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희덕,「오분간」



오분간

                             

 

나 희 덕(낭송: 나희덕)

 

 

이 꽃그늘 아래서
내 일생이 다 지나갈 것 같다.
기다리면서 서성거리면서
아니, 이미 다 지나갔을지도 모른다.
아이를 기다리는 오분간
아카시아꽃 하얗게 흩날리는
이 그늘 아래서
어느새 나는 머리 희끗한 노파가 되고,
버스가 저 모퉁이를 돌아서
내 앞에 멈추면
여섯살배기가 뛰어내려 안기는 게 아니라
훤칠한 청년 하나 내게로 걸어올 것만 같다.
내가 늙은 만큼 그는 자라서
서로의 삶을 맞바꾼 듯 마주보겠지.
기다림 하나로도 깜박 지나가 버릴 生,
내가 늘 기다렸던 이 자리에
그가 오래도록 돌아오지 않을 때쯤
너무 멀리 나가버린 그의 썰물을 향해
떨어지는 꽃잎,
또는 지나치는 버스를 향해
무어라 중얼거리면서 내 기다림을 완성하겠지.
중얼거리는 동안 꽃잎은 한 무더기 또 진다.
아, 저기 버스가 온다.
나는 훌쩍 날아올라 꽃그늘을 벗어난다.

 

 

-『그곳에 멀지 않다』, 문학동네

아카시 꽃 하얗게 흩날리는 오월입니다. 우리도 아카시 꽃 밑에서 돌아오는 아이를 기다려본 적이 있지요. 누군가를 기다리는 동안 우리의 생이 다 지나가버릴 것 같은 날들이 있지요. 서로의 삶을 맞바꾸며 완성되어가는 기다림에 대해 생각하는 동안…… 또 꽃잎이 지겠지요.

 

문학집배원 도종환

kakao

1
댓글남기기

1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0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Anonymous

느낌이 참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