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재구, 「사랑이 없는 날」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곽재구|「사랑이 없는 날」을 배달하며…

 

 
    사랑이 없는 날은 불화하는 날, 반목하는 날이라고만 생각했습니다. 그러니 세계를 아름답게 만들려면 열렬한 사랑이 필요하다고 소란을 떨었습니다. 그런데 이 사랑 없는 날의 고요는 웬일인가요? 들끓은 마음 없이도 홍매화와 목련은 어울리고 은서네 피아노학원과 종점 세탁소 사이 집으로 가는 길은 정답군요. 무슨 병은 없는지, 별고 없으신지 간간이 소식을 묻고 전하는 마음이 우리를 자유롭게 하기도 합니다. 시인은 그런 자유의 순간을 예감하는 것 같아요. 물론 ‘겨울을 이겨내는 봄’처럼 대립과 극복의 비유가 우리 삶에 불필요한 것은 아니지요. 그렇지만 부정이든 긍정이든 세상을 무엇과 무엇의 관계 속에 잡아두려는 마음 너머에서도 무언가 아름답게 존재합니다. 승객을 다 내려주고 홀로 가는 버스와 홀로 눈 쌓인 언덕길과 저 홀로 빛나는 초승달처럼.
 
 

   시인 진은영

 

작품 출처 : 곽재구 시집, 『와온 바다』, 창비, 2012.

 
 
 

문학집배원 시배달 진은영

▪ 1970년 대전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철학 박사
▪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문학상담 교수
▪ 2000년 『문학과 사회』 봄호에 시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 시집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 저서 『시시하다』,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향하여』, 『문학의 아포토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등.

kakao

20
댓글남기기

16 Comment threads
4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15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햇살토끼

왜 시 제목이 '사랑이 없는 날'일까? 혹시 제목이 의미하는 건 '(나의) 사랑이 (이제는 더 이상 내 곁에) 없는 날'이 아닐까… 더보기 »

파라솔

시인의 섬세함이 느껴진다. 누가 봄과 겨울 사이의 계절을 생각할 수 있을까? 꽃이 진 뒤의 나무에 누가 관심이 있을까? 손님이 다… 더보기 »

파라솔

사이가 없는 날 생각한다 나와 그들 사이에 어떤 수많은 말들이 숨어있었던건지 하고 싶었던 말들과 하기 싫었던 말들 사이에 좋았던 웃음과… 더보기 »

balm

시어 한 구절, 한 구절이 아름답게 느껴져 깨끗한 노트에 옮겨 적었다. 읽을 때마다 의미가 다르게 다가와 여러 차례 읽었다. 아래의… 더보기 »

balm

내게 ‘사랑이 없는 날’은 가슴이 터질 것 같거나, 날아오를 수 있을 것 같거나, 심장이 찢길 듯한 순간들 대신, 오가는 바람에… 더보기 »

파라솔

balm님에게 사랑이 없는 날은 소중하고, 소박하며, 작고, 아름다운 것들이란 생각이 듭니다. 쇼팽 프렐류드의 앙증맞은 순간도 balm님과 잘 어울리는 것 같다는… 더보기 »

파라솔

왜 종이가 구겨져 있을까?

aperto

‘사랑이 없는 날’이라는 제목에 뒤따르는 ‘생각한다’는 시어가 인상적이다. 왠지 사랑이 없는 날은 생각하는 날이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사랑이라는 열정이 잠잠해진… 더보기 »

계곡안개

사랑이 없는 날은 사랑이 있는 날을 전제로 하고, 사랑이 있는 날은 사랑이 없는 날을 전제로 한다. 그렇다고 사랑이 없는 날은… 더보기 »

우주미아

처음 이 시를 읽을 때는 시의 제목을 ‘사랑이 없어진 날’, 그러니까 사랑이 사라지고 난 이후를 뜻하는 것으로 받아들였다. 그래서 시의… 더보기 »

삶의거울

시를 읽으며, 봄과 겨울 사이, 좋아하는 것과 싫어하는 것 사이에 분명하지 않고 가물가물하지만 그 사이를 잇고 있는 반복되는 숨소리, 끊임없이… 더보기 »

푸른상아

다른 시인님들처럼 나도 맨처음 시의 제목에 마음이 갔다. 이 시의 사랑이 없는 날은 사랑이 쉬는 날처럼 느껴졌다. 사랑이라는 감정에 휩싸일… 더보기 »

후추

사랑이 없는 날에 시인은 참 많은 생각을 했다. 사랑이 없을 땐 생각이 많아지는것 같다. 누가 그랬다 사랑은 주는거 받는거가 아니라… 더보기 »

후추

사랑이 지나가도 어딘가에 그 사랑은 그대로 남아있다고 하던 어떤 얘길 듣고 저런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왠지 모르게 위안이 되더라구요.

김태형11006

시의 제목을 보고 어떤 내용일까 궁금했지만 막상 읽어나가면서는 다양한 느낌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한 해의 시작인 봄부터 그 끝을 장식하는 겨울까지… 더보기 »

김우재11005

이 시의 제목, '사랑이 없는 날'을 처음 읽었을 때 마음 속에서는 중학교 때 사귀었던 여자친구와 헤어졌던 것과 오랫동안 좋아했었던 여사친과는… 더보기 »

11018정영석

이 시를 처음 봤을 때 "생각한다" 라는 시어가 반복되는 것이 인상깊었다. 사랑이 없는 날은 생각하는 날이라고 생각나게 한다.내가 좋아하는 것과… 더보기 »

10711

나는 이 시를 보자마자 요즘 흔히들 생각하는 사랑이야기인줄 알고 호기심에 읽어보았는데 사랑이 없다는 내용에서 참 인상깊었던거같다.이 시가 인상깊었던 이유는 보통… 더보기 »

김성원10106

이 시는 사랑을 하는 날을 다루는 다른 시들과 다르게 사랑이 없는 날을 서술하고 있다. 작가가 사랑하는 사람과 이별하거나 헤어지게 되서… 더보기 »

11115이준혁

시인은 자신이 사랑했던 사람과의 추억을 기리고 그리워하며 그날을 기억하고있다. 이 시는 내가 지금보다 어렸을적 좋아했던 경험과 매우 흡사하다. 그런점 때문인지…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