왔습니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애정 속에서 어느덧 10년이 흘렀고, 2016년 사이버문학광장은 새로운 탄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그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사이버문학광장 회원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도 문학에 대하여 쉽게 흥미를 가질 수 있는 독자 참여형 문학 콘텐츠를 확대하고, 일상적으로 문학과 접촉할 수 있는 지점들을 새로이 개발함으로써 문학이 생활 속으로 녹아들어가[…]

[공지] 사이버문학광장 창작광장 게시판 운영 중단 안내
/ 2016-01-28
문장의 지도가 넓혀지는 이 순간, 이 자리 – 프린스 호텔 로비, <소설가의 방> 북 콘서트

문장의 지도가 넓혀지는 이 순간, 이 자리 – 프린스 호텔 로비, <소설가의 방> 북 콘서트       글.사진 최주연       제목은 기억나지 않지만 인상 깊은 외국 영화가 있습니다. 오래된 호텔을 배경으로 하는 영화인데요, 다양한 투숙객들이 등장하고, 그중 한 명은 전업 작가로 호텔에서 글을 쓰는 중입니다.   그것은 단지 영화 속에서만 있는 일은 아닙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프린스호텔과 함께 진행하는 <프린스 호텔 소설가의 방-북 콘서트>라는 문학 사업이 있기 때문인데요.   오늘 여러분께 그곳에서 있었던 일을 생생하게 담아 드리려고 해요. 참여하셨던 많은 분들에게는 그 순간을 되짚어보는 시간을, 북 콘서트가 생소하신 분들께는[…]

문장의 지도가 넓혀지는 이 순간, 이 자리 - 프린스 호텔 로비, <소설가의 방> 북 콘서트
/ 2018-11-09
가을과 함께 찾아온 제36회 마로니에 전국여성 백일장

"가을과 함께 찾아온 제36회 마로니에 전국여성 백일장 낭만이 넘치던 그날의 분위기를 전합니다."           올해도 어김없이 찾아온 '마로니에 전국여성 백일장'은 가을비가 운치 있게 내리던 날 열렸습니다. 갑자기 찾아온 가을비는 백일장 참가자들에게 다양한 영감을 떠오르게 할 수 있어서 더욱 뜻깊었는데요. 지금부터 낭만이 넘치던 그날의 분위기를 전달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마로니에공원에서 진행하는 우리나라의 가장 오래된 여성 백일장 행사인 '마로니에 전국여성 백일장'은 올해로 무려 36회를 맞이했는데요.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주최와 문화체육관광부, 수석문화재단, 동아제약, 동아ST의 공동 후원으로 오랜 기간 많은 관심을 받아 온 행사입니다.           이날 마로니에공원에는 소풍[…]

가을과 함께 찾아온 제36회 마로니에 전국여성 백일장
/ 2018-11-07
두 번째 프린스호텔 소설가의 방 북콘서트 '소설가 진연주, 김의경 편'

'두 소설 속 의미가 다른 각자의 방'   글.사진 손정빈         다양한 사람들이 오고 가는 거리 명동. 이곳 명동에 위치한 프린스호텔 로비가 문학으로 가득 채워지는 날이 있습니다. 바로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프린스호텔과 함께 진행하는 를 위한 날인데요. 작가와 독자가 호텔 로비에 모여 나누는 문학 담소. 그 즐거웠던 문학의 세계로 떠나 보실까요?     지난 10월 18일 프린스호텔의 로비에는 그날의 주인공이었던 소설 「쇼룸」의 김의경 작가님과 소설집 「이 방에 어떤 생이 다녀갔다」의 진연주 작가님을 만나기 위해 독자 분들이 자리를 함께 해주셨답니다.     1부와 2부로 나누어 진행된 이날의 북 콘서트는 먼저[…]

두 번째 프린스호텔 소설가의 방 북콘서트 '소설가 진연주, 김의경 편'
/ 2018-10-25
'문학주간 2018' 특집 프린스호텔 소설가의 방 북콘서트 '소설가 박사랑, 양선형 편'

호텔 로비에서 소설을 듣다 '소설가의 방-북 콘서트' with 명동 프린스 호텔       " 로비에서 소설을 듣고 소설을 나누다 "   사진, 글/ 박혜진           서울을 대표하는 관광지 중 한 곳인 명동, 그 중심에 자리 잡은 프린스 호텔 로비에 관광객이 아닌 관객이 모였습니다. 바로 를 위해서인데요. 작가와 독자가 호텔 로비에 모여 눈이 아닌 귀로 소설을 읽고 나누는 특별한 북 콘서트 현장을 지금 공개합니다!       지난 9월 6일, 명동 프린스호텔 로비로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글 쓰는 학생, 문학을 좋아하는 연인, 중년 부부까지 콘서트[…]

'문학주간 2018' 특집 프린스호텔 소설가의 방 북콘서트 '소설가 박사랑, 양선형 편'
/ 2018-10-25
2017 예술위 연중 문학활성화 캠페인 – 서성란작가와의 만남 (3)

“자기 욕망에 충실한 이주민여성 주인공 소설 쓰고 싶었어요” –목포 혜인여고 ‘줄탁동시’, 장편소설 ‘쓰엉’ 서성란 작가를 만나다–     ‘아시아 작가 최초 맨부커상 수상’, ‘노벨문학상 유력후보’ … 잊을 만하면 언론을 장식하는 기사만 보면 안 그럴 것 같지만 사실 문학이라는 예술은 일반 시민들과 그리 가깝지 않다. 어느 문학평론가는 이런 말을 남기기도 했다. “이젠 문학의 위기가 아니다. 문학의 존재성 자체의 불안을 말할 때다.” 그렇다면 일반 시민들이 문학이랑 멀어진 이유는 뭘까? 각양각색이다. ‘바빠서’ ‘어려워 보여서’ ‘기회가 없어서’ ‘그냥’ ‘잘 몰라서’ …. 이렇듯 여러 이유로 문학을 멀리하고 있는 일반 시민, 독자들이 모처럼 주변사람들과 문학을 체험하고 즐겁게 수다를 떠는 기회를 주기[…]

2017 예술위 연중 문학활성화 캠페인 - 서성란작가와의 만남 (3)
/ 2017-12-20
2017 예술위 연중 문학활성화 캠페인 – 백수린작가와의 만남 (2)

“어느새 희미해진 독자에 대해 다시 생각한 시간” –대학친구모임 ‘배꽃, 책으로 물들다’, 『참담한 빛』 백수린 소설가를 만나다-     ‘아시아 작가 최초 맨부커상 수상’, ‘노벨문학상 유력후보’ … 잊을 만하면 언론을 장식하는 기사만 보면 안 그럴 것 같지만 사실 문학이라는 예술은 일반 시민들과 그리 가깝지 않다. 어느 문학평론가는 이런 말을 남기기도 했다. “이젠 문학의 위기가 아니다. 문학의 존재성 자체의 불안을 말할 때다.” 그렇다면 일반 시민들이 문학이랑 멀어진 이유는 뭘까? 각양각색이다. ‘바빠서’ ‘어려워 보여서’ ‘기회가 없어서’ ‘그냥’ ‘잘 몰라서’ …. 이렇듯 여러 이유로 문학을 멀리하고 있는 일반 시민, 독자들이 모처럼 주변사람들과 문학을 체험하고[…]

2017 예술위 연중 문학활성화 캠페인 - 백수린작가와의 만남 (2)
/ 2017-12-14
2017 예술위 연중 문학활성화 캠페인 – 김호운작가와의 만남 (1)

“여행과 문학은 고독하고 자유롭다는 점에서 같아요.” –신담초 동아리 ‘꿈담’, 『그림 속에서 튀어나온 청소부』 김호운 작가를 만나다-     ‘아시아 작가 최초 맨부커상 수상’, ‘노벨문학상 유력후보’ … 잊을 만하면 언론을 장식하는 기사만 보면 안 그럴 것 같지만 사실 문학이라는 예술은 일반 시민들과 그리 가깝지 않다. 어느 문학평론가는 이런 말을 남기기도 했다. “이젠 문학의 위기가 아니다. 문학의 존재성 자체의 불안을 말할 때다.” 그렇다면 일반 시민들이 문학이랑 멀어진 이유는 뭘까? 각양각색이다. ‘바빠서’ ‘어려워 보여서’ ‘기회가 없어서’ ‘그냥’ ‘잘 몰라서’ …. 이렇듯 여러 이유로 문학을 멀리하고 있는 일반 시민, 독자들이 모처럼 주변사람들과 문학을 체험하고 즐겁게[…]

2017 예술위 연중 문학활성화 캠페인 - 김호운작가와의 만남 (1)
/ 2017-1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