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여름 은행

  • 작성자 데카당
  • 작성일 2024-04-02
  • 조회수 134

여름은 길바닥을 나뒹구는 은행알

숨죽이며 쌓여가고,

길목 한켠에 수북히 쌓인 냄새들

거리에 널린 냄새들 


여름의 냄새를 밟으면 발에 남아

정강이까지 스며든 냄새는 빠지지 않지

여름의 냄새를 간직하는 사람은,

길가의 은행을 싫어하는 거야

냄새를 씻으려고 웅덩이를 걷어차기도 하고

그래도 빠지지 않아서 싱그러운 겨울과

쉰내나는 봄과 토나오는 여름을 보내는 거거든

그러니 머리를 숙이고 바닥을 잘 봐

누워있는 사람들을 피해가야지

추천 콘텐츠

점착

안녕 안녕, 나는 네가 찾던 사람일 수도 있는 것 삶을, 사는, 태도? 뭐가 됐든 멋진 사람일 수도 있는 것 바이 바이, 확신을 바라는 네게 어울리는 건 신약뿐 절대적으로 벌 받으리라는 기분은 어떠신지? 회초리부터 만들어내는 네게 알려줄 건 구약! 구약을 읽는 네 동공은 풀려서 문장을 타고 출렁대고 금이 간 절대에 애써 테이프를 찍찍 붙여보지만 테이프가 금보다 더럽다는 걸 모르는 네게, 테이프로 붙인 금도 보여준다 이제 나는 절대에 머리나 박으련다! 절대 속의 나를 부수기 위해서, 네 상판을 테이프로 도배하기 위해서, 빈혈기의 네 혈관을 조이기 위해서, 꿍ㅡ 철퍽

  • 데카당
  • 2024-04-15
현재를 말하기

미래를 말하는 사람은 현재에 산다 과거를 말하는 사람은 현재에 산다 현재를 말하는 사람은 현재하지 않고 현재에 사는 사람은 언젠가 현재를 중얼거렸다 현재에 앉은 사람은 봉을 잡고 실존을 외쳤다 현재를 걷어찬 사람은 침대에 누워 옹알댔다 지금 살아있는 사람은 매트에 누워 베개에 이마를 댄 채로 공허한 눈을 검정 바탕에 고정한 채 공허한 말들을 공허하게 두드리고 있다 미래를 말해봤지만 재미가 없다 과거를 말하려 했지만 기억이 없다 현재를 말하기엔 생각이 늦어버렸다 현재를 말하기의 어려움을 아시려나 현재가 무엇인지 아시려나 크기가 없는 유령을 아시려나 현재를 말하는 사람이 없었음을 아시려나 과거에 등을 붙이고 앉아 미래로 햇살을 가리고 현재를 말하기 위해 뻐끔뻐끔 연습해본다 지조.마취.절개.할복.

  • 데카당
  • 2024-04-14
경작지침

밭 가는 사람의 눈에 비치는 세계는 참으로 쉬워서 한숨이 푹푹 나오고야 만다 푹 찌는 더위는 적당히를 모르고 날뛰는 개의 혓바닥을 보는 듯 눈이 아려오고 일렬로 누워서 뻥 뚫린 구름이 울럭울럭 비워내는 장마는 인내심의 본을 들춰낸다 장마가 들춰낸 흙에 섞인 비료며 씨앗이며 잔뿌리며, 아 비료는 쓰지 않았던가 그렇다, 비료는, 음, 아무래도 쓰지 않았다고 하는 것이 좋으리라고 생각된다 여기가 개가 핥은 곳이니 이곳을 기점으로 생산자와 조합원은 쩍 갈라지고 만다 두엄을 보고 노곤해하는 식곤증 보유자와 단말마를 마디별로 내어놓는 이 중에서 그대가 고른 이로만 보아야 밭을 갈 수 있을 것이니, 저기 지나가는 구름, 방금 구멍이 숭 뚫린 저 구름에 대고 신서해보라 거리를 떠도는 개야, 전봇대에 줄줄이 꿴 제비야, 솔나무에 탁란한 참새야, 내 신서를 받아적어 저어기 지나간 무너져가는 구름에게 전해주겠느냐, 도마뱀아 잘린 꼬리를 잘 말아 쾅쾅 두들겨 편 곳에 적어서 날려주겠느냐, 직박구리야 그 입을 조금이라도 다물고 내 신서를 대신 읊어줄 수 있겠느냐, 방해물들아? ;구름을 담보로 삼아 신서하노니, 구름은 이 글을 전달받았든, 이 말을 전해들었든, 이 장면을 직접 들었든, 허물어진 빗방울에 꾹꾹 눌러쓴 대답의 신서를 전해다오 도마뱀의 꼬리를, 직박구리의 목소리를, 참새의 목탄 화장을, 제비의 흙집을 담보로 삼아 신서하노니, 그 대답의 신서에는 한치의 불신도 포함하지 않았으면 하누나 신서가 끝났으니 그대의 의무를 행함에 있어 땅을 믿는 것과 같이 믿어버리도다 신서의 효력을 입증할 구름이 비를 왈칵 쏟아내고 허물어지거나 지나가버린다고 해도 그 유효성을 의심하지 말아야 할 것이니, 구름이 쏟아낸 비가 흘러 흘러 도착한 호수, 강, 바다, 물고기를 내가 먹었으며 지나간 구름은 작별과 함께 나에게 모든 권한을 양도했나니, 곧 신서의 보증인은 나다! 이와 같은 신서 보증인의 자동 양도를 그대가 땅을 믿는 것과 같이 믿어버리도다! 이제 땅은 몰래 들여온 양도의 성질에 통달하여 바라지는 수확을 내놓지 않을 것이로되, 이와 같은 변심이 한 순간의 일이니 밭 가는 사람의 세계에서는 줄톱으로 갈아낸 톱밥을 충전재로 쓸 수 있으며 신서는 그 효력이 사그라듦이 없어야 한다 푹푹 나온 한숨은 밭을 갈지 못하는, 선반에 구르는 녹슨 괭이같은 내가 뱉는 광성 녹물을 찍어 신서를 보증할수도, 밭을 갈 수도 없는 이 몸이야 더 녹슬어 무엇하리 탁란한 참새를 튀겨먹고 새끼로 꿴 제비와 개를 팔든 말든 이 나는 무엇을?

  • 데카당
  • 2024-04-13

댓글 남기기

로그인후 댓글을 남기실 수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을 남겨 주세요!

댓글남기기 작성 가이드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비방 등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주제와 관련 없거나 부적절한 홍보 내용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기타 운영 정책에 어긋나는 내용이 포함될 경우, 사전 고지 없이 노출 제한될 수 있습니다.
0 /1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