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희덕, 「이따금 봄이 찾아와」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작품 출처 : 나희덕 시집, 『그녀에게』, 예경, 2015.

 

 

 

나희덕 |「이따금 봄이 찾아와」를 배달하며…

 

 
    화가로도 유명한 시인 로세티는 자기 작품의 모델이자 동료화가였던 시달을 사랑했어요. 프루스트의 표현에 따르면, 그녀의 “지나치게 활발했던 영혼이 과로로 지친 육체에 갇혀 있었기 때문에”* 그녀는 중병에 걸리고 맙니다. 로제티는 죽어가는 시달과 서둘러 결혼을 하죠. 그녀가 숨을 거두자 그는 자신의 삶도 끝났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출간하기로 되어있던 시들을 상자에 넣어 그녀와 함께 묻습니다.
    그런데 이것이 이 사랑 이야기의 끝이 아니에요. 7년 후, 그는 무덤에서 이 시들을 꺼내 출판하기로 결정합니다. “내 말이 네게로 흐르지 못한 지 오래되었다”고 느꼈기 때문일까요? 단단한 얼음조각 같은 지독한 사랑도 지독한 슬픔도 시간의 따듯한 물속에서는 조금씩 녹아 사라집니다. 이제 봄이고 사랑이 다시 시작되려 해요. 그 소란스러움을 어쩌겠어요. 이토록 아름다운데…
 
 

   시인 진은영

 

* 마르셀 프루스트, 「단테 가브리엘 로세티와 엘리자베스 시달」(『독서에 관하여』,은행나무)

 
 

문학집배원 시배달 진은영

▪ 1970년 대전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철학 박사
▪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문학상담 교수
▪ 2000년 『문학과 사회』 봄호에 시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 시집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 저서 『시시하다』,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향하여』, 『문학의 아포토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등.

kakao

37
댓글남기기

37 Comment threads
0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37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노인호

좀어려운 시 같습니다.

조재희11021

제가 나희덕 시인의 '오 분간' 이라는 시를 읽었는데, 그 때 그 시가 인상적이었는데, 이 시도 나희덕 시인이 쓰신 것이어서 읽게… 더보기 »

10304김수호

학교에서 시험범위였던 나희덕 시인의 시를 하나 읽었기 때문에 또 하나 보게되었습니다. 우선, 시를 처음 읽고난후에는, 약간 어려웠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에게 하는… 더보기 »

10112안병규

말이 상대방에게 닿지 못해 상처 받은 화자의 마음이 느껴졌습니다. 공감되는 부분도 있었는데 저도 어렸을때 제가 한 말이 상대방에게 전달 되지… 더보기 »

차정우

어렸을 때 의사표현을 잘 못해서 답답하고 구슬펐던 그때의 나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아서 공감도 되고 약간 울분에 젖는 느낌도 났다.… 더보기 »

김민수10603

저는 나희덕 시인의 시를 오분간과 이따금 봄이 찾아와를 읽었습니다. 제가 이따금 봄이 찾아와를 읽고 느낀점은 화자인 나는 너에게 해주고 싶은… 더보기 »

10605김영준

학교시험 때문에 나희덕 시인의 '오 분간'을 읽었는데 인상깊어서 나희덕 시인의 다른 시를 찾아서 읽게 되었습니다. 처음 이 시를 읽고 무슨… 더보기 »

10516이한주

저는 중간고사 시험범위로 나희덕 시인의 '오 분간'이라는 시를 배웠습니다. 그 시를 배우면서 저는 나희덕 시인의 시를 조금더 알고 배우고 싶었는데… 더보기 »

10903 김재영

학교에서 배운 나희덕시인의 '오 분간'을 보고 이게 제가 보는 나희덕 시인의 두 번째 작품인데, 이 작품엔 '내 말이 네게로 흐르지… 더보기 »

10918 이유강

나희덕 시인은 정말 감성이 뛰어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이 시만 봐도 내가 그렇게 생각한 이유를 알 수 있을 것이다. 말은 거미줄과… 더보기 »

10217정민석

이 시의 처음 한구절로 시의 화자가 대상이 되는 사람과 이별한 상태라는것 을 알 수 있었다.다양한 심상들이 사용되었기에 글을 읽으면서 화자의… 더보기 »

11103기재형

시에서 어떠한 이유로 말을 쉽게 하지 못하는 화자의 상황을 ‘허공에 닿아 굳어버리는 거미줄’이라고 표현한 부분이 인상 깊었다. 나도 친구나 가족과… 더보기 »

11219정동윤

학교에서 나희덕 시인의 '오 분간'이라는 시를 공부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때 나희덕 시인의 시가 정말 좋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나희덕 시인의… 더보기 »

10701곽한신

학교 국어시간에 나희덕 시인님의 "오 분간" 이라는 시를 읽은 후 나희덕님의 시에 관심이 생겼는데 마침 나희덕 님의 시가 있어 인상깊었습니다.… 더보기 »

10705김준서

우리 집 앞에는 공터가 있다. 2월까지만 해도 공터에서는 아무소리도 안 들리지만, 3월초만 되면 공터에서는 여러 소리가 들려온다. '말은 입에서 나오는… 더보기 »

10706 김지태

음 제가 며칠 전까지만 해도 사랑을 했었습니다. 하지만 저는 곧 이별했지요…이 시를 보고 느낀점은 저랑은 약간 반대인것 같습니다. 그리고 이… 더보기 »

푸른상아

중학교 때 국어 선생님께서 사춘기는 '생각이 봄처럼 피어나는 시기'라고 하셨던 말씀이 생각납니다. 나에게는 이 사춘기가 지금도 가끔 찾아오는데, 그 이유를… 더보기 »

희야80

시를 읽으며 문득 떠오르는 글이 있었습니다. "소리는요. 내 진심이 이 사람에게 가면 그 소리가 좋은 소리에요.", "우리는 그저 다와 덜… 더보기 »

aperto

상대에게로 흘러 닿지 못하고 입 안에만, 가슴 속에만, 머릿속에만 머물고만 내 말들이 생각납니다. 가슴 속에 있는 말을 솔직히 내어놓으려면 생각이… 더보기 »

우주미아

시를 여러 번 읽을 수록 '말'과 '침묵'에 대한 이미지들이 신선하다는 느낌이 강하게 든다. 보통 '침묵'하면 누군가에게 잘못 전달되어 오해를 받거나… 더보기 »

브러쉬

'내 말이 네게로 흐르지 못한 지 오래되었다'로 여는 첫 문장을 '내 말이 네게로 흐른 지 오래되었다'로 잘못 읽었다는 걸 뒤늦게… 더보기 »

한 줄

이 시를 읽으면서 안타깝게도 나는 이런 생각이 먼저 들었다. ‘봄이 찾아와 얼어붙어 있던 말들이 녹으면 그 말들은 진정으로 소통(疏通)하게 될까?’… 더보기 »

조성원10717

나희덕시인의 이름이 눈에 익어 읽게 되었다. 대화를 하고싶지만 할 수 없는 상황에 처한것으로 보인다 대답도 없고 반응도 없는 상대에게 대화를… 더보기 »

10208문승현

나에게 '이따금 봄이 찾아와'는 누군가와 다투고 부터 화해하기까지의 일을 담은 시로 보인다. 첫 행에 '내 말이 네게로 흐르지 못한 지… 더보기 »

김현수11109

저는 이 시를 읽을 때 저의 어린 시절을 회상하게 되었습니다. 그날은 날씨는 화창했지만 저와 저의 친구의 관계는 얼어붙은 그러한 때였습니다.… 더보기 »

11110배수홍

처음에 이 시의 제목을 읽었을 때 계절과 관련이 있는 줄 알았지만 실제로 읽어보니 아니었다. 이 시는 우리가 평상시 사용하는 언어와… 더보기 »

은빛시

누군가의 말은 들리지만 들리지 않는다. 마음이 상처입어 얼어붙어버렸거나, 굳은 살 박혀버렸을 때… 어떨 때는 누가 말해도 들리지 않을 때가 있다.… 더보기 »

햇반

시를 읽으며 내내 든 생각은 그저 문장이 너무 아름답다는 것이었다. "내 말이 네게로 흐르지 못"한다거나, "말은/입에서 나오는 순간 공중에서 얼어붙는다"… 더보기 »

쿠바토디

전달되지 못한 말들은 마치 얼음 결정처럼 공중에서 얼어버린다. 물로 녹지도 그렇다고 증발되지도 못한 이 말들의 결정이 바닥에 여기 저기 흩어져,… 더보기 »

그린북

꽃샘추위가 찾아와 아직 봄을 만끽하기에는 너무 추운 날씨다. 그래서 이 시를 읽었을 때 내게도 빨리 봄이 찾아와 잔뜩 움츠려든 어깨를… 더보기 »

담요19

매일 몇 번씩 지나치는 아파트 앞 오르막길에서 딸과 함께 걸어가고 있던 나는 모든 발길마다 멈추어 딸에게 말을 건네었다. 봄에는 생명들이… 더보기 »

깃털

내말이 네게로 흐르지 못한지 오래..우리는 순간 서로에게 가는 길을 무수히 잃어버리고 외로워하지 않는가..때로는 내 마음에 닿는 길도 그러하다. 얼음조각들이 무성한… 더보기 »

한산I

산에서 졸졸 흐르는 물소리를 들으려면 물이 충분히 흐를 수 있는 온도가 되어야 한다. 봄은 모든 것을 순환하게 한다. 산을 휘돌아… 더보기 »

지놀

내 말이 네게로 흐르지 못한 지 오래 되었다. 말은 입에서 나오는 순간 공중에서 얼어 붙는다. 참 슬픈 상황이다. 얼마나 외로웠을까?… 더보기 »

눈물이

내 말이 네게로 흐르지 못하고 허공에 걸려 있었다. 어렴풋한 이유가 맞는지 확신이 들지 않아 그냥 두기로 했다. 흐르는 시간에 침묵의… 더보기 »

hara

너에게 가 닿을 순간을 기다리며 차가운 얼음조각처럼 흩어져 있던 말들 내내 얼어붙었던 마음 곳곳에 따스한 봄이 찾아오기를.. 그 봄의 온기… 더보기 »

바다유리0

내 말이 그에게 흐르지 못한 지 오래 되었다. 내 말이 흘러 그도 상처가 될까봐…힘들어질까봐.. 나보다 더 많이 숨 조여하며 슬퍼할…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