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SNS 바로가기 인스타그램 SNS 바로가기 유투브 SNS 바로가기 네이버 SNS 바로가기

작가/필진 상세보기

뒤로가기

  • 작가명 나옹화상 혜근
  • 영문/한자명 懶翁和尙 慧勤
  • 홈페이지
  • 소개

     성무경(문학박사)

     

    나옹화상 혜근(懶翁和尙 慧勤, 1320∼1376)은 고려 말의 고승이다. 호는 나옹(懶翁) 또는 강월헌(江月軒)이다. 선관서영(膳官署令) 아서구(牙瑞具)의 아들이다.

     

    일찍부터 출가하기를 원하였으나 부모가 허락하지 않았다. 21세 때 친구의 죽음을 보고 무상(無常)을 느끼어 출가를 결심하고, 문경에 있는 공덕산 묘적암(妙寂庵)에 있는 요연선사(了然禪師)를 찾아가 출가하였다. 그 후 전국의 사찰을 편력하다가 1343년(충혜왕 4) 양주 천보산 회암사(檜巖寺)에 4년간 머물며 정진한 끝에 크게 깨달았다. 이 절에 우거하고 있던 일본 승 석옹(石翁)에게 깨달음을 인가 받았다.

     

    27세 때인 1347년(충목왕 3) 원나라로 건너가서 연경(燕京) 법원사(法源寺)에 머물렀다. 그곳에서 몇 년간 인도 승려 지공(指空)의 지도를 받으며 지내고, 정자선사(淨滋禪寺)에서 평산처림(平山處林)을 만난다. 지공과 평산처림은 혜근의 선사상에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 이후 혜근은 중국의 산천을 수년간 두루 유람하며 구도에 전념하다가, 이를 들은 원나라 순제(順帝)의 명으로 연경의 광제선사(廣濟禪寺)에 머물게 된다. 그곳에서 크게 법회를 열어서 많은 고관과 고승 앞에서 설법하여 큰 감명을 주었다. 수년간 그곳에서 지내다가 다시 유람 생활을 하던 혜근은 지공을 찾아가서 허락을 받고 1358년(공민왕 7)에 귀국하였다.

     

    귀국 후 오대산 상두암(象頭庵)에 머물렀다. 공민왕은 그를 왕사(王師)로 봉하였다. 이후 왕과 태후의 간곡한 청에 의하여 몇 년간 신광사(神光寺)에 머물면서 설법과 참선으로 후학들을 지도하였다. 이후 여러 산을 유람하던 그는 49세 때에 병으로 오대산 영감암(靈感菴)에 머물렀고, 그 뒤 공부선(功夫選)을 주관하여 크게 이름을 떨쳤다.

     

    1371년 왕으로부터 금란가사와 법복(法服) ? 바리를 하사받고 ‘왕사대조계종사선교도총섭근수본지중흥조풍복국우세보제존자(王師大曹溪宗師禪敎都摠攝勤修本智重興祖風福國祐世普濟尊者)’에 봉해졌다. 1377년 스스로 예언한 바에 따라 57세, 법랍(法臘) 37세를 일기로 입적하였다.

     

    그는 간화선(看話禪)의 입장을 취하였는데, 종래의 구산선문(九山禪門)이나 조계종과는 다른 임제(臨濟)의 선풍을 도입하였고 조동종(曹洞宗)의 요소도 도입하여 침체된 불교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그는 염불을 중요시하였고, 이는 이 후 우리나라 선종에서 계속 전승되었다. 염불을 하면 삼악도(三惡道)에서 벗어나고 정각(正覺)을 이룬다고 하였다.

     

    그는 고려 말 보우(普愚)와 함께 조선시대 불교의 초석을 세운 위대한 고승으로 평가받고 있다. 왕명으로 밀양 영원사(瑩源寺)로 옮기던

  • 출생일 1320년
  • 출생지
  • 주요 장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