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광장 페이스북 문학광장 유튜브
페이스북 SNS 바로가기 인스타그램 SNS 바로가기 유투브 SNS 바로가기 네이버 SNS 바로가기

작가/필진 상세보기

뒤로가기

  • 작가명 이청준
  • 영문/한자명 李淸俊
  • 홈페이지
  • 소개

    김영찬(문학박사)

     

    소설가 이청준(李淸俊)은 1939년 8월 9일 전라남도 장흥군에서 출생하였고, 서울대학교 문리대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했다. 1968년 「병신과 머저리」로 제12회 동인문학상을, 1978년 「잔인한 도시」로 제2회 이상문학상을, 1986년 「비화밀교」로 대한민국문학상을, 1990년 「자유의 문」으로 이산문학상을 수상하였다.

     

    1965년 〈사상계〉 신인상에 「퇴원」으로 당선되어 등단했다. 「병신과 머저리」(1966), 「매잡이」(1968) 등의 초기작에서는 현실과 관념 사이의 갈등을 다소간 관념적이며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경향이 강했다. 그의 소설적 작업은 1970년대에 들어서면서 매우 활발하게 전개되어 「소문의 벽」(1971), 「조율사」(1972), 「들어보면 아시겠지만」(1972), 「떠도는 말들」(1973), 「이어도」(1974), 「낮은 목소리로」(1974), 「자서전들 쓰십시다」(1976), 「서편제」(1976), 「불을 머금은 항아리」(1977), 「잔인한 도시」(1978), 「살아있는 늪」(1979) 등의 작품을 발표하였다.

     

    이청준은 정치·사회적인 메커니즘과 그 횡포에 대한 인간 정신의 대결 관계를 주로 형상화하였다. 특히 언어의 진실과 말의 자유에 대한 그의 집착은 이른바 언어사회학적 관심으로 심화되고 있다. 이러한 작업을 거치면서 「잔인한 도시」에서 닫힌 상황과 그것을 벗어나는 자유의 의미를 보다 정교하게 그려내기도 하고, 「살아있는 늪」에서는 현실의 모순과 그 상황성의 문제성을 강조하기도 한다. 이청준은 1980년대 접어들면서 보다 궁극적인 삶의 본질적 양상에 대한 소설적 규명에 나서고 있다. 「시간의 문」(1982), 「비화밀교」(1985), 「자유의 문」(1988) 등에서 그는 인간존재의 인식을 가능하게 하는 시간의 의미에 집착을 보인다. 인간존재와 거기에 대응하는 예술 형식의 완결성에 대한 추구라는 새로운 테마는 예술에 대한 그의 신념을 확인할 수 있는 근거가 되고 있다.

     

    이청준의 작품은 이밖에도 『별을 보여 드립니다』(1971), 『가면의 꿈』(1975), 『당신들의 천국』(1976), 『예언자』(1977), 『남도 사람』(1978), 『춤추는 사제』(1979), 『흐르지 않는 강』(1979), 『낮은 데로 임하소서』(1981), 『따뜻한 강』(1986), 『아리아리 강강』(1988), 『자유의 문』(1989) 등 여러 편의 소설집과 수필집 『작가의 작은 손』을 비롯해, 희곡 『제3의 신』(1982) 등이 있다. 《문장》

  • 출생일 1939년
  • 출생지 전남 장흥
  • 주요 장르 소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