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일근,「흑백사진-7월」



흑백사진-7월

 

정일근(낭송: 백익남)

 

내 유년의 7월에는 냇가 잘 자란 미루나무 한 그루 솟아오르고 또 그 위 파란 하늘에 뭉게구름 내려와 어린 눈동자 속 터져나갈 듯 가득 차고 찬물들은 반짝이는 햇살 수면에 담아 쉼 없이 흘러갔다. 냇물아 흘러흘러 어디로 가니, 착한 노래들도 물고기들과 함께 큰 강으로 헤엄쳐 가버리면 과수원을 지나온 달콤한 바람은 미루나무 손들을 흔들어 차르르차르르 내 겨드랑에도 간지러운 새 잎이 돋고 물 아래까지 헤엄쳐가 누워 바라보는 하늘 위로 삐뚤삐뚤 헤엄쳐 달아나던 미루나무 한 그루. 달아나지 마 달아나지 마 미루나무야, 귀에 들어간 물을 뽑으려 햇살에 데워진 둥근 돌을 골라 귀를 가져다 대면 허기보다 먼저 온몸으로 퍼져오던 따뜻한 오수, 점점 무거워져 오는 눈꺼풀 위로 멀리 누나가 다니는 분교의 풍금소리 쌓이고 미루나무 그늘 아래에서 7월은 더위를 잊은 채 깜박 잠이 들었다.

 

– 정일근 시집『그리운 곳으로 돌아보라』(푸른숲)

 

7월입니다. 그대의 유년에는 어떤 나무가 옆에 있었는지요? 그대 곁에도 잘 자란 미루나무 한 그루 솟아 있었는지요?  그대 어린 눈동자 속에도 파란 하늘과 뭉게구름 가득 차고, 착한 노래들이 강을 따라 흘러갔는지요? 그 강물에 누워 헤엄을 치며 물을 따라 흘러내려가던 미루나무를 본 적이 있는지요? 그 강가에서 학교의 풍금소리를 들으며 따뜻한 오수에 잠기던 시간이 있었는지요?

 

문학집배원 도종환

kakao

댓글남기기

  Subscribe  
Notify o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