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 「햇빛」 중에서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 「햇빛」을 배달하며       그럴 때 있지 않나요. 마음이 언짢고 잔뜩 꼬여서 세상이 볼품 없어 보일 때요. 신디는 병을 앓으면서 부쩍 그렇게 됐습니다. 이대로 회복하지 못하고 죽을지도 모른다며 두려워하고 있어요. 그러자니 외롭고, 남편이 구두쇠여서 자주 짜증이 나고, 친구들이 자신을 보러 오지 않아서 서운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올리브의 이야기를 들으면서 그들은 그저 경황이 없을 뿐이라는 단순한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 그간 자신의 고통과 외로움에 취해 다른 사람의 사정을 미처 헤아리지 않았던 거죠.     무엇보다 올리브와 신디가 함께 바라본 2월의 햇빛에 대해 말하고 싶습니다.     사람들은 보통 2월이 어중간한[…]

엘리자베스 스트라우트, 「햇빛」 중에서
/ 2021-07-22
이원석, 「까마귀 클럽」 중에서

      이원석 「까마귀 클럽」 중에서       지금 이 사람들은 뭘 하는 걸까요. 느닷없이 파이팅을 외치더니 ‘프로틴’이라는 사람이 다짜고짜 화를 내기 시작합니다. 프로틴은 민이 어머니나 춘희 아버지, 원장님 같이 이 자리에는 있지도 않은 사람들에게 한바탕 분노를 퍼붓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잠자코 듣고 나더니 프로틴이 화를 낸 방식에 대해서 이러쿵 저러쿵 합평을 해줍니다.     ‘까마귀 클럽’은 ‘화를 못 내는 사람, 억울하면 눈물부터 나오는 사람’들을 ‘노력형 분노자’로 만들어주는 모임입니다. 말하자면 화내는 연습을 하러 모인 사람들이에요. 굳이 연습해서 화를 내야 할 만큼 평소에는 누구에게도 화를 내지 못하는 순하디 순한 사람들이지요.     하지만[…]

이원석, 「까마귀 클럽」 중에서
/ 2021-07-08
박온유, 〈유원〉 중에서

      백온유 〈유원〉을 배달하며       사람들은 유원을 ‘이불 아기’ 혹은 ‘생존자’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어린 시절 이불에 싸인 채 떨어지다가 한 아저씨가 구해줘서 기적처럼 살아났거든요. 그 후 유원은 자신을 구해준 아저씨에 대해 복잡한 마음을 안고 살아가게 됩니다. 아저씨가 자신을 구하다 몸을 다쳤고, 그로 인해 힘들어졌다고 생각하면 죄책감과 미안함을 참기 힘들지만, 아저씨에게 실망하는 마음도 쌓이지요. 무거움에 짓눌려 있던 유원은 친구 수현을 만나 마음을 터놓으면서 조금씩 다른 사람의 무게도 짐작해보게 됩니다.       친구란 그런 사람인가 봅니다. 자주 만나지 못해도 함께 할 일을 상상하면 웃게 되고, 삶의 다음 과정으로 넘어가는[…]

박온유, 〈유원〉 중에서
/ 2021-0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