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수영장

  • 작성자 위다윗
  • 작성일 2024-05-15
  • 조회수 190

변호할 수 없는 삶들을 변호하며 

돌아갈 수 없는 과거로 돌아가며 

우리는 일곱살때 처음 수영을 배운 수영장으로 돌아간다 


먼저 겹겹이 감은 옷을 벗고 

맨살로 친구들을 만나고

꽉 끼는 수영모자, 수영바지를 장착. 

무지개 색 삼각수영복을 입고 계신 선생님을 만나고

말을 할 수 없는 물을 먹으며 

우리도 더이상 말 할 수 없게 되었다 


왜 내가 매일 인스타에 들어가는지

왜 내가 나의 귀를 테일러에게 맡기는지

왜 내가 나의 검은 거짓말을 하얀거짓말이라고 합리화하는지 

정말로 이해하고 싶다면


너도 겹겹이 감은 옷을 벗고

내 손을 잡고

추억의 수영장에 가보자

아무도 말 하지 않아도 되지만 

물을 첨벙첨벙 튀기면

둘 다 바보처럼 웃을 수 있을테니



굳이 한마디 한다면


내가 바보가 되는걸 허락해줄래? 




추천 콘텐츠

속초 바다

속초 바다 그 짜고도 짜릿한 자유의 맛을 들이키며음악 볼륨을 미국십대들의 파티인마냥 키우고세상을 모두 손에 쥔채로“여기는 천국이다”라고 속삭였다우리를 여섯달동안 둘러쌌던 안경을 낀 위선자들 대신 오늘은 선글라스를 낀 서퍼들과 함께 비록 구름은 음흉하지만 “드디어 속초다”라고 외쳤다 갈매기 떼가 비행을 떳다그 중 뒤쳐지는 놈 하나에게 과자를 주었는데 녀석이 날 떠나지 않는다 아이들이 세운 모래산성들은 그들이 꾼 천사의 꿈처럼 소멸되고난 그들의 비명을 들으며착한 조커의 미소를 짓는다네모난 작은 와이파이 고물에 예술가의 눈물을 머금었다 모래사장을 달리며 바다를 담고 갈매기 떼를 담고아이들을 담고우리를 담고기억을 담고사랑이 아닌 사랑을 담고언젠가 그에게 보낼 날이 있을거야돌고래가 금방 아이들을 등에 태우고 그들에게 새로운 세상을 보여주었다그러나 내가 사랑했던 유일한 왕자님은 동해바다에 출몰했던 착한 상어였다너의 이빨이 박힌 나의 다리는 곰팡이 든 책처럼 낡아졌어네가 아니었다면 속초는 지옥의 십자가가 될 필요는 없었다

  • 위다윗
  • 2024-05-21
전쟁이 끝나고 해는 다시 뜬다

어두운 시절나는 너의 사랑—해가 되었다이유는 너의 약속어두운 시절나는 너의 고마—WAR가 되었다이유는 너의 사랑어두운 시절 나는 너의 미안—해가 되었다이유는 너의 배신

  • 위다윗
  • 2024-05-17
죄가 없는 자가

죄가 없는 자가 돌을 던져라그러나 돌을 잡은 자가 던질 것이다 까마득한 과거속 반짝이는 바다와 태양 사이 아늑한 해변에서아버지는 내게 말하곤 했다 이왕이면 가느다라고 날카로운 조약돌을 찾으라고 깨진 술병과 유리잔들에 박힌 어린이의 새하얀 손은 피로 물든다 우리 신발 사이로 길을 잃은 꽃게들중 대다수는 내가 밟아 죽였다 해변에 가기 전 들판에서 뛰어놀며 꺾었던 꽃들은 셀 수 조차 없다 죄인은 죄인을 의인은 의인을 게이는 게이를우리는 우리가 누군지 너무 잘 안다 죄가 없는 자가 욕을 해라그러나 할 일이 없는 자가 할 것이다 까마득한 과거속 반짝이는 의상을 입은 아이돌에 대해 사촌누나들은 내게 말하곤 했다이왕이면 가장 섹시한 남자를 보라고불꽃이 되어 화면 너머로 화살을 쏘았던 나의 두 눈은 그에게 사랑을 고백했다 우리가 사랑한다 말했던 이들 중 몇명은 자살했고 아무도 울지 않았다 세상에 넘쳐나는 인형들 때문에 비싼 우리 눈물을 낭비할 수는 없지 않은가? 포르노 스타는 포르노 스타를아이돌은 아이돌을 마약쟁이는 마약쟁이를 우리는 우리가 누군지 너무 모른다

  • 위다윗
  • 2024-05-12

댓글 남기기

로그인후 댓글을 남기실 수있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을 남겨 주세요!

댓글남기기 작성 가이드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비방 등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주제와 관련 없거나 부적절한 홍보 내용은 삼가주시기 바랍니다.
  • 기타 운영 정책에 어긋나는 내용이 포함될 경우, 사전 고지 없이 노출 제한될 수 있습니다.
0 /1500