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노는 동안」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김소연|「노는 동안」을 배달하며…

 

    십이월에도 오월을 생각하는 마음은 추운 계절에 가장 아름다운 계절을 상상하며 견디는 마음이겠죠. 심술궂은 겨울바람이 그 어여쁜 잎들을 다 떨어뜨렸으니, 너무 나쁘지 않나요? 시인은 “응, 그래서 좋아”라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떨어진 나뭇잎들이 부서지고 땅과 섞여버렸기 때문에 그 땅의 힘으로 봄날, 새 잎이 단단한 가지를 뚫고 나올 수 있을 테니까요.
    마룻바닥이 누군가 흰 무릎으로 기도를 올리는 아름다운 성소가 되기 전에 또 다른 기도가 있었어요. 더러운 바닥을 온몸으로 문지르고 다니는 걸레질의 기도. 그러고 보니 이 시는 희망의 마음으로 시작되어 헌신의 행위로 끝이 납니다. 새해예요. 우리는 희망으로 1월을 시작합니다. 곧 뜨겁게 우리를 바쳐야 할 날들이 긴 마룻바닥처럼 펼쳐지고 있어요.
 
 
 

시인 진은영

 
 

작품 출처 : 김소연 시집, 『i에게』, 아침달, 2018.

 
 
 

문학집배원 시배달 진은영

▪ 1970년 대전 출생,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철학 박사
▪ 한국상담대학원대학교 문학상담 교수
▪ 2000년 『문학과 사회』 봄호에 시 「커다란 창고가 있는 집」 외 3편을 발표하며 작품활동 시작
▪ 시집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 『우리는 매일매일』, 『훔쳐가는 노래』, 저서 『시시하다』, 『천사들은 우리 옆집에 산다 : 사회적 트라우마의 치유를 향하여』, 『문학의 아포토스』, 『니체, 영원회귀와 차이의 철학』 등.

kakao

13
댓글남기기

11 Comment threads
2 Thread replies
0 Followers
 
Most reacted comment
Hottest comment thread
11 Comment authors
  Subscribe  
Notify of
깃털

십일월 상실을 경험하며 오월을 생각하는 마음은 안온하고 찬란했던 계절을 떠나온 때늦은 후회일지도 모르겠다. 분명 십일월에 있는 이유가 있음에도 자연의 섭리를… 더보기 »

담요19

이 시를 읽고 나의 11월 26일이 생각났다. 나는 매해 11월 26일을 “은행나무의 날”로 정해 놓고 기념한다. 비바람이 불어 은행나무 잎이… 더보기 »

햇반

시 전체적으로 정반대의 것을 대조시키며, 역설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 같다는 인상을 받았다. 11월과 5월은 겨울과 봄으로 전혀 다른 계절이다.… 더보기 »

쿠바토디

대부분의 시가 그렇지만 유독 이번 시가 내게 어렵게 느껴졌다. 이렇게 단상을 쓰는 동안에도 마음이 갈팡질팡하는 걸 느낀다. 나는 확실한 걸… 더보기 »

지놀

이번 시가 어렵게 느껴진다고 쓰신 글이 이렇게 반가울수가 없네요.

그린북

먼저 시를 읽었을 때 제목 “노는 동안”의 의미가 무엇인지 궁금해졌다. 나라면 노는 시간이 즐겁고 신날 것 같은데 이 시에서는 그런… 더보기 »

은빛시

일주일 동안 이 시를 여러번 읽었다. 하지만 전체 시에 대한 단상을 쓰는 것은 버거운 일인 것 같아서 내 맘에 들었던… 더보기 »

hara

수렴과 응축의 계절인 11월의 맞은 편에는 화사하게 만개하는 5월이 있다. 밟혔던 나뭇잎들은 그 짓눌림을 뚫고 봄이라고 말한다 무릎을 받아주는 마룻바닥.… 더보기 »

한산I

11월에 5월을 생각한다는 마음이 무척 반갑게 다가온다. 이미 시간이 지난 이후 과거를 그리는 것. 이것을 젊음에 대한 회상이라고 보고 싶다.… 더보기 »

바다유리0

5월이 정말 아름답기만 할까? 봄은 참 슬프다는 생각이 든다. 그 차디찬 겨울을 견뎌내고 땅 밖으로 단단한 나무를 뚫고 얼굴을 피워낸… 더보기 »

지놀

저도 오월에는 오월을 십일월에는 십일월을 느끼며 살고 싶네요.

지놀

이번 시는 주중 내내 읽고 읽고 읽어도 이해가 안되서인지 뭐하나 떠오르는 생각도 감상도 없어 답답하기만 합니다. ㅜ ㅜ 시간이 좀?… 더보기 »

눈물이

잎이 떨어지기 시작하는 십일월에 잎이 뚫고 나오기 시작하는 오월을 생각하는 것은 첫 마음을 떠올리고 싶어서일까? 연둣빛은 강력하게 새 살을 뚫고… 더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